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06 [life] 또 중간방학이 끝났다. (3)

6주마다 돌아오는 누리 학교의 방학.  이번에는 일주일 길이의 중간방학이 끝났다.  중간방학이 블로그가 뜸한 이유였다면 이유.  보통 방학이면 아이를 TV 앞에 두지 않기 위해서 밖으로 밖으로 다닌다.  그러니 집에 돌아오면 아이가 8시가 넘어 잠들어도 리모콘 누를 기력도 남아 있지 않는다.  보통 휴대전화로 다음날 할거리, 먹거리 정도를 찾아보다 잠이 든다.

이번 방학은 그래도 좀 나은편이었다.  월요일은 공휴일이라 지비가 있었고, 그래도 밖으로 돌아야 하는 건 똑같다, 화요일과 수요일은 지비에게 누리를 맡기고 교육을 받으러 갔다.  소아응급처치 Pediatric First Aid라는 자격증 교육.  사실 아이와 시간을 보내고 에너지를 쓰는 건 아니지만, 생전 처음들어보는 의학용어들을 사전 찾아가며 머리 속에 집어넣는 일도 만만한 일은 아니었다.  어쨌든 오랫동안 기다렸던 교육도 완료.  다만, 교육이 만족스럽지 못한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았다는 뒷담화.  그럴 수 없다는 건 잘 알지만, 내가 자격증을 점검할 수 있는 자리에 있다면 싹 바꿔버리고 싶은 내용이었다.  소아응급처치라는 특화된 교육임에도 불구하고, 응급저치에 대한 일반론을 98%로 다룬 다음 심폐소생술에서만 2% 정도 유아와 소아의 경우를 다룬 교육이었다.  끝났으니 3년 간은 불평도 잊는 것으로.



누리 중간 방학이 시작될 때 앞으로 남은 6주간 진행될 교육의 커리큘럼이 안내됐다.  영국 초등교육에는 교과서가 없다.  반학기 6주 동안 주제학습으로 이뤄진다.  나도 글로만 알고 있던 사실을 직접 경험하니 아직도 신기하고, 교실에선 어떻게 구현되는지 궁금하다.

이번 학기는 교통수단, 주거, 지역이 주제다.  이와 관련된 책을 읽고, 셈도 하고, 야외학습도 한다.  마지막 반학기를 남겨놓고 일년 여 누리 학교생활을 돌아보니 남겨두고, 공유하고 싶은 생각도 많다.  그때그때 했어야 하는데 반쯤은 잊혀져 지금  와서 후회한다.  그래본들 늦었다.  욕심내지 않고 9월에 시작하는 새학기엔 조금씩 남겨봐야겠다.  그때야말로 본격적인 학교생활이니까.  

주변에서 누리가 언제 가냐고도 묻는다.  작년 가을에 시작했다면, 그건 유치원이잖아 하는 반응인데, 한국식으로 풀면 그렇지만 꼭 유치원인 것은 아니다.  누리가 다니고 있는 과정은 리셉션 reception인데 학교 안팎에서는 0학년으로 불린다.  초등학교 예비과정인 셈이다.  초등학교 학생들과 학기도 같고, 등하교 시간도 같고, 지켜야할 교칙/교복도 같다.  교육의 프레임도 같은데 그 수준이 다른 정도.  나도 이 개념을 이해하는데 한참 걸렸다.  나만 그런가?




여하튼 9월에 시작해서 7월에 마무리되는 학년이 마무리 되는 시점이라 학교 행사도 많고 이래저래 바쁜 시간이다.  2주만에 컴퓨터 앞에 앉았더니 어제는 업데이트를 장장 3시간에 걸쳐 하느라 하루를 날려버렸다.  오늘은 무리 없이 켜진다고 생각했는데, 또 이 티스토리 사진 업로드가 안되서 크롬을 설치하고 이동.  영 이상하네.


오늘은 간단히 살아있다는 소식만 남기고 - I will be back



'런던일기 > 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또 중간방학이 끝났다.  (3) 2018.06.06
[life] 나이  (0) 2018.04.27
[life] 변화의 시작 - 플라스틱 공해  (3) 2018.04.19
[life] 부활절 방학 전야  (2) 2018.03.29
[life] 토닥s와 쿠키 공장  (2) 2018.03.27
[life] 추울땐 라면  (8) 2018.03.01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11 15: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겨운 2018.06.11 19: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언니 이 코스가 몇일 코스 인가요?
    하루 짜리
    일주일짜리
    몇개월 짜리해서
    자격증종류가 좀 다양하더라구요
    저도 몇년전 윔블던 적십자사에서 하는 프로그램 신청하려했다가 이 증이 유효기간이 있는거 확인하고 미뤘거든요.
    애기 엄마들, 차일드캐어나 교육에 관련된 사람들 많이 듣더라고요.
    암튼 짬내서 조금씩 성취해 가시는 모습 보기 좋아요! 홧팅잉에요!!! :)

    • 토닥s 2018.06.11 19: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한 건 Pediatric First Aid 14시간 이수(이틀)이고 3년짜리 유효 기간이 있는 건데요, 이런 자격증을 갱신하는 게 맞는 것 같기도 해요. 사람이 살다보면 아는 것도 잊는 법인데, 특히나 우리는 이런 지식을 매일쓰는 의료인이 아니니 교육을 받아도 잊기 일수.ㅎㅎ

      맞아요, 교육이 아주 다양한데. AED 사용만을 배우는 교육도 있다고 하더군요. 솔직히 말하면 교육이 별로 내실이 없었어요. 제대로 받으면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개인적으론 각종 상처나 증상을 영어로 들어보는 것도 의미있었어요. 물론 지금 벌써 가물..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