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달걀빵.  사실 달걀빵을 먹어본 것도 한 두 번인 것 같은데 그 날 이후로 머리 속을 떠나지 않는다.  그럴 땐 먹어줘야 한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레시피는 시판 핫케이크 가루를 이용해 종이컵에 담아 전자렌지로 요리한 초간단 레시피였다.  2월에 있었던 팬케이크 데이에 누리가 잘 먹어서 가끔 끼니로 해줘야겠다고 생각하고 사둔 핫케이크 가루가 있어 만들어봤다.  마침 다가오는 부활절도 준비할 겸.

달걀빵

소셜미디어 초간단 레시피 몇 가지를 보니 공통적으로 추려지는 재료와 주의점이 있었다. 

재료 : 핫케이크 가루, 달걀, 치즈, 토마토, 햄 약간, 파슬리 약간, 버터 약간

주로 mixed size의 15개들이 프리 레인지(풀어 키운 닭이 낳은) 달걀을 사먹는다.  대형 마트에선 규격화된 사이즈를 원하고 거기에 맞지 않는 상품들은 제 값어치를 인정받기 어렵다고 한다.  그래서 조금 다양한 사이즈가 담긴(주로 small & medium) 이 15개들이 달걀이 12개들이 medium 한 박스보다 싸다. 

그 박스에서 작은 달걀들만 모아 달걀빵을 만들었다.  워낙 넘친다는 경험담이 많아서.  넉넉한 사이즈의 컵을 이용하거나 핫케이크 반죽 1/3 + 달걀 1/3 + 빈공간 1/3의 비율을 지켜주는 게 좋단다.

전자렌지로 종이컵에 담아 만들 땐 노른자가 터진다고 하니 꼭 포크나 이쑤시개로 미리 찔러줘야 한다고.  오븐에선 천천히 익기 때문에 이 과정이 필요 없는 것 같다.  컵에서 빼기 쉽도록 버터도 넉넉히 칠한 다음 내용물을 부었다.

치즈는 주로 빵/번을 구울 때 사용하는 그뤼에르 치즈를 뿌려주고 모짜렐라 치즈를 더했다. 
색감이 심심해서 파슬리와 토마토 한 조각도 올렸다. 

우리집엔 이 달걀빵을 구울만한 크기의 머핀컵이 없어서 한 동안 굽지 못했다.  머핀틀은 비싸지 않은데 배송료가 비싸(실리콘 머핀틀 5파운드, 배송료 4.95파운드) 살까말까 오랫동안 망설였다.  유리컵에 담긴 디저트를 먹다 그 컵에 구워보기로 하였다.  반경은 적당한데 깊이가 깊지 않아 굽는 동안 넘칠까 조마조마.

올렸던 토마토는 부풀어오른 달걀 때문에 굴러떨어졌다.

200g 정도 핫케이크 가루를 반죽해서 60g 정도만 쓰고 나머진 핫케이크로 구워 냠냠.

버터를 칠하긴 했지만 입구가 약간 좁은 그릇이라 빼는게 어려웠다.  더군다나 그릇이 뜨거워 들고 뺄 수가 없으니.  하지만 한 개 빼고 나니 요령이 생겼다.

따듯한 한 끼 식사로 딱 좋다.  우리는 남은 반죽으로 팬케이크까지 구워 부담스러운 아침을 먹었지만.

부활절엔 메추리알을 이용해 미니버전을 만들어 선물해볼까 했는데 메추리알 '깨는' 게 어려울 것 같아 포기.  해볼까?

+

사진이.. 발로 찍은듯.(ㅜㅜ )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리핀 2016.03.15 13: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메추리알 깨기 비추;;; 왜 삶아 껍질 깐 메추리알을 팔겠어요? 메추리알은 통째 삶아 껍질 까는 것도 송신스러운 재료인데, 날것을 깨뜨린다면 뒤섞인 흰자 노른자 범벅에서 껍질 골라내다 일 다 볼 듯;;;
    차라리 조금 더 큰 컵에 작은 달걀을 써서 만드는 게 나을 듯 해요. 계란빵은 머핀틀도 좋지만 작은 머그컵에 하니까 좋던데요.
    다른 이야기지만 팬케익이 모양도 색도 참 예쁘게 나왔네요. ^^

    • 토닥s 2016.03.15 14: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지그지. 역시 메추리알을 깨는 건 어려울꺼야. 껍질이 얇아서. 크기까지 작으니.

      컵에 구울까도 생각해봤는데, 머그컵을 뒤집어보니 dish washer & microwave safe라고만 되어 있어 소심한 나는 관뒀지.

      달걀빵을 다시 굽게 된다면 반죽량을 더 줄이던지, 머핀틀을 구입해서 굽던지 해볼 요량. 그런데 저 디저트 그릇에 빵빵하게 구운 것도 이쁘긴해. 넘을까 조마조마했지만.

      팬케이크가 저것 한 장만, 심지어 저 면만 저렇게 구워졌다는 건 비밀.

  2. 바캣 2016.03.20 23: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달걀빵은 납작하게만 생각했는데 요 모양도 동글하니 귀엽고 맛깔나게 생겼네요. 좀 더 간식 같은 느낌? 그리고 팬케익 색이 너무 완벽해서 모형인줄 알았어요 ㅎㅎ

    먹고싶을땐 만들어서라도 먹어줘야한다.. 정말 공감합니다..

    • 토닥s 2016.03.21 08: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렇네요. 재료만 비슷할뿐 모양은 원형에서 한참 멀어졌네요.ㅎㅎ

      팬케이크는 저것 한 장만, 저면만 그렇게 나왔습니다. 급한 마음에 센불에서 구웠더니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