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성장 발달의 기준으로 많이들 물어오는 것이 뒤집기인데, 누리는 뒤집지를 못했다.  그것도 연습을 시켜야 한다고들 하는데, 딱히 연습을 시키지 않았다.  빨라봐야, 달라봐야 한 두 달이라고 생각하면서.

5~6개월쯤 되면 아기들은 누워서 뒤집기 한 다음에, 엎드려서 뒤집기 하고 7개월쯤 앉는다는데 누리는 일단 앉기 먼저.  요며칠 앉았다가 앞으로 스륵 쓰러져 엎드린 다음 뒤집더니, 오늘 드디어 누워서 뒤집기 성공!  완전 거꾸로네.( ' ')a




아기가 누워만 있을 때가 가장 편한 때라고 어른들이 그러더니 그 말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  하도 버둥거려서 좀 쉬려고 보행기에 넣어놓으면 마음대로 거실을 활보하고 다니면서 손에 잡히는대로 입에 넣고 있다.  그럼 보행기에서 빼서 바닥이나 침대에 두었는데, 그럼 꼼짝을 못하니까, 이젠 그 시절도 다 갔다 싶다.



이제 누리도 저 하고 싶은 것, 저 편한 게 생겨서 그닥 맞추어주지 않는 지비를 불편해 한다.  평일엔 투덜대기도 하지만, 주말엔 지비 손에 남겨두고 내 볼 일을 보는 때가 많아져서 저도 견뎌야 한다는 걸 아는지 주말엔 어찌 잘 견딘다.


지난 주말 다녀온 홀랜드 파크.  그 안에 있는 교토 정원에서 찍어올린 사진을 보고 한 선배가 "영국이란거야?  일본이란거야? 네덜란드라는거야?"라고 했는데, 런던에 홀랜드씨가 만든 공원이 있고, 그 안에 교토식(이라고 하는) 정원을 만들어놓았다.  뒤늦은 벚꽃 구경을 갔는데, 너무 늦었던지 벚꽃은 커녕 떨어진 꽃잎하나 구경하지 못하고 돌아왔다.







지비가 늘 파일럿 같다고 하는 모자.  내 보기엔 돼지 같구만.(- - )

벚꽃도 못보고, 공원 까페에 파는 인스턴트 디카페인 커피를 마시며 투덜대기는 했지만 햇볕만큼은 양껏 쪼이고 돌아왔다.  다음엔 꼭 공원 입구에서 맛있는 커피를 사들고 들어가야지.




영국에 흔한 다람쥐씨.  한국선 청솔모라고 부르는 애들인데, 얘들은 회색이다.  여기선 회색 다람쥐라고 부른다.  드물게 붉은 것도 있고, 검은 것도 있는데 흔하기는 회색이 가장 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 2013.04.12 00: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이제 제법 또랑또랑하네요... 정말 금방 자라는것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