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주년 기념으로 다양하게 열린 행사 가운데는
"광주 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규명하는 518 시민법정"도 있었습니다.

01.

518의 책임을 묻는, 518에서 미국의 책임을 묻는 시민법정이 도청 회의실에서 열렸습니다.
80년 5월 27일 새벽, 군의 본격적인 도청 진압작전이 시작된지 단 20분만에
시민군 사상, 전원연행으로 빼겨버리고만 도청에서 말입니다.

02.

그리 넓지는 않지만 사람들로 도청 회의실은 가득찼습니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젊은 학생들을 중심으로 금남로에 설치된 대형 멀티비전으로
이 시민법정을 지켜보았습니다.

03.

이 재판의 재판장 세분중에 한분이신 대표재판장 최병모 님입니다.
이 재판에서 피고인으로 기소된 사람은
1980년 5월 당시 미국의 대통령 - 제임스 얼 카터,
주한미군 대사 - 윌리엄 글라스틴,
한미연합군 사령관 - 존 아담스 위컴,
미국방부 장관 - 헤럴드 브라운,
미 중앙정보국 국장 - 스탠스필드 터너를 포함하여 모두 8명입니다.

03.

주남마을 부근에서 있었던 계엄군의 무차별 사격에서의 유일한 생존자 홍금숙 님입니다.
홍금숙 님은 증인으로 나오셨습니다.

당시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홍금숙 님은 오빠를 찾으러 나갔다가 돌아오던 중
집방향으로 가는 시민군의 차량을 얻어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때 차량 안에는 홍금숙 님처럼 가고자 하는 방향이 같아 차량에 탑승한 사람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주남마을 부근을 지나던 중 무차별 계엄군의 무차별 사격을 받아
탑승인원 18명 중 3명만 살아남게 되었다고 합니다.

한차례 사격이 끝나고 계엄군이 살아남은 3명의 신분을 확안하던 중
홍금숙 님을 제외한 두명의 소지품에서 대학생 학생증이 발견되었고
즉시 두명은 산으로 끌려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어 산에서 총성이 들려왔고, 홍금숙 님은 홀로 상무대로 끌려갔다고 합니다.

홍금숙 님의 증언을 임철우의 소설 <봄날>에서 읽은 적이 있습니다.
그때 책을 읽으며, 주남마을 총격사건 부분을 읽으며 얼마나 울었는지..
그래도 소설이라 생각했는데, 그때 유일한 생존자가 바로 이분이었던 것입니다.

04.

"피고인들은 기소된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죄, 집단 살해죄, 인도에 반한 죄에 관하여 모두 유죄이다."
이것이 이 시민법정이 판결입니다.

이 한마디 말이 나오기까지 광주시민들은 20여년을 기다려왔습니다.
도청에서 열리는 시민법정을 시작으로
정식 법정에서 이 한마디 말이 세상에 어서 나오기를 기다려봅니다.
그것이야 말로 광주가 진정으로 바라는 보상이 아닌가 합니다.

여기서 '광주가 진정으로 바라는 보상'은 끝입니다.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

성매매반대라는 글자에 꽃을 달고 있습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직접 만든 꽃을.

02.

금남로에서 한눈에 시선을 끌며, 인기 또한 높았던 노란색 바(이걸 뭐라 그러나요?'_':).

03.

내용은 '미국 나가!!', '미국 싫어!!'입니다.
야구장에서나 있는 것인 줄 알았는데 좋더군요.
아이들도, 그리고 어른들도 아이처럼 좋아하더군요.

04.

이것이 바로 그 문제의 F-15, 시민들이 생각하는 F-15입니다.
조잡하기 이를데 없는, 한마디로 '고물'이란 말이죠.
'고물' 중에서도 소장가치가 있는 것들을 '골동품'이라하여 비싸게 거래되기도 하지만,
이건 소장가치가 없습니다.

05.

거리문화제에서 설치된 이 감옥에 갇힌 사람은
'양심수를 석방하라', '국가보안법을 철폐하라'는 구호만 외치면 즉시 풀어드립니다.

아, 그리고 안에 설치된 국가보안법철폐서명서에 서명도 해야합니다.

06.

현실에서 우리의 양심수들은 어떻게 해야 자유의 몸이 될 수 있을까요.
언제나 국가보안법이 없어질까.
시효도 없는, 그래서 그 끝도 없는 국가보안법.

07.

타인을 위해 자신의 몸은 불태워 주위를 밝히는 초.
그 직접 만드는 곳이 있었습니다.

08.

초를 만들면서 타인을 위하는 마음을 한번이라도 생각해보는 것인데,
무척이나 인기가 좋았습니다.

09.

이건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는 모르지만'_':
하여간 무척이나 인가가 좋았습니다.
거리문화제를 즐거움의 공간으로 느껴지게 하는데 큰 몫을 했죠.

이게 무어냐구요?
서울에서는 '달고나'라고 하고, 광주에서는 '떼기'라고 하더군요.
부산에선... 뭐라 그러죠? '뽑기'?
아닌 것 같은데 갑자기 생각이 안나는군요.(.. )a

10.

각자의 생각을 담은 타일은 만드는 곳입니다.
준비는 되어 있으니 앉아서 자신의 생각을 담기만 하면 말려서 전시도 합니다.
햇볕에 마르고 있는 작품들을 살펴볼까요?

11.


12.


13.

휠체어면허증 시험이 있는 곳.
휠체어를 S자, T자 직접 운전(?)해보고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의 어려움을 직접 느껴(?)보고
마지막으로 서명을 하면 휠체어 면허증을 발급해줍니다.

14.

물론 그냥 평범한 면허증일리 없겠죠?
점자로 된 휠체어면허증을 발급해줍니다.

점자 휠체어면허증을 제작해주시는 분들 중 한분은 시각장애인이셨습니다.
(이분 옆에 앉으신 남자분)
스스로가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모습은
스스로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하는 그 거리의 풍경만큼이나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15.

한 시민이 코스를 완주하고 점자로 된 휠체어면허증을 받고 있습니다.
...ㅋㅋ

여기서 '거리문화제 둘러보기(2)'는 끝입니다.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