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은 쉽다는 미역국과 된장국이 왜 내겐 까르보나라나 라쟈냐보다도 어려운 것인가.  그래서 안만들고 안먹었는데, 이젠 먹어줘야 할 때인 것 같아 오늘 지비와 함께 본격적인 연습에 들어갔다.  나름 소금 반 스푼, 국간장 한 스푼 계량하는 척 해가면서.  계량하는 척 한 이유는 다음부터 지비 시킬려고.  그런데 저녁 먹으면서 지비가 하는 말은 어떻게 만드는지 기억 못하겠단다.  써줘야겠다.('_' )


주재료: 불린 미역, 소금, 국간장, 참기름

부재료: 새우


지금까지 살면서 국간장이 없었는데, 모든 국맛의 비결은 국간장이라길래 큰 마음 먹고 샀다.  딱 한 번 미역국 끓이기에 도전해보고, 지난 봄인가( ' ')a, 국맛의 비결 전부가 국간장은 아닌가보다 하면서 쓰지 않은 국간장.



왜 내가 끓인 미역국은 맛이 없는가에 관한 질문에 엄마는 미역을 충분히 불려야 한다고 했고, 미역을 충분히 '달달달' 참기름에 볶아야 한다고 했다.  오늘 저녁은 미역국으로 끓이겠다 마음먹고 낮부터 불렸다.  엄마는 하룻밤을 불려야 한다고 했지만.  미역 포장지엔 10분이면 된다니 반나절이면 충분하지 않겠나 하면서.  연습이니 미역을 조금만.


새우를 참기름에 달달달 볶다가, 불린 미역을 함께 넣고 다시 달달달 볶다가 물을 넣고 끓이기 시작했다.  소금 1/4 티스푼과 국간장 1/4 티스푼을 넣었다.  워낙 준비량이 작기도 했지만, 워낙 소심하기도 해서.  싱거웠지만 충분히 끓인 뒤에 맛을 맞추기로 하고 센불에 끓이다가 한 번 끓고나서 약한 불로 총 40분 정도 끓인 것 같다.  그 사이 밥도 하고, 다른 반찬도 만들면서.


40분 뒤에 맛을 보니 여전히 싱거워서 지비와의 동의 아래 소금 1/4 티스푼과 국간장 1/4 티스푼을 더 넣었다.  여전히 싱거워서 국간장 1 티스푼을 넣으니 미역국 비슷한 맛.  결과적으로 소금 0.5 티스푼과 국간장 1.5 티스푼이 들어간 셈.  미역국의 양에 따라 배가 될 수도 있고, 티스푼이 테이블스푼으로 바뀔 수도 있겠군.( ' ')a

뭔가 부족한 맛이긴 했지만 어쨌든 미역국 비슷한 맛을 냈다는데 자축하면서 저녁을 맛있게 먹었다.


8월에 엄마가 오면서 생일밥을 해준다고 팥과 찹쌀을 한국에서 가져왔다.  팥밥을 좋아해서 엄마에게 들은대로 한 번 해봤다.  여전히 뭔가 부족한 맛이지만 그래도 팥밥이라면서 혼자 기특해함.( >.<)

유통기한이 코 앞으로 다가온 두부 굽고, 지비 도시락 반찬으로 떡볶이 만들어서 먹었다.  먹을 땐 좋았는데, 설겆이 거리가 평소보다 많아서 지비 미안. (' ' );;


산후조리도 전에 미역국이 질릴 수도 있으니 며칠 쉬었다가 다시 미역국 끓이기를 연습해야겠다.  오늘이 예정일인데, 영 나올 기미가 안보인다.  이미 늦긴했지만, 너무 늦지 않게 나오렴.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 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0) 2012.10.13
[taste] 꼬리곰탕  (0) 2012.09.27
[taste] 미역국 끓이기 연습  (8) 2012.09.17
[book] 마인드 더 갭  (4) 2012.09.12
[book] 다까페 일기 1·2  (4) 2012.09.11
[taste] 포토벨로 마켓  (0) 2012.09.06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린시아 2012.09.17 13: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사히 출산하세요^^

    • 토닥s 2012.09.18 0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고맙습니다. 육아는 오랜기간 걸리지만, 출산은 하루다..면서 마음 편히 가지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이 평정이 유지될지는 모르지만. :)

  2. ju 2012.09.17 14: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이 예정일! 와 곧 좋은 소식을 들을 수 있겠네요. :) 마트에서 긴 미역줄기를 그대로 포장한 제품이 있었는데 포장지에 100인분 이렇게 써 있던 걸 봤어요. 산모를 위한 거겠구나 하고 잠시 생각을 했지요. 한번에 잔뜩 끓여놓고 먹으면 되겠다 생각했는데 그럼 금방 질리겠지요?

    • 토닥s 2012.09.18 01: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한국에서 온 산모용 미역이 있습니다. ;)
      어차피 먹을꺼 한번에 끓이는 건 문제없는데, 행여나 맛이 없을까 그게 더 걱정이지요.

  3. gyul 2012.09.19 02: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이제 자주드셔야하는거네요...
    저는 소고기넣은 미역국을 좋아해요... 미역국을 맛있게 끓이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제일 만만하고 쉬운 방법은... 오래 푹~ 끓이는거예요...
    저는 하루 전날 푹 끓이고 다음날 먹기전에 한번 더 푹 끓여요...
    카레처럼... 만든날보다 그 다음날이, 그 다다음날이 더 맛있어지는게 미역국이니까...
    한번에 넉넉히 푹 끓이고 한그릇양씩 냉동해두었다가 먹기전에 다시한번 끓여드셔보세요...
    간은 한번에 많은양을 다 하는것보다 아주 간간한정도만 해두었다가 먹기전 끓일때 맛보고 약간의 간을 더 해주거나 하는게 좋아요...

    • 토닥s 2012.09.23 22: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한국에서 가져온 미역을 먹고 있는데, 미역도 중요한 것 같아요. 그냥 슈퍼마켓에서 산 청정O미역 이런 것과는 다르네요. 조만간 미역국 마스터가 될 것 같아요. ;)

  4. 2012.09.19 13: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2.09.23 22: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고마워. 지난 화요일에 낳았단다. 몸은 힘들지만, 그거야 나이탓도 있을테니 어쩔 수가 없지, 그럭저럭 견딜만해.
      연락을 못해서 미안하기만한데 다시 찾아주니 고맙구나. 약간 정신들면 내가 바로 연락할께.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