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라고, 옷 사라고 여기저기서 메일이 날라온다.  모델이 맵시 있게 입은 청으로 된 셔츠를 사고 싶다는 생각이 종종 드는데, 물론 내가 입어도 그렇게 맵시가 있을 꺼라고 기대 안한다.  살까 말까 망설여도 끝내는 안사지는 옷이 청으로 된 셔츠, 자켓이다.  백골단의 추억(?) 때문에.

이런 게 트라우마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od] 고엄끼 Gołąbki  (9) 2013.04.30
[book] 이별하는 골짜기  (0) 2013.04.12
[life] 청옷의 트라우마  (0) 2013.04.05
[taste] 김치 Kimchee  (2) 2013.04.02
[keyword] Saint Patrick's Day  (2) 2013.03.18
[people] 남뚱  (3) 2013.03.1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