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빨래

런던일기/2011년 2011.06.09 22:52 |

영국에 살면서 날씨에 의존해 뭔가를 계획한다는 건 부질없는 일이라고 일찍이 생각해 왔지만, 빨래를 발코니에 널었다 다시 접어 옮겼다 하면서 '참 해도 해도 너무하는군'이라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 창문으로 보이는 파란 하늘을 보고 침대 커버, 이불 커버 세탁을 결심했다.  아침을 먹자 말자 파란 하늘이 사라질까 무섭게 세탁기를 돌렸다.  아니나 다를까 세탁이 끝나기도 전에 파란 하늘은 온데 간데 없고 구름 낀 하늘이다.  그래도 '뭐 비만 안오면 그게 어딘가'하면서 발코니에 의자를 펼치고 커버 하나를 내다 놓고, 나머진 건조대에 걸쳐 실내에 두었다.  물론 발코니의 문은 활짝 열어둔 채로.

자전거 등록 때문에 오기로 약속했던 경찰관이 와서 자전거를 보관해두는 곳에 가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유리창 밖으로 비가 오는 것이 보이는 것이다.  사실 우리집 발코니에는 윗층 발코니가 있어 비가 바로 들이칠 염려는 없는데, 당시는 그 생각을 못하고 "1초만 잠시만"하고 집으로 뛰어 들어와 발코니에 널었던 커버를 걷었다.  경찰이 돌아가고 실내에 의자 4개를 세워두고 그 위에 커버를 펼쳐 널고 나니, 건조대가 하나뿐이라, 10분도 안되서 햇볕이 나는 것이다.  '뭐야!'하고 혼자서 분탕질하다 소심하게 혹시 또 비올까 빨래는 실내에 그냥 두기로 하였다.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조그만 햇볕 위에 화분을 내어놓았다.  아니나 다를까 그 뒤부터 하늘은 지금까지 계속 구름으로 무겁다.

멍하니 발코니에 기대 하늘을 쳐다보다 들어오니 세탁기의 건조기 버튼이 나를 유혹한다.  '안돼, 그래도 지구를 지켜야지.'


일본 후쿠시마 쓰나미 이후 날씨에 관한 불만은 하지 않기로 다짐 했는데, 쓰다보니 투덜거리고 있네.

그나저나 나는 요즘 빨래를 삶고 싶은 욕구를 주체할 수 없다.  달리 길이 없어 감행은 못하고 있지만. 
참 이것도 우리 엄마가 들으면 자다가 웃을 일이다, 내가 빨래를 삶고 싶어 하다니.(_ _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런던일기 > 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식물양육기  (2) 2011.06.24
[stuff] 커피그라인더  (4) 2011.06.21
[life] 빨래  (8) 2011.06.09
[life] 결혼식날 1탄  (7) 2011.05.22
[life] 한국갑니다. 그리고 결혼합니다.  (4) 2011.04.22
[life] 클릭하기 전에 생각해야 할 것  (0) 2011.04.19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g 2011.06.10 07: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하..빨래 삶고 싶은 욕망!! 바르셀로나에서 산지 2년만에 인생에서 처음 느껴봤었지.
    울 엄마가 들으셨어도 자다가 웃었을 일이다. 결국 교회 집사님들께 조언을 구해서, 중국인들이 운영하는 1유로가게 가서 2유로짜리 스텐그릇이랑 빨래비누 사서 맨날 저녁마다 헹주 열심히 삶았었다.
    한동안 열심히 삶고 나니까 좀 괜찮아 지더라.ㅋㅋ
    1파운드 숍 가서 한 번 찾아보쇼. tg

    • 토닥s 2011.06.10 16: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바르셀로나 같이 햇볕 좋은 곳에서도 그런 욕망이 생긴단 말이야? 이번 주말에 파운드숍 나들이를 가야겠군. 그나저나 빨래를 삶는 걸 보면 지비가 의아해 하겠군.

  2. 봄눈 2011.06.10 21: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유명한 영국 날씨군요!
    며칠 전에는 결혼한 친구와 만났는데,
    행주 삶는 기계를 구입했다고 하네요.
    저도 모르는 사이, 빨래 삶는 일이 유행이 된 건가요? (웃음)

    • 토닥s 2011.06.14 01: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행주 삶는 기계요? 그런 걸 다 가지려면 집이 넓어야겠군요. 유행이라기보다 생활의 발견, 아니 생활의 욕망 정도요. 나도 몰랐던 생활의 욕망. :)

  3. tg 2011.06.12 07: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영화같은데서 말이야, 주변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옥상에서 하얀 빨래 널고 있는 씬 있잖아..
    바람에 펄럭이면서..그런거 보면, 마음이 정화되는 뭐 그런효과 아닐까?
    테라사 있는 옥탑방 얻으면, 내가 직접 영화 찍어야지.ㅋㅋtg

  4. 금화 2011.06.28 09: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식으로 살림이 자꾸 느는게지...
    네가 다녀가고, '딸 빼고 없는게 없는 우리집'에 대해 잠시 고민하고 한동안 살림살이를 늘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만 그 생활의 욕망이라는게 슬금슬금 올라온다. ㅋㅎㅎ
    그래도 회사에 나오니 그 살림이라는걸 좀 덜 하다 보니, 안보이니 덜 사게 되긴 하네. ㅋㅎ
    그래도 얼마전에 요구르트 메이커를 샀다지. ㅠㅠ;
    빨래는 그냥 저렴한 냄비하나 구해서 아무 비누나 넣어서 그냥 푹 끓여봄이~
    비누 많이 넣으면 거품이 넘칠것이야.
    보글거리며 비누가 사방으로 튈것이야.
    행주삶는 기계가 좋긴한데... 사이즈도 전기주전자 정도 사이즈인데. ㅋㅎ
    그런줄 알았으면 하나 들려 보냈을것을...

    • 토닥s 2011.06.28 18: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친구가 사준 밥솥 들고온다고 식겁했습니다. 말씀만으로도 감사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빨아도 빨아도 냄새가 쉬나는 행주 때문에 조만간 스테인리스 그릇하나 장만할 예정입니다. 행주 삶기 전용으로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