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 처음 올때 정말 주먹만큼도 안되게 고춧가루를 가져왔다.  한번도 안쓰고 지비에게 주고 한국으로 갔다.  돌아와서보니 곰팡이가 생겨있어 버렸다.  그리고 다시 주먹만큼 가져왔던 고추가루를 일년이 다되도록 한 번도 쓰지 않았다.  별달리 보관을 한 것은 아니지만 다행히 곰팡이가 생기지 않아 계속 보관해왔다.  어느날 요리책을 뒤적이다 고춧가루를 써야겠다는 생각에 고춧가루가 들어간 요리를 골랐다.  오징어 볶음.  오징어를 잘 안먹는 동네라 한인슈퍼에서 냉동 작은 냉동오징어를 사왔다.  두고두고 먹으려고.  처음하고, 내 자신이 대견해져 사진으로 남겼다.


요리책은 그 유명한 나물이책.  영국으로 올때 김짱이 뭐 필요한거 없냐고 물어와서 이 책을 사달라고 했더니 사두고 안보는 책 집에 있다며 보내주었다.  오랫동안 조용히 꽂혀 있었는데 근래들어 나의 애독서가 되었다.



맵고 달콤한 맛이 먹을만 했다.  지비는 떡볶이도 그렇고 많은 한국의 볶음과 조림 음식이 참 특이하다고 생각한다.  음식은 매울수도 있고, 달콤할 수도 있는데 한국의 볶음과 조림 음식은 지비는 때로는 매콤하면서 달콤하고, 때로는 짭쪼롬하면서 달콤한 것이 참 신기하단다.

완전 자신감 충만으로 고춧가루를 이용한 두번째 요리, 음식을 골랐다.  예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짬뽕.  예전에 일링에서 함께 산 친구가 한 번 해준적이 있었는데, 나는 그거 사먹고 말겠다-주의였다.  문득 해보자는 생각에 책을 살피던 중 생강가루가 없다는 걸 알고 포기하려다, 사려니 몇 번 쓰겠냐 싶어서, 포기하려 했으니 나물이 책을 곰곰히 보다보니 꽤나 많은 음식에 생강가루가 들어가는 걸 알게 됐다.  그의 스타일이 아닌가 싶다만.  그래서 용기 백배, 생강가루 구입하고 짬뽕만들기 시작.
해물은 늘 냉동실에 있는 편이어서, 내가 육류보다 해물류를 선호해서 지비는 개인의 선호와는 상관없이 해물을 많이 먹는다, 냉장고에 있는 먹다 남은 채소류 다 썰어 넣고 만들었다.


얼마전 볶음 요리를 위해 구입한 약간 덩치 큰 청경채, 여기선 Bok choy라고 부른다, 를 넣고 시원하게 만들려는 것이 처음의 의도였다.  우동때문에 시원한 맛을 내려던 의도는 빗나갔지만 짬뽕 그 비슷한 맛이었다고 기억하고 싶다.  정말 비슷했다.  하지만, 그 맛은 아니었다는.  한 번도 짬뽕을 먹어본 일이 없는 지비는 이런 맛인가보다 하고 먹었다.  그럼그럼.



사진은 좀 구리지만 먹을만 했다고 기록하기로 함.

요즘 근황?
여전히 돈되는 일 없이 바쁘게 살고 있다.  돈과 삶의 재미는 늘 같은 방향에 있지 않다는 것이 요즘 고민이다.  사실 평생해온 고민이다만.  이제 틈나는 대로 뭘하고 다니는지 올려야겠다.

즐거운 주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런던일기 > 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4) 2011.04.05
[life] 지금은 감기 中  (7) 2011.03.28
[taste] 고춧가루의 발견  (15) 2011.02.20
[life]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2011.02.03
[book] 허수아비춤  (0) 2011.01.14
[coolture] 여성방송인의 수명  (0) 2011.01.1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화 2011.02.23 21: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맛나겠다
    요즘 점점 식욕이 상승중
    오늘은 김치전 먹었다
    엄마가 와계시니까 뭐든 말만하면 다나오네^^

  2. tg 2011.02.24 07: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하 나도 고추가루 곰팡이나서 버린 적 두번인가 있다. 고추장, 된장은 그런대로 쓰게 되는데, 고추가루는 .. 김치를 담그면, 금방 없어질 것을..ㅎㅎ 나는 고추가루를 냉동실에 보관하거든. 그럼 오래가더라. 사진보니..짬뽕 먹고싶다. 진짜 짬뽕맛 아니라도 괜찮다우..언젠가 나도 한 번 시도해 봐야지. 건강하고, 조만간 통화 함 하자.tg

    • 토닥s 2011.02.24 07: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지비는 내가 김치 담그는 날을 기대하고 있다. 그날이 언제 올런지.
      해물이 좋은 곳이니 짬뽕 해먹어봐. 생각보다 쉽더란, 맛은 보장할 수 없지만서도. 그래도 모양 비슷하면 절반은 된거란. :)

  3. 2011.02.25 00: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김서방 2011.02.25 07: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럽네요...오징어볶음도 하시고, 짬뽕까지 요리하시는걸 보면 요리 재능(?)을 발견하신거 같아요...참으로 짬뽕이 땡기고, 먹고 싶은 날이네요^^

    • 토닥s 2011.02.28 02: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요리신동이라고 불러주세요. 히히.
      12월에 한국가서 연락도 못하고 왔네요. 죄송해요.
      그래도 잘~ 지내리라 믿어요. 엄양에게 잘해주세요.

  5. 2011.02.25 11: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유리핀 2011.02.25 2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오오오!!!! 살림과 생활의 느낌 물씬한 포스팅. ^^
    고춧가루는 냉동실에 둬야 탈이 없어요. 만날 밥 하는 우리집도 고춧가루는 냉동실 보관 ^^
    블로거 나물이가 서울이나 경인권 사람 아닌가요? 서울사람들은 음식에 생강을 많이 쓰더라구요. 우리 파 마늘 쓰듯.
    요리책에 나오는 재료 중 없거나 대체 가능한 건 한 두 개 빼고 만들어도 대세에 크게 지장은 없더이다.

  7. 2011.02.28 16: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1.02.28 18: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언제든지 환영이죠. 저도 기회되면, 그런데 블로그 링크가 없네요, 들리도록 하겠습니다.
      즐거운 공휴일 되세요, 선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느끼면서. :)

  8. 쑨히 2011.03.10 13: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청첩장이라는 걸 받고 왠지 묘하게 서운한 기분에
    (내 결혼식에 안혜영이랑 노미 울었다..그거랑 비슷한건가/)
    간만에 들렀더니...
    뭐야 나보다 잘먹고 살자네...힝.
    고추가루 더 보내주까?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