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나이

런던일기/2018년 2018.04.27 22:04 |

좋아하는 음식을 꼽으라면 1번이 커피, 2번이 라면이다.  커피와 라면이 음식일 수 있는지 모르지만.  커피는 하루에 2잔으로 정해 마시지만 라면은 가능하면 먹지 않는다.  그 좋아하는 라면을 먹고나면 속이 불편해서 먹을 수가 없다.  예전에는 라면을 먹고난 뒤 더부룩함이 배부름인 줄 알았다.  그런데 나이가 들고보니 배부름이 아니라 불편함이다.  물론 그래도 불편함을 감수하고 가끔 먹기는 한다.  요즘 라면을 대신해서 먹는 게 떡국이다.  너무나 쫄깃해서 과연 쌀떡국인지 의심이 가지만, 재료를 확인해보니 100퍼센트 쌀이라고 한다.  누리도 떡국을 좋아한다.  그래서 집 냉장고에 늘 있는 게 떡국떡.  혼자서 따끈한 국물과 함께 점심으로 먹기도 좋다.  떡국을 몇 달에 한 번 끓일 때는 몰랐는데, 그때는 어떨 때는 떡이 말랑하고 어떤 때는 떡이 딱딱하더라니, 떡을 미리 불려야 맛있는 떡국을 끓일 수 있다는 것도 알게 됐다.  이렇게 나이가 드는 것인지.



오늘 아침 누리랑 나란히 이를 닦는데 누리가 내 머리에서 흰머리를 발견하고 물었다.

"마미도 할머니가 되는거야?"

간단하게 설명하기 쉽지 않은 아이의 질문이라도 가능하면 정면으로 답해주려고 하기 때문에 "그럼 나도 언젠가는 할머니가 되지"라고 답해줬다.  이를 먼저 닦고 학교 교복을 입으러 간 아이를 뒤따라 가니 소파에 앉아 울고 있다.  "마미가 할머니가 되는거 싫어"하면서.  "누구나 할머니가 돼.  마미도 할머니가 되고, 너도 할머니가 되고."  더 크게 울어서 "지금 당장 할머니가 되는건 아니야.  나중에.  나중에."라며 달래주었다.


누리야 나도 너 만큼/보다 내가 나이 드는 게 슬프단다.  그래도 그건 어쩔 수 없는 자연의 부분이야.  멋지게 늙도록 노력해볼께.  하지만 외할아버지에게 물려받은 흰머리는 나도 어쩔 수가 없구나.  미안-.


+


이렇게 나는 나이를 먹으며 늙어가고, 누리는 나이를 먹으며 자라고 있다.



'런던일기 > 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또 중간방학이 끝났다.  (3) 2018.06.06
[life] 나이  (0) 2018.04.27
[life] 변화의 시작 - 플라스틱 공해  (3) 2018.04.19
[life] 부활절 방학 전야  (2) 2018.03.29
[life] 토닥s와 쿠키 공장  (2) 2018.03.27
[life] 추울땐 라면  (8) 2018.03.01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