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피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3 [food] 고르곤졸라 피자 Gorgonzola Pizza (9)

요즘은 날씨가 더워 누리의 이유식 빼곤 음식을 잘 하지 않는다.  그래도 먹지 않고 살수는 없어서 가능하면 간단하게.  그래서 잘 먹지 않던 냉동피자도 몇 번을 먹었는지 모르겠다.  오븐에 넣고 20분이면 되니까.  오븐이 열을 뿜어내긴 하지만 적어도 내가 그 앞에 서있을 필요는 없으니까.

그렇게 피자를 먹다보니, 아니 그 전에도 정말 영국에서 먹는 이탈리안 스타일의 피자가 지겨워졌다.  처음 배낭여행 때 이탈리아에 가서 당당하게 피자를 사먹었다.  첫 입 베어물고 했던 생각, '이거 촘 크래커임?'(- - );;  이탈리안 스타일의 피자는 무지 딱딱하다.  사다먹는 피자도 그렇다.  그래서 한국에 가면 꼭 가는 곳이 피자헛.  가서 느끼하고 토핑 가득 피자를 먹곤한다.


그런데 이탈리아인 친구 알렉산드라에게 듣자하니 직접 만든 피자는 그렇게 딱딱하진 않다고.  '고뤠?'.  그 집은 빵이나 피자 정도는 술렁술렁 훌떡 만든다.  피자 만들기, 어떤 부분이 궁금하냐고 물어서, 역시나 도우라고 했더니 "아 그냥 밀가루에 이스트에 소금에 물"이라고.  말은 쉽다.  그런 이야기 끝에 한국에서 먹던 고르곤졸라가 그립다고 했더니 "그건 더 쉽다"며, "도우에 그냥 고르곤졸라 치즈와 체다 치즈 좀 섞어 올리면 끝"이란다.  나는 그때 처음 알았다.  '고르곤졸라'라는 치즈가 있어서 고르곤졸라 피자가 있다는 걸.( ' ');; 


마음에 새겼다가, 머리론 잊고 말았는데 지난 주말 간단하게 후딱 해먹을 거리를 찾아 마트를 헤매던 중 바질, 마늘, 버터만 올려져 있는 피자 빵을 발견하고, 사람들은 그냥 이것만 오븐에 구워먹는데, 약간 '반칙'을 해서 고르곤졸라 피자를 해먹어 보기로 했다.  만들어진 피자 빵을 사서, 것도 반쯤 구워져 데우기만 하면 되는, 고르곤졸라 치즈와 체다 치즈를 올려 고르곤졸라 피자를 만드는거지!(ˇ ˇ )


주재료: 피자 빵/도우, 고르곤졸라 치즈

부재료: 버터, 마늘, 허브, 꿀


고르곤졸라 치즈를 사와서 열어보니 이건 우리가 블루 치즈라고 알던 것 같다.  그리고 결은 브리Brie같고.  사온 피자 빵 위에 손톱만한 크기로 고르곤졸라 치즈를 떼 올리고 체다 치즈 좀 올려 오븐에 8분.  꿀과 함께 먹었다.






한국에서 고르곤졸라 피자를 먹을 때 늘 꿀과 함께 주길래 그렇게 먹는 건 줄 알았는데, 별로 근거 없는 것 같다.  담에 알렉산드라 만나면 물어봐야겠다.  꿀과 먹었다 하니 짠 걸 달콤한 꿀과 먹는다고 이상하다던 지비.  먹더니 괜찮은 조합 같단다.


무엇보다 어그적어그적 한참 씹어야 하는 촘크래커 같은 피자가 아니라서 좋다.  간단해서 앞으로 자주 먹을 것 같다.  아이스 커피와 함께 혼자 점심으로 먹기에도 좋은 것 같다.


고르곤졸라 피자 요리법을 찾아보니 고르곤졸라 치즈와 함께 무화과와 프로슈토(이탈리안 건식 햄)을 올려 먹는 것도 있다.  프로슈토가 짜서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무화과와 함께라니 괜찮은 조합 같아 보인다.  다음에 해봐야지.( ' ')


☞ 참고 http://www.bbc.co.uk/food/recipes/fig_prosciutto_and_90004

'런던일기 > 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od] 다시 고엄끼 Gołąbki  (6) 2013.08.14
[food] 옥수수  (4) 2013.08.13
[food] 고르곤졸라 피자 Gorgonzola Pizza  (9) 2013.07.23
[keyword] The Championships 2013  (4) 2013.07.09
[food] 잔치열무  (13) 2013.07.08
[life] 뽀통령 권위의 실체  (13) 2013.06.25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리핀 2013.07.24 04: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난 촘크래커라기에 그게 뭐임? 한참 생각했더니 아래아 붙은 참크래커 말하는거구나 ㅋㅋㅋㅋ 우리나라 피자는 미국식으로 만들어 도가 두툼하고 토핑도 많은 거니까 냉동제품 중 '아메리칸 스타일'이나 '시카고 피자'라고 된 제품을 한번 찾아보세요.

