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런던은 정말 일년 내내 축제 같았다.  여왕즉위 60주년을 기념하는 쥬빌리를 시작으로 런던 올림픽까지.  하지만 우리에게도 아주 특별한 2012년이었다.  부모님과 두 언니 그리고 형부가 여름에 런던을 왔다.  처음 배낭여행을 온 2000년에도, 다시 런던을 찾게된 2008년에도 상상하지도 못할 일이 벌어진 셈이다.



섹스피어의 고향 스트래포드 어폰 에이본 stratford upon avon.



스톤헨지 Stonehenge.



해맑은(?) 우리 작은 언니.  시킨다고 한다.( ^ ^);;



부모님과 파리 Paris 개선문.



마음 착한 우리 큰 언니 부부와 스위스 인터라켄Interlaken.



융프라요흐 안에서 자매님들.(^ ^ )



올림픽의 열기가 남아 있는 런던.


지금 생각해도, 사진으로 봐도 믿기지가 않는다.  언제고 다시 부모님이 오실 수도 있고, 언니들과 형부가 올 수도 있지만 함께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무리해서 진행한 일이지만, 다시 생각해도 참 잘한 일이다 싶다.


그리고 또 2012년에 빼놓을 수 없는 건, 누리! (^ ^ )



2013년 우리는 벌써 굵직한 스케줄을 잡았다.  누리 데리고 한국과 폴란드 가기.  벌써부터 기대 만땅.  지비가 한국가면 누구를 만날지, 어디에 갈지 생각해봤냐고 물었다.  나는 그것보다 뭘 먹을껀지 리스트를 만들겠다고 했다.  새로 산 다이어리에 지금부터 쭉 적어봐야지.


여러분 happy new year!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2012 안녕!  (10) 2013.01.01
[book] 화차  (0) 2012.12.29
[keyword] Christmas  (4) 2012.12.22
[book] 윤미네 집 - 윤미 태어나서 시집가던 날까지  (4) 2012.12.14
[book] 의자놀이 / 77일  (3) 2012.12.12
[book] 1인분 인생  (0) 2012.11.26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경훈 2013.01.01 08: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사다난했구나. 새해도 행복하그라.

    • 토닥s 2013.01.01 2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일상은 단조로우나 돌아보니 벅찬 순간들이 있었네요. 선배도 행복하시구랴, (안토실한) 토실이랑 민지씨랑. :)

  2. JU 2013.01.01 14: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토닥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스톤헨지 사진 너무 좋네요. 참고로 저도 세 자매입니다. 히힛

    • 토닥s 2013.01.01 20: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고맙습니다. JU님도 복 많이 받으시고요.
      어머님 좋으실꺼예요. 아들셋보단 딸셋이 나을껍니다. 셋째딸 올림 :)

  3. gyul 2013.01.02 04: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가족들사진에 이제 누리도 곧 함께하게 되겠네요..
    그래서 아마 더욱 설레는 2013년이 되실것만같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한해도 늘 좋은일, 행복한일 가득하시기를 빌어요...^^

    • 토닥s 2013.01.02 17: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 사진들 속의 배 안에 누리도 있어요. :)
      다만 얼굴이 안보일뿐.ㅎㅎ
      둥그런 배 안에 누리가 있다는 생각을 하면 늘 재미있고 신기합니다.
      gyul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프린시아 2013.01.05 11: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누리에게도 무럭무럭 자라라고 전해주세요^^

    왜 저렇게 찡그리고 있을까요^^;;

    • 토닥s 2013.01.06 02: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고맙습니다. 그리고 프린시아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누리는.. 먹던 우유병을 빼서 그런 게 아닐까요? ㅎㅎ
      저날은 사진찍는다고 옷도 두어번 갈아입혀, 못자게 괴롭혀. 좀 많이 힘들었을껍니다.

  5. 엄양 2013.01.15 19: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지막에 있는 누리사진에서 니가 확~~~느껴진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