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6일,
힘없고, 이름없는 풀잎 하나가 또 쓰러져갔습니다.

눈물로도 변명할 수 없겠지만,
늦게나마 故 전동록님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