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전화할 때마다 언니가 좋다고 "보내줄까?"했던 비단때수건.  딱히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여기서 때 밀 일이 있나, 언니가 보내주고 싶어해서(?) 다음에 기회되면 보내달라고 했다.  읽을 책들이 밀려서 딱히 요즘 한국에서 물건을 부칠 일이 없어 언니에게 우편으로 보내라고 했다.  일반우편으로 보내면 될껄 이런 걸 국제특급으로 보낸 우리 언니.(ㅡㅜ )



지비는 서양인이라서 때 안밀테니 누리와 내 것만 보낸단다.  평생 때를 밀어보지 않은 지비 때를 좀 밀어야 할텐데.( ' ')a


옛날에 임금님은 비단으로 때를 밀었단다.  감히 임금님을 아프게 할 수는 없는터 곱고 고운 비단으로 때를 민 것이다.  써보지는 않았지만, 탕목욕을 할 일이 없는 이곳에서 어떻게 쓴다?, 언니말론 보드랍단다.  물론 상대적으로 그런 것이겠지, 때수건이 마냥 보드라울 수는 없으니.  궁금한 사람은 '사하품앗이' 참고.


한국가면 꼭 목욕가고 싶다.  지난 번엔 바빠서 목욕탕 근처도 못갔다.  해운대 가서 목욕가야지.   그 동안 지비랑 누리는 어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 의자놀이 / 77일  (3) 2012.12.12
[book] 1인분 인생  (0) 2012.11.26
[taste] 비단때수건  (2) 2012.11.16
[taste] 대체 커피 NO CAF  (8) 2012.11.09
[taste] 야끼 카레  (0) 2012.11.05
[book] 아이의 식생활  (2) 2012.11.0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이 2012.11.29 10: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어쩌다 검색에 걸려 블로그에 왔네ㅎㅎ 나 헌임이^^
    이거 진짜 부드러워~ 글구 샤워할때도 써도 돼~ 탕에서 안불려도 때가 나온다는 놀라운 진실ㅎㅎ
    이 때수건의 특징은, 한번 써본 사람들은 꼭 다른 사람에게 느~무 소개시켜주고 싶어한다는 것이지~ 나를 포함해ㅋㅋㅋ

    • 토닥s 2012.11.29 20: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하품앗이 검색했나보구나.(^ ^ )
      샤워할땐 쓰긴하는데 때가 나오는지는 잘 모르겠다. 좋다니까 그냥 쓴다.(^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