    그리고 도반죽은 발효과정을 거쳐야되는거라 직접 하면 귀찮을테고 프리믹스 제품이 있을거에요.
    프란체스카 씨가 말한 플레인 도를 발효시켜 로즈마리 바질 뿌리고 올리브오일 발라 블랙 올리브나 방울토마토 자른 것을 쏙쏙 박아 구워주면 포카치아가 돼요. 밥처럼 먹을 수 있는 심심하고 담백한 빵 ^^

    • 토닥s 2013.07.24 10: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응 알렉산드라씨.
      너 그거 성(姓)추행이야.. 아 이름이구나. (' ' )a
      미국식 피자 있지. 도우가 건조해서 목막힐 것 같아.

      프리믹스 찾아봤지. 없더라고. 못알아본 것일 수도 있지만. 언젠가 한 번 언급할 일이 있겠지만, 영국은 요리 프로그램은 많지만 요리 재료는 다양하지 않은 것 같아. 특히 마트에서 파는 것들. ready to eat 음식들이 대세야.
      그냥 약간 반칙으로 간단하게 해 먹고 살래..ㅋㅋ

  2. 프린시아 2013.07.25 02: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촘 크래커 같은 피자 ㅋㅋ 표현이 너무 적절하신 거 같아요^^

    그런데 고르곤졸라가 '그건 쉽다'류의 피자였군요.
    고르곤졸라 치즈를 올리면 되는 건가...
    맛있어 보이네요~

    • 토닥s 2013.07.28 00: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희한텐 라면 끓이기나 볶음밥하기가 이탈리아인들에겐 피자 굽기나 파스타 만들기가 아닐까요. ;)

  3. 유리핀 2013.07.25 05: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알렉산드라씨! 얼굴도 모르는 분 이름을 막 바꿨네. ㅇㅅㅇ;; 죄송죄송;;
    제빵은 독일 쪽 프리믹스 제품이 종류도 많고 맛도 괜찮다 하던데요. 바우크호프(Bauckhof) 라는 브랜드는 유기농 프리믹스를 만들고, 루프(Ruf)는 일반적인 제품 외에 종류나 등급도 여러가지더라구요. 수퍼나 온라인 몰에서 밀가루나 제과제빵 섹션을 한번 뒤져보세요 ^^
    영국은 요리의 무덤이라 요리 프로그램과 요리책이 더더욱 휘황찬란하다고들 하죠? 대표 음식이 커리라고 하니 ㅎㅎ 그래도 외식으로 온갖 나라 음식을 다 먹을 수 있으니 돈만 있으면 남부럽지 않은 미식이 가능하대요 ^^;

    • 토닥s 2013.07.27 23: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언니 선배가 영국을 여행와서 맛집을 묻는데 머리가 텅...비어. 정말 먹을게 없지. 하지만 외국음식은 정말 많고 영국음식으로 알고 있지만 기원이 외국인 외래음식도 많은 것도 사실. 그게'런던'이지.
      제빵의 세계도 살찌는 마약 같아서 함부로 발을 들이지 않는게 좋을듯해. 믹스제품으로 구운 빵을 먹고서도 너무 맛있어서, 살쪄서 안되겠다고 생각했거든.

  4. gyul 2013.07.28 1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르곤졸라 먹을때 원래 꿀을 곁들이는건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
    저는 그냥 먹는게 더 좋아서 주문할때 따로 확인하지 않는데
    친구들중에 치즈맛이 너무 세다고 꼭 꿀이 있어야 한다며 주문할때 꿀을 달라고 꼭꼭 얘기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 토닥s 2013.07.28 12: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듣자하니 우리만 고르곤졸라 피자 먹을때 꿀을 먹는다 합니다.
      원래 한국음식의 묘미가 매우면서 동시에 달거나, 달면서 동시에 짜거나인데 거기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요.ㅋㅋ

    • gyul 2013.07.28 16: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역시 그렇군요...
      입맛이 많이 서구화되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조금 진한맛에는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식으로 순화해서 파는것같아요...
      보편화되었다고는 해도 꼬리꼬리한 치즈나 진한커피, 인도커리나 동남아향신료가 듬뿍 들어간 음식점들은... 단골손님이 아닌이상에는 꽤고전하는편이라고 가게주인들이 말하더라고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