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엔가 언니에게 전화를 하니 삼천포에 있단다.  회 뜨러 동료들과 수산 시장에를 갔다나.  '나도 쥐포쥐포'를 외쳤더니, '고마운 언니님'이 보내신 물건들.

쥐포를 보내기 전 더 먹고 싶은것 없냐는 '고마운 언니님'에게 오징어가 먹고 싶다고 했더니 여러가지 오징어채를 생협에서 사서 보내셨다.  생협에서 산 양질의 국산오징어인지라 유통기한도 짧다.  어서 먹어치워야겠다.

일요일 종일 바닥, 아니 침대에 배깔고 누워 책보면서 오징어를 씹었다.  턱이 뻐근해도 충만한 일요일이 아닐 수 없구나.

'고마운 언니님', 땡큐.

 

sony w70

신고

'런던일기 > 201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lm] 소년은 울지 않는다  (0) 2010.06.12
[book] 내가 살던 용산  (0) 2010.05.25
[taste] 한국적 취향  (3) 2010.05.17
[book] 나의 서양미술 순례  (2) 2010.05.02
[film] Capitalism  (0) 2010.05.02
[film] Micmacs à tire-larigot  (0) 2010.05.0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ini 2010.06.05 1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쥐포가 짱이지 ㅋㅋ (고추장에 살짝 찍어먹어야 맛있는디)

  2. tg 2010.06.14 07: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징어는 버터구이가 최고야!
    흑흑..ㅜ.ㅜ;; 먹고시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