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요가

런던일기/2010년 2010.04.29 07:32 |

요가를 시작한지 6주쯤되었다.  일주일에 한 번이지만, 6주 동안 빠지지 않고 갔다.

원래 공부 못하는 애들이 학교는 안빠지고 가듯-.

 

지비가 다니는 짐에 요가 클래스가 있대서 큰 마음 먹고 지비가 운동하는 시간 나는 요가를 할 요량으로 알아보니, 일주일에 한 번 있는 클래스에 참여하는데 9파운드고 짐의 회원이면 무료로 클래스 참여가 가능한데 한달 회원비가 32파운드란다.  '9x4=36 > 32'라는 단순한 계산으로 일단 회원가입을 하였다.

 

지비에게 함께 가자고 하니, 요가는 자기하고 안어울린단다.  그래도 계속 같이 가자고 했다.  왼쪽으로 움직여야 할 때, 나만 못알아듣고 오른쪽으로 움직이면 어떻게하냐고.  그래서 일단, 첫날만 같이 하기로하고 같이 갔다.

 

요가 수업 첫날 선생의 칭찬과 스스로도 놀란 유연성에 자극받아, 지금은 나보다 더 열심히 하고 있다.

 

요가 수업을 가는 날은 일부터 서둘러마치고 와야한다.  그리고 물 한 모금 마시고 다시 서둘러 짐에 가야한다.  하루 종일 힘들게 일하고, 운동하려니 힘들어 아니갈까하고 매주 생각했는데 벌써 6주가 흘렀다.

지난주 집에 돌아오는 길에 지비에게 물었다.

'내 요가가 좀 나아진 것 같아?'

지비의 대답이, '응'이었다.

내가 '정말?'하고 다시 물으니 지비가 하는 대답이, '네가 불평을 안하잖아'.

내가 그렇게 투덜거렸던가. (-_- )a

 

참고로 요가 수업에서 몸을 접었다 당겼다 하는 것만큼 어려운 것이 영어다.

정말 가끔, 사실 종종, 오른발 뻗어야 할 때 혼자 왼발 뻗고 있다.

느는건 요가도 아니요, 영어도 아니요 눈치다. ( _ _);;

신고

'런던일기 > 201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 왜 80이 20에게 지배당하는가?  (0) 2010.05.02
[life] 전화 좀 받아주세요  (2) 2010.05.02
[life] 요가  (2) 2010.04.29
[taste] 떡볶이  (3) 2010.04.26
[taste] 3월 Mahdi  (0) 2010.04.25
[life] 폴란드  (0) 2010.04.17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g 2010.05.01 06: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왠 동문서답?ㅎㅎ
    질문 : '내 요가가 좀 나아진 것 같아?'
    대답 : '네가 불평을 안하잖아'.
    알고보면 말이 되.
    요가의 효과가 대단하구나.
    나는 울리치가 직접 요가 가르쳐준다.
    완전 거의 강사 수준이다.
    Sun Salutation은 이제 나 혼자서도 할 수 있단다.

    난 올 여름 오기전에 속성으로 수영을 배울 계획.
    이미 여름은 성큼 다가와버렸지만, 늦어도 6월이 끝나기 전까지는 배워야 한다. 몇 년동안 틈틈히 노력한 결과, 바다에서 50미터 정도는 다른 사람의 도움을 청하지 않고도 개구리헤엄으로 갈 수 있게 되었는데..일단 바닥에 말이 닿지 않거나 큰 파도가 밀려오면, 심하게 패닉상태에 빠져서..
    울리치가 바다수영을 엄청 좋아해. 하여튼 이번엔 꼭 배워야 해.ㅜ.ㅜ; 다음달부터 당장 시작해야지.
    넌 수영은 잘하지? tg

  2. 토닥 2010.05.01 07: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to TG : 그게 말이다, 수영을 잘하지도 못하거니와 한다고해도 수영장에서 겨우 하는 수준이지. 바다 수영은 차원이 다르더라고. 오리발과 함께 하는 바다 수영도 재미있겠다. 시도해봐. 한결 편할듯.
    오늘 오후에 예전에 알려준 집번호로 전화를 시도했었는데 닿지를 못했구나. 휴대전화도 받지를 않고. 혹시 번호가 바뀌었으면 비밀글로 남겨주려무나.
    그리고 불평을 하지 않는다는 건, 요가에 대한 불평을 하지 않는다는거지. 히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