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성매매반대라는 글자에 꽃을 달고 있습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직접 만든 꽃을.

02.

금남로에서 한눈에 시선을 끌며, 인기 또한 높았던 노란색 바(이걸 뭐라 그러나요?'_':).

03.

내용은 '미국 나가!!', '미국 싫어!!'입니다.
야구장에서나 있는 것인 줄 알았는데 좋더군요.
아이들도, 그리고 어른들도 아이처럼 좋아하더군요.

04.

이것이 바로 그 문제의 F-15, 시민들이 생각하는 F-15입니다.
조잡하기 이를데 없는, 한마디로 '고물'이란 말이죠.
'고물' 중에서도 소장가치가 있는 것들을 '골동품'이라하여 비싸게 거래되기도 하지만,
이건 소장가치가 없습니다.

05.

거리문화제에서 설치된 이 감옥에 갇힌 사람은
'양심수를 석방하라', '국가보안법을 철폐하라'는 구호만 외치면 즉시 풀어드립니다.

아, 그리고 안에 설치된 국가보안법철폐서명서에 서명도 해야합니다.

06.

현실에서 우리의 양심수들은 어떻게 해야 자유의 몸이 될 수 있을까요.
언제나 국가보안법이 없어질까.
시효도 없는, 그래서 그 끝도 없는 국가보안법.

07.

타인을 위해 자신의 몸은 불태워 주위를 밝히는 초.
그 직접 만드는 곳이 있었습니다.

08.

초를 만들면서 타인을 위하는 마음을 한번이라도 생각해보는 것인데,
무척이나 인기가 좋았습니다.

09.

이건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는 모르지만'_':
하여간 무척이나 인가가 좋았습니다.
거리문화제를 즐거움의 공간으로 느껴지게 하는데 큰 몫을 했죠.

이게 무어냐구요?
서울에서는 '달고나'라고 하고, 광주에서는 '떼기'라고 하더군요.
부산에선... 뭐라 그러죠? '뽑기'?
아닌 것 같은데 갑자기 생각이 안나는군요.(.. )a

10.

각자의 생각을 담은 타일은 만드는 곳입니다.
준비는 되어 있으니 앉아서 자신의 생각을 담기만 하면 말려서 전시도 합니다.
햇볕에 마르고 있는 작품들을 살펴볼까요?

11.


12.


13.

휠체어면허증 시험이 있는 곳.
휠체어를 S자, T자 직접 운전(?)해보고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의 어려움을 직접 느껴(?)보고
마지막으로 서명을 하면 휠체어 면허증을 발급해줍니다.

14.

물론 그냥 평범한 면허증일리 없겠죠?
점자로 된 휠체어면허증을 발급해줍니다.

점자 휠체어면허증을 제작해주시는 분들 중 한분은 시각장애인이셨습니다.
(이분 옆에 앉으신 남자분)
스스로가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모습은
스스로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하는 그 거리의 풍경만큼이나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15.

한 시민이 코스를 완주하고 점자로 된 휠체어면허증을 받고 있습니다.
...ㅋㅋ

여기서 '거리문화제 둘러보기(2)'는 끝입니다.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