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육아일기를 써보려고 한국에서의 메모를 들춰보다보니 그보다 한국에서의 단상을 먼저 남겨야 할 것 같아서.


한국 가기 2주 전 런던에 와서 우리집에 묵어간 협Bro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들었던 생각은 선배가 참 외로워보였다.  그리고 선배의 이야기 속 사람들도 참 외롭게들렸다.  그땐 '그렇구나'하고 들었는데, 한국가서 한 사람 한 사람 만나면서 그 생각이 더 굳어졌다. 

예전 같으면 "인생 혼자 가는거다", "외롭지 않은 사람없다", 그리고 "엄살 떨지 말라"했을텐데 이젠 나도 쉬 말하기가 어렵다.  가족, 친구와 떨어져 이곳에 살면서 '나만큼 외롭나'하고 할 수 있지만 한국에서 벗들이 느끼는 외로움은 좀 다른 종류 같았고 그것이 어떤 면에서는 더 무겁게 느껴졌다. 

한없이 바쁘게 살아도, 늘 사람들 속에 있어도 극복이 안되는 그런. 

페이스북에서 와글와글 떠들어도 숨겨지지 않는 그런.


사람들의 그런 이야기를 듣다보니 내가 마치 쓰레기통이 되어버린 기분이었다.  한 발짝 떨어져 있어 사람들은 여과없이 외로움과 어려움을 내게 쏟아낼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아니면 나도 모르는 사이 내게 그런 걸 읽어내는 능력이 생겼던지.  말없이 살다보니 그런 능력이 개발되었을지도 모를일이다.


영국에서 외국인으로 살면서 경제적으로, 언어적으로, 정서적으로 어느 것 하나 어렵지 않은 것은 없지만 한국의 벗들이 느끼는 그런 외로움은 좀 덜할 것 같다.  한 발짝 떨어져 살면서 도와줄 순 없지만, 그래도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쓰레기통은 그렇고 해우소쯤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하며 돌아왔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생각만 있고 방법은 막막.  천천히 생각해 볼 일이다.


여전히 시차에 적응하지 못한 누리는 한국에 다녀온 후 사방팔방으로 기어다니고 있고, 집안은 엉망진창이고, 나의 눈꺼풀은 계속 무겁다.  낮잠자는 누리따라 얼릉 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od] 키쉬 Quiche  (6) 2013.06.16
[book] 현시창  (0) 2013.06.11
[life] 해우소(解憂所)  (4) 2013.05.31
[food] 고엄끼 Gołąbki  (9) 2013.04.30
[book] 이별하는 골짜기  (0) 2013.04.12
[life] 청옷의 트라우마  (0) 2013.04.05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리핀 2013.06.03 10: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상으로 돌아가셨군요. 어지러운 집안살림은 천천히 정리하시고, 어지러워진 머릿속은 그보다 더 시간들여 가라앉히고, 잘 살아봐요 우리 ^^
    한번 더 만나 차라도 하고 싶었는데 아쉽네요. 올해나 내년에 또 기회가 있겠죠?

    • 토닥s 2013.06.03 21: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지난 주는 정말 정신이 없었어. 누리도 시차적응도 안되지, 집은 어수선하지. 주말이 되어서야 그린(작은 공터)에 있는 벤치에 앉아있으니 런던으로 돌아온 기분이 들더군. 일상으로 돌아오긴 했지만, 예전과 같진 않네. 좀 더 빡셈.(ㅜㅜ )

  2. 2013.06.05 03: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3.06.06 19: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담에 기회되면 연락처 남겨주세요. 커피나 맥주라도 한잔, 모유 수유 않으시면.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