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ne of Sisyphus'는 다양한 비영리단체나 그 활동을 기록하고, 나누기 위해 만든 카테고리인데 일년이 넘도록 비어만 있었다.  해외의 비영리단체라고 다 좋은 것도 아니고, 정말 좋다고 하여도 그대로 차용하여 어느 곳에나 이식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때론 한국의 활동이 훨씬 진보적이고, 뛰어난 영역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아이디어들을 기록하기 위해서, 더 넓게는 나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도 생산적인 자극이 되기를 바라면서 천천히 이 카테고리를 채우려고 한다.


일년에 한 번 영국엔 Children in Need라는 자선모금 캠페인이 벌어진다.  BBC의 주도로 이루어지는 이 캠페인은 학교는 물론 유명인사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유명인사들은 일종의 장기자랑식으로 볼거리를 선사하고, 그 사이사이 자선모금을 위한 메시지를 내보내는 식이다.   작년의 모금액은 유례없는 영국의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였다.  무심코 채널을 바꾸다 잠시 보게 된 Children in Need프로그램, 거기서 한 단체를 소개했다(여럿 중 하나).  그 단체가 바로 Rainbow Trust였다.


Rainbow Trust


Rainbow Trust는 어린이 자선단체다.  하지만 이 단체가 여느 단체와 다른 점은 Rainbow Trust는 중증 질환이나 시한부 삶을 사는 아이들을 둔 가족을 지원하는 단체라는 점이다.


그들의 벌이는 활동은 사실 다른 단체와 크게 달라보이지 않지만, 아이의 긴 병과 언제 혹은 곧 끝날지 모르는 아이의 생명과 하루하루를 다투는 가족들을 돕는다는 컨셉은 확실히 달라보인다. 

'긴 병에 효자없다'는 우리말, 슬프지만 이 말을 수긍하지 않는 사람이 있을까.  부모도 그렇지만 아이도 그렇다.  그렇게 일상에 지쳐 있는 부모와 가족들을 위해 이 단체의 활동가들과 자원봉사자들은 아이들을 돌보는 노동을 대신한다.


아이들의 병은 고칠 수 없지만 가족들이 아이들과 병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돕는다는 CEO 말.

이제는 겨우 아이를 돌보는 노동이 정말 만만찮은 일이라는 걸 조금이나마 알게 된터라 병든 아이들의 가족들을 돕는다는 컨셉이 무척 절실하고 깊게 다가온다.




참고 http://www.rainbowtrust.org.uk/


내가 TV에서 본 장면은 Rainbow Trust 주관으로 치러진 장례식이었다.  Rainbow Trust의 울타리아래 있는 가족들과 어린이 환자들이 이 세상을 일찍 떠난 어린이들이 가는 길을 그야말로 '환송'했다.  하늘로 날아가는 무지갯빛 풍선과 미소를 머금었지만 울고 있는 그들.  저렇게 화창한 날 친구들의 환송을 받으며 떠나간 아이들은 떠나가는 순간만큼은 고통을 내려놓고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Rainbow Trust는 내 입장에서의 자선이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사람 입장에서 어떤 것이 도움인지, 필요한 것인지를 생각해보게 하는 계기가 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 2012.12.07 04: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군가를 돕는일...
    당연한일이지만 절대적으로 내 입장이 아니라 그 도움을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저도 생각해요...
    큰맘먹고 내가 선심쓰듯 베푼다 라는 마음으로 하는 자선은
    받는사람으로 하여금 도움이 되기보다 오히려 부담이 되거나 불편함을 줄것같거든요...
    이 단체는 처음 들어보는데 정말 필요한 도움을 줄수 있는것같네요...

    • 토닥s 2012.12.07 17: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중증 질환이나 시한부 삶을 살고 있는 어린이를 돕는다는 실제 활동은 다른 단체와 비슷하지만 이 단체는 가족을 돕는다는데 컨셉을 두고 있어 다르게 보입니다.
      한국에 활동하는 한 여성만화가(장애인 딸이 있는)가 그런 만화를 그렸어요. 장애인 자녀를 출산하면 엄마가 죄인이 되고, 그런 이유로 이혼당하기도 한다는. 장애인만큼이나 돌봄이 필요한 대상이 그 가족이 아닐까 합니다.

  2. Chorom Lee 2012.12.12 22: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글만 읽어도 눈물이 나네요. 아이를 보내는 부모 마음 쉬울길 전혀 없지만 주변에서 자길 도와주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래도 조금 아주 조금이라도 아이 떠나 보내는길 외롭진 않겠어요.

    • 토닥s 2012.12.13 20: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렇죠. 이곳도 연말이라 그런지 각종 어린이자선단체 광고가 많이 나옵니다. 30초짜리 광고가 사람을 한동안 멍하게 만들곤 합니다.
      다른 어린이자선단체도 눈여겨 보고 있는 것이 있는데, 다음에 올려보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