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전에 한국을 떠난 책이 배 타고 바다 건너서 드디어 도착했다.  금새 읽어버리겠다.

한 동안 일용할 마음의 양식과 함께 도착한 언니의 선물.  지난 겨울 일본에 갔을 때 샀단다.  공을 발로 들고 있는 고양이는 지비 것, 그리고 엎드린  승려는 내 것이다.  3개가 세트인데, 나머지 둘은 언니들이 각각 하나씩 가지고 한 개를 내게 보냈다.

모자 아래 숨겨진 음흉한(?) 웃음을 보고 한 참을 웃었다. 

 

엎드린 승려의 잘 보이지 않는 웃음.

한 가운데서 약간 빗겨난 곳에 위치한 승려.

 

이런 걸 영어로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

지비는 그저 버섯 같단다.

 

 

sony w70

 

신고

'런던일기 > 201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눈물  (6) 2010.04.01
[life] 자전거  (6) 2010.03.28
[life] 일용할 양식  (0) 2010.03.27
[taste] 1월 POSK  (11) 2010.03.14
[life] 불편함을 두려워하지 않기  (5) 2010.03.08
[taste] 12월 Wagamama  (2) 2010.02.2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