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아이의 밥상' 제작팀(2010). <아이의 식생활>. 지식채널.


출산 전 '이 정도는 읽어줘야' 두 번째 책, <아이의 식생활>.

EBS 다큐프라임 '아이의 밥상'의 내용을 풀어도 쓰고, 내용을 더하기도 하여 만든 책이다.  이 다큐프라임을 전체를 본 것은 아니고 한국에 있을 때 푸드브릿지 부분만 봤다.  편식하는 아이들,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하는 부분.  내용이 무척 흥미로와 내가 읽지도 않고 아이 가진 친구들에게 선물로 몇 권 사주었던 책이다.  이 책을 내가 보게 될 줄이야.(- - )


1장은 단맛에 관한 이야기.  왜 아이들은 단맛에 열광하고, 그 기원은 무엇인지.  인류 생존의 법칙에 이끌려 단만에 본능적으로 끌린다는 이야기는 좀 설득되기 어려웠지만, 태아 때무터 단맛을 인지하고 반응한다는 건 놀랍긴 놀라웠다.  아이들이 단맛에 이끌리는 건 본능이라는 것.  나는 설탕을 먹지 않지만, 음식에 들어가는 설탕과 꿀 그리고 물엿을 생각해보면 설탕을 먹지 않는다고 하기 뭣한 정도.  우리가 알고서도, 모르고서도 먹는 게 단맛, 설탕인 것 같다.

2장은 편식에 관한 이야기.  그걸 어떻게 풀어갈까에서 등장하는 개념이 푸드브릿지다.  편식을 해결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풀어가야한다는 원론적인 이야기지만, 그 원론이 새롭다.  집안에 밥 그릇을 들고 엄마가 쫓아다니면서 밥을 먹인 아이는 없지만, 그런 경우가 많다는 건 많이 들었다.  앞으로 내 미래의 모습이 되게 하지 않기 위해 내가 부지런히 다양하게 먹어야 한다. 

근데 난 당근이 싫은데.( - -)a

3장은 과식에 관한 이야기.  이 부분만은 본능 혹은 아이 그 자체에 문제가 있는게 아니라 부모에게 또는 환경에게 이유가 있었다.  편식도 그런 면이 있긴 하지만.  새겨 들을 이야기는 시각적 포만감도 중요하므로 아이용 식기를 쓰는 것, 음식에 집중 할 수 있게 하는 것, 천천히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 정도.

4장은 문제와 해결을 케이스로 정리한 챕터다.


좀 억울하기도 하겠지만 아이의 식생활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것도 부모요, 가족이라 할까, 그걸 바꿀 수 있는 것도 부모다.  아이의 식생활이 맘에 안든다면 본인부터 돌아보고 바꾸라는 간단한 진리.

당연 지비와 나의 식생활을 돌아보게 됐다.  지비는 비교적 건강주의라 걸리는 건 없는데 딱 한 가지.  단 걸 너무 좋아하고 잘 먹는다.  자주 먹는다고까지야 할 수 없지만, 하여간 그렇다.  케익과 같은 디저트를 거절하는 법이 없고, 입이 심심하면 스닉커즈 같은 걸 먹어야 한다.  나는 스닉커즈, 일년에 하나도 안먹는데 지비 때문에 집에 늘 있다.  아이가 닮을까 걱정이 되는 부분이다.  집에서 이것부터 없애야겠군.

나는 탄수화물 섭취량이 좀 많은 가운데 가끔 먹는 라면이 문제다.  라면은 물론 국수와 파스타 종류도 많이 먹'었'다.  지금은 뭘 해먹을 시간이 없어서 밥만 먹는다.  면 종류는 언제나 땡기지만 고기류는 별로 땡기지 않는 체질.  그 외도 많은 문제가 있지만, 스스로의 결점을 찾자니 별로 떠오르지 않는군.( ' ');;

굳이 찾아면 '자기 합리화'가 심하는 점.  먹어서 행복하다면 해로워도 먹고 보자는 주의라서 집에 라면을 늘 채워놓는다는 것.  채워놓다보면 먹는 날도 생기게 된다는.  스닉커즈도 라면도 사지를 말아야겠군.


꼭 아이 때문이 아니라도 한 번쯤 읽어보면 좋을 책.  본인의 식생활을 되돌아 볼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ste] 대체 커피 NO CAF  (8) 2012.11.09
[taste] 야끼 카레  (0) 2012.11.05
[book] 아이의 식생활  (2) 2012.11.02
[people] 당당한 주영씨  (4) 2012.10.31
[life] 토요산책  (8) 2012.10.30
[book] 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0) 2012.10.13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 2012.11.02 14: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심한 편식쟁이였던 저의 기억을 떠올려볼때
    맛이 싫은게 있는가하면 그 식감이 싫은게 있었던것같아요...
    '왜 이 맛있는것을 먹지 않느냐'는 어른들 말씀에
    맛과 상관없이 씹는 느낌이나 냄새같은게 싫은 나의 마음을 알아주지 않는것에 속상하기도 했고
    주관적으로 고르고 결정하고싶어하는 저의 성격을 모르고 '이거먹어라 저거먹어라' 하며 밥그릇위에 반찬을 올려주시는 친절은 저에겐 오히려 거부감을 느끼게 하는 행동이었거든요...
    지금은 스스로 싫어했던 음식을 조금씩 먹어보며 그 맛을 느낄줄 알게 되어가고 있지만
    단지 어른이 되었기때문이 아니라 다른사람에 의한 행동이 아닌, 스스로 선택할수 있는 상황이 되었기때문이라 생각해봅니다.
    배려와 친절은 주는 내 입장이 아닌 받는 누군가의 입장에서 시도되어야하는것이라 생각을 가지면 편식이 생각보다 쉽게 이해가 되기도 해요...
    세상에 많은 음식이 있고 어떤 음식이 싫다면 다른 음식으로 그 영양소를 섭취할수 있으니
    싫은것을 억지로 강요하면서 편식을 고치려 하지 말고 다른 더 좋은 대안을 주고 그것을 아이가 스스로 선택하게 한다면 좀 더 일이 쉽게 풀릴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편식은 입맛의 문제가 아니라 마음의 문제니까요...
    저는 정말정말 먹는것보다 먹지 않는게 많을만큼의 편식쟁이였거든요...^^

    • 토닥s 2012.11.02 21: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gyul님의 말씀이 모두 책에 나와요. 아이들은 채소의 식감을 낯설어한다는 점. 그래서 처음엔 식감이 느껴지지 않게 조리해서 주는 방법도 대안으로 나오지요. 먹어야 한다는 압박을 주는 심리적인 면도 책에도 나오구요.
      전 편식보다 밥을 참 천천히 먹는 아이였는데, 그리고 작게 먹는(그런데 지금은 무척 우람한 등치). 그때 어른들의 대처를 이 책과 견주어보면 참 극과 극. 저희가 어릴 땐 그랬던 것 같아요. 아이의 마음을 알아주기 보다 빨리 챙겨먹이기 바빴던 부모님 세대. 뒤늦게 알았으니 '나는 그러지 말아야지'하는데 잘 모르겠어요. 어떻게 될지. 책과 현실은 늘 다른 법이라서.(^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