어젯밤에 새운 계획은 누리를 아침에 일찍 깨운다 였다.  그럼 저녁 9시 이전에 잠들겠지 하면서.  그런데 지비가 늦잠을 잤고, 누리도 자란히 9시까지 늦잠을 잤다(나는 7시 반에 일어나 느긋하게 목욕을 했다).  자신을 깨우지 않았다고 나를 원망하며 하루 종일 누리를 어떻게 일찍 잠들게 할까 고민하던 지비.

낮잠을 재우지 않기로 하였는데, 오후 1시 반이 넘어가니 작은 일에도 누리가 짜증을 내서 짧게 재우기로 전격 결정.  2시 반이 넘어서 겨우 잠든 누리, 30분만에 일어났다.  잘됐다며, 저녁에 빨리 잠들겠다며 좋아하던 지비.  사실 이 모든 것은 저녁 9시 드라마 셜록Sherlock 때문이었다. 


잠시 함께 지내게 된 일본인 친구가 저녁을 해준다고, 7시에 먹는다고 했는데 8시되서 겨우 먹고 후다닥 누리 목욕을 시켰다.  9시 이전에 재우려고 사력을 다했으나 실패.  결국은 누리를 거실로 다시 데리고 나왔다.  셜록이 시작될 시간이어서.  옆에서 뒹굴고, 나만 주구창창 괴롭히다 안겨서 잠이 든 누리.  아이 불쌍한 것.  셜록이 뭐라고.(ㅜㅜ )


누리와 자막을 함께 보느라 정신이 없었다.  여전한 캐릭터.  참 피곤한 캐릭터 그리고 드라마다.  그래도 재미있었다.  살포시 영화 〈브이 포 벤테타 V for Ventetta〉.




It's time to go and be Sherlock.


끙.. 나머진 한참 뒤에나 보게되겠구나.  그때까지 안녕, 셜록.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 2014.01.03 18: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3편밖에 안되서 모아보려니 한달을 기다려야되서 싫고...
    어제 보려고 했는데 자막님이...ㅠ.ㅠ

    • 토닥s 2014.01.03 21: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연재물은 그 일주일이 참 고통이죠. 저도 나머지 두편은 다시 영국에 돌아와서나 볼 수 있겠네요. 매주 한 편씩 봐주고, 마지막에 다시 쭉 봐주면 좋겠죠.
      아! 저도 한글자막과 보면 좀 속시원하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 드라마는 자막작업하는데도 시간이 걸릴꺼예요. 말이 어찌나 많은지..ㅋ

  2. 2014.01.04 08: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4.01.05 08: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렇게' 재미있는 정도는 아니지만 재미있는 것 같아요. 저희는 여기 TV드라마 안보거든요. (가끔 한국드라마는 봤어요.ㅋㅋ)

      영국발음 미국발음이 문제가 아니라 사용하는 단어나 말의 빠르기 때문에 이해하기 어려워요. 그래서 저도 TV에서 제공하는 영어자막과 함께 봐요. 영국엔 모든 프로그램에 영어자막이 다 있기 때문에, 장애인 접근권 때문에요.

      개인적인 생각으론 영국-호주 영어는, 영국-미국 영어만큼 멀지 않은 것 같은데. 웬만한 사회적인 시스템도 비슷비슷하더라구요. 그죠?

  3. 2014.01.05 12: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