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과 여인'

푸에르토리코의 국립미술관에는
푸른 수의를 입은 노인이 젊은 여자의 젖을 빠는
'노인과 여인' 이라는 그림 한 작품이 걸려 있다.
방문객들은 노인과 젊은 여자의 부자유스러운
애정행각을 그린 이 작품에 불쾌한 감정을 표출한다.
이런 싸구려 그림이 어떻게 국립미술관의 벽면을
장식할 수 있단 말인가.
그것도 미술관의 입구에...
딸 같은 여자와 놀아나는 노인의 부도덕을 통렬히 꾸짖는다.

의아한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푸른 수의를 입은 주책스런 노인과 이성을 잃은 젊은 여성은
가장 부도덕한 인간의 한 유형으로 비쳐지고 있다.
작가는 도대체 어떤 의도로
이 불륜의 현장을 형상화하고 있는 것일까?
이 그림은 정말 3류 포르노인가?

푸른 수의를 입은 노인은 분명히 젊은 여인의 아버지다.
커다란 젖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내 놓고 있는 여인은
노인의 딸이다.

이 노인은 푸에르토리코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싸운 투사였다.
독재정권은 노인을 체포 해 감옥에 넣고
가장 잔인한 형벌을 내렸다.
'음식물 투입 금지'

노인은 감옥에서 서서히 굶어 죽어갔다.
딸은 해산한 지 며칠 지나서 무거운 몸으로 감옥을 찾았다.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였다.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버지를 바라보는
딸의 눈에 핏발이 섰다.
마지막 숨을 헐떡이는 아버지 앞에서 무엇이 부끄러운가.
여인은 아버지를 위해 가슴을 풀었다.
그리고 불은 젖을 아버지의 입에 물렸다.

'노인과 여인'은 부녀간의 사랑과
헌신과 애국심이 담긴 숭고한 작품이다.

푸에르토리코인들은 이 그림을 민족혼이 담긴
'최고의 예술품'으로 자랑하고 있다.

동일한 그림을 놓고 사람들은'포르노'라고 비하도 하고
'성화'라고 격찬도 한다.

'노인과 여인'에 깃든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들은 비난을 서슴치 않는다.
그러나 그림속에 담긴 본질을 알고 나면
눈물을 글썽이며 명화를 감상한다.

사람들은 가끔 본질을 파악하지도 않고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는 우를 범한다.
본질을 알면 시각이 달라진다.

교만과 아집 그리고 편견을 버려야만
세상이 보인다.



http://www.brandhaus.com 에서 옮겨왔습니다.
그림 위로 음악과 글이 흐르는 작품이었는데
제 능력부족으로 본래의 작품에서 불가피하게 수정을 가했습니다.

여기서 '그림 한점 - 노인과 여인'는 끝입니다.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랑어랑 2016.06.13 08: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거 거짓내용인 것 아셨나요? 가짜랍니다. 푸에르토리코와는 관계가 전혀 없죠.. 어디서 누가 이걸 만들었는지... 검색해 보시길.. '좋은 이야기' 시리즈 만들려고 누군가가 루벤스의 '로마인의 자비(Caritas Romana)'라는 그림의 유래에다가 살을 너무 많이 붙인 것에 불과하죠..실례이긴 하지만 거짓정보가 너무 판을 치니 알려드려야 할 것 같아서요..ㅎ

    • 토닥s 2016.06.13 13: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렇게 오랜된 글에 댓글에 이런 논란이 있었는지 몰랐네요. 찾아보니 말씀처럼 푸에르토리코 독립투사는 아닙니다. 하지만 푸에르토리코 미술관에 Guido cagnacci(이탈리아작가) 로마인의 자비 roman charity라는 작품이 걸려 있는 것은 사실이네요.

      http://www.visionsoftravel.org/ponce-museum-of-art-puerto-rico/

      2002년에 제가 퍼 올린 그림은 루밴스 그림이 맞고, 루벤스도 이 소재로 여러 장의 그림을 그렸을 뿐아니라 많은 작가들도 작품을 만들었네요.

      어랑어랑님 말씀 같은 글들이 2013~2016년 많이 기사화 된듯한데, 제가 잘못 조합된 글과 그림을 올렸던 것처럼 어느 기사도 제대로 확인하고 기사가 된 게 없어 아쉽네요. 그 기자들도 저처럼 인터넷에 떠다니는 글을 찾아 읽고 기사화한게 아닌가 싶네요.ㅎㅎ

      말씀 고맙습니다. 재미있는 그림과 논란이니 본래 글과 어랑어랑님의 댓글, 그리고 제 답글도 그대로 남겨둘께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