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 피자

런던일기/2011년 2011.11.17 03:01 |

예전에 일주일이 두번 요가를 들을 땐 요가 듣는 날 일주일에 꼭 한 번 피자를 먹었다.  요가 수업 때문에 늦어진 저녁을 급하게 해치우는데 피자만큼 쉬운 것이 없기 때문이다.  한국에 라면격이 유럽에선 냉동피자가 아닐까 싶다.  몸에 좋은 요가하고 왜 피자를 먹을까 생각해본 일이 있지만, 몸 생각하며 음식 챙겨먹기에 우린 너무 허기가 졌던 것.


꼭 요가를 하지 않아서는 아니지만 근래들어서는 피자를 잘 먹지 않는다.  다른 채소와 치즈를 얻어 오븐에 구워도 패스트푸드는 패스트푸드인지라 자연히 멀어지게 됐다.  또 질긴 도우가 씹기도 힘들고해서. 

어느날 TV에서 본 JUS-ROL이라는 제품의 광고를 보고 나는 손수 만든 피자를 만들어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제품이라면 페스트리 같은 부드러운 도우의 피자가 만들어질 것 같아서.  마침 슈퍼마켓에 갔더니 있어서 냉큼 사왔다.

이 패스트리 도우를 사면 버터 녹이고 반죽하고 뭐 그런 과정이 생략되는거다.  물론 도우를 만들면서 생길 수 있는 많은 씻을 거리들도 생략되는 셈.


피자를 만들기 위해 살라미(햄)사고, 치즈사고, 토마토 퓨레사고.  손쉽게,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게 피자의 장점인데, 과연 피자의 장점을 살려 먹는 것이긴 할까라고 잠시 의문이 갔다. 

그래도 먹을 땐 이젠 피자는 사먹지 말아야겠다, 만들어먹어야겠다고 이야기했다.



오븐에서 나오고 어찌나 급하게 먹어치웠는지, 접시 위에 담긴 사진은 없다.

사진은 좀 구리지만 정말 맛있었단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런던일기 > 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etc.] 언어의 경지  (0) 2011.12.07
[book] 사랑바보  (4) 2011.11.22
[food] 피자  (3) 2011.11.17
[book] 꽃같은 시절  (0) 2011.11.15
[film] Sing Your Song  (2) 2011.10.27
[book] 가난뱅이의 역습  (1) 2011.10.25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눈 2011.11.20 20: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 맛있게 생겼네요!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 궁금하네요. 피자를 미국 음식이라고 생각하면 패스트푸드 같은데, 이탈리아 음식이라고 생각하면 왠지 그렇지 않은 것 같아요. :) 한국에는 파는 도우가 없으니깐, 기회가 된다면 한번 직접 만들어서 먹어보고 싶어요.

    • 토닥s 2011.11.21 17: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크기는 A4만하답니다. 주말엔 다른 광고를 보고 시나몬롤을 만들어봐야겠다 하고 있습니다. 여기엔 베이킹을 몰라도 쉽게 할 수 있도록 만든 제품들이 많답니다. 베이킹 계속 하시나요?

    • 봄눈 2011.11.21 2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수업은 끝났고 집에서 가끔씩 먹고 싶을 때 굽고 있어요. A4 사이즈면 혼자 먹기에 딱 좋네요. :) 저는 치아바타를 만들어보고 싶어요. 아직 식지 않아서 따끈따끈한 시나몬롤을 생각하니 침이 고이네요. 꿀꺽.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