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 사진·조은 글(2004).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것들에 대하여≫. 샘터.

'한국판 ○○○', 이런 말 쓰면 안된다고는 하지만 이 책은 한국판 블루데이북이다.
한 번쯤은 보았던 최민식의 사진에 조은이 글을 썼다.
말을, 아니 글을 너무 아낀 탓에 아주아주아주 쪼끔 돈이 아까운 생각이 들었다.  사진까지 이미 한 번은 보아왔던 사진이라서 말이다.

오래 전에 이 책을 보았지만 별로 사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  그런데 얼마 전에 본 책에서 시인 조은의 글을 보고 이 책을 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잊혀져가는, 잊혀지지는 않았더라도 추억 속에 살아있는 사물들에 대한 생각을 담은 조은의 글을 보면서 무엇인가 부족한(감히, 건방지게도 말이다) 최민식의 사진이 풍성해지리란 기대를 하였는데-,
기대에만 그치고 말았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데,
서 말 사진과 글을 가지고 꿰기는 커녕 흐트러놓은 샘터.
나는 샘터 같은 출판사들이 싫다.(-_- )
이런식의 출판을 허용하게 한 작가도 밉다.

'오래된 정원 > 200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 잃어버린 여행가방 / 박완서  (0) 2006.04.24
[etc.] '내 나이 서른 살'  (0) 2006.04.20
[book] 우리사 사랑해야 하는 것들에 대하여 / 최민식, 조은  (0) 2006.04.15
[trip] 'highway'  (0) 2006.04.10
[photo] '돌배'  (0) 2006.04.09
[people] '빚'  (0) 2006.03.29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