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에 파리에 다녀왔다.  명목은 8월에 있는 내 생일 선물이었다.  여행지를 고를 때마다 나는 파리에 가고 싶다고 했지만, 너무 흔하다는 이유로 나의 희망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래서 평소에 받아주지 않던 나의 요구를 내 생일이 있는 8월에 받아 주었다.  돈을 아끼느라 우리는 내 생일이 있던 8월에 유로스타 표를 샀고, £130가 안되는 돈으로 두 사람의 왕복표를 샀다.


내가 파리에 간 것이 2000년이니까 11년만에 간 파리는 11년 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보였다.  특히 지하도의 불쾌한 냄새, 지린내라고 하는데 표준말은 모르겠다,도 여전하고 울려퍼지는 음악도 여전했다.  적당하게 지저분한 게 내 기억 속의 파리였고, 2011년 12월의 파리도 그랬다.


Paris, France(2011)


기억과 다른 것이 있다면 에펠탑이 기억보다 컸고, 샤끄레꾀르대성당이 기억만큼 아름답지 않았다.


Eurostar, France(2011)


늘 그랬던 것처럼 방대한 사진 앞에서 어떻게 정리할까 겁 집어먹고 손도 못대고 있다.  곧 도서관에서 빌린 가이드북 반납해야 하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런던일기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ste] 브리Brie에 빠졌다  (2) 2012.01.12
[book] 허영만 맛있게 잘쉬었습니다.  (0) 2012.01.11
[coolture] The Big Questions  (0) 2012.01.09
[film] Welcome(2009)  (0) 2012.01.06
[life] As a usual  (0) 2012.01.05
[coolture] Bank Holiday vs 한국의 공휴일  (2) 2012.01.03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