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하루 누리와의 바쁜 일상에 쫓기면서도 기억 속에서 잊혀졌다 죽어서야 내 기억 속에서 다시 살아난 한 사람에 대해서 생각했다.  2005년 장애인 미디어교육을 하게 되면서 알게 된 주영씨.

그 보다 앞서 서울서 장애인 미디어교육에 참가하면서 이후 그 바닥에 뛰어든 주영씨를 서울에서 사전 미팅을 하면서 만났다.  그리고 부산에서도 만났다.  짧은 시간, 그것도 빡빡한 회의하면서 얼굴을 본 그녀가 얼굴을 대한지 두 세 번쯤 지났을 때 너무 친하게 다가왔다.  나라는 사람은 그럴때 되려 한 걸음 물러선다.


겨우 두 세 번 봤을 뿐인데 그녀는 조잘조잘 쉼없이 이야기했고, 자기에게 필요한 것이 있으면 주저없이 당당하게 부탁했다.  휠체어 뒤에 매달린 가방에서 약을 꺼내달라, 떨어진 뭔가를 주워달라, 그리고 가방에서 또 다른 걸 꺼내달라.  나는 속으로 '참 당당하게도 부탁하네'하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녀가 대뜸 "제가 당당하게 부탁해서 이상한가요?"하고 물었다. 

그러면서 장애인이 도움이 필요할 때 미안해하거나 도움 받기를 주저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그리고 도와주는 사람도 시혜를 베푼다고 생각하거나 장애인을 불쌍해하면 안된다고.  그냥 도움이 필요하니까 도움을 청하는거고, 상대방은 도와줄 수 있으면 도와주고 못하면 안도와주면 되는거라고.  맞는 말이었다.


서류에서 뜯어낸 스테이플러 알을 무심코 버릴까봐 그런 것들이 휠체어 타이어에 박히면 바람이 빠진다고 한 발 앞서 잔소리하던 주영씨.  그런데 나는 그 잔소리도 당당한 도움 요청도 싫지 않았다.  장애인을 향한 불쌍한 혹은 불편한 시선을 수평적으로 교정해주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녀가 장애인이라서 우리가 항상 양보해야 할 사람이 아니라 어떨 땐 싸우기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걸 가르쳐 준 셈이다.



Seoul, Korea (2005)


그렇게 당당했던 그녀가 혼자 살던 집에 난 화재에 숨을 거두었다.  어른 걸음 세 발짝이면 나갈 수 있었을 집을 혼자 빠져나가지 못했다.  이번에도 그녀는 직접 119에 전화해서 도움을 청했다.  하지만 그녀의 요청에 이번엔 우리의 대답이 너무 늦었다.  그 뉴스를 보면서 '왜 아픈데 혼자 살았어'하고 가슴을 쳤다.  중증장애인이면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주영씨가 가족과 함께 살면 활동보조인 지원을 많이 받지 못한다고, 그래서 혼자 살면서 활동보조인 지원을 받는 쪽을 택한 것이다.


http://media.daum.net/society/welfare/newsview?newsid=20121030100923711


장애인이면서 스스로의 문제를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활동했던 주영씨는 이 세상 떠나가는 길마저도 그랬다.  당당했던 주영씨, 이젠 편히 쉬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ste] 야끼 카레  (0) 2012.11.05
[book] 아이의 식생활  (2) 2012.11.02
[people] 당당한 주영씨  (4) 2012.10.31
[life] 토요산책  (8) 2012.10.30
[book] 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0) 2012.10.13
[taste] 꼬리곰탕  (0) 2012.09.27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iaa 2012.11.02 11: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혼자 살면서 지원을 받는쪽을 택했다니.
    아 읽으면서 소름이 쫙 돋았어요 :_:
    좋은곳에 가셔서 여전히 씩씩하고 즐거우시길.

    • 토닥s 2012.11.02 21: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활발하게 활동을 했던 친구라 활동보조 지원이 절실하니까. 나도 그런 자세한 건 몰랐네. 참 대단한 친구다 싶어. 그 친구들뿐 아니라 장애인 권익을 위해 활동하는 많은 장애인들이.

  2. gyul 2012.11.02 14: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기사를 읽었었는데...
    마음이 아픕니다...
    그리고 미안하고 미안합니다...
    부디 좋은곳에서 더 환하게 웃고 행복하시기를 기도합니다...

    • 토닥s 2012.11.02 21: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뉴스에 올라온 주영씨의 영정사진을 보니까 환하게 웃는 사진이예요. 그렇게 웃는 사람인지 몰랐는데, 오래된 사진첩에 단 한 장 있는 사진도 웃는 사진이더라구요.
      언제나처럼 환하게 웃고 있기를 바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