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비랑 나는 누리가 교육시스템에 들어가면 크리스마스 장식을 하자고 이야기 했었다. 그런데 벌써 작년에 누리는 크리스마스를 알아버렸다.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크리스마스 트리를. '크리스마스 트리'라는 걸 몰라 '킴미'라고 외쳐대기는 했지만. 올해는 크리스마스 장식을 마주칠 때마다 그 반가움의 강도가 더 커져, 지비와 나는 올해부터 작아도 크리스마스 장식을 하자고 합의했다.

집도 작고, 환경적이지도 않으니 실물 나무는 후보에서 제외시켰다. 비싸지만 여기 사람들은 실물 나무 크리스마스 장식을 꽤 많이 하는 것 같다.
지비는 기왕 사는 거 누리 키보다는 큰 걸 사자고 했다. 어디에 둘까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나오는 집에 살고 있는지라, TV 옆에 놓을만한 작은 크기로 변경했다. 12월에 들어가면 살까 했는데, 오늘 커피 마시러 나가서 덜렁 사왔다.

끝까지 자기가 들꺼라고 고집부리는 누리. 무겁지는 않았지만 박스라 어찌나 낑낑거리고 가던지.
우리가 너무 작은 (인조)나무를 샀는지 흔히 볼 수 있는 크리스마스 장식품들은 사이즈가 안맞아서 가장 크기가 작은 장식품 한가지만 사왔다.
집에 와서 사온 장식품을 달아보니 장식품이 꽤 작아야만 이 작은 나무와 어울릴 것이라는 결론이 생겼다.

주섬주섬 있는대로 크리스마스 장식을 했다. 코코몽, 강정못난이, 노란리본도 함께.

또 뭘 달아볼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들무지개 2015.11.17 03: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동안 누리를 못 봐 그런지, 누리가 엄청나게 컸네요.
    머리도 길어 묶다니.....!
    토닥님, 정말 요렇게 소중한 시간, 즐겁게 보내세요~!

    • 토닥s 2015.11.17 08: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실 키는 별로 안컸는데 머리스타일이 커보이게 하는 것 같아요. 여전히 숱이 없지만. ㅎㅎ 고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