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2.06 [+505days] 폴란드 사람들 in Busan (2)
  2. 2005.10.05 [photo] 'you are my sunshine'

지난 월요일 특별한 만남이 있었다.  지비가 부산에 오면 만나고 싶었던 한 폴란드인을 만났다.  만난적도 없고, 그저 인터넷으로 알게 됐고, 페이스북으로 간간히 메시지만 주고 받은 사람이었다.  태권도 사범인 폴란드인 R.

(사실 이름이 기억 안난다.  단지 발음이 어려웠다는 것만.  쩝.)


R은 교류 프로그램 인턴자격으로 한국에 처음왔다, 물론 태권도 사범으로.  일년이 지나고 협회에서 자리를 얻게 되어 다시 한국에 돌아와 3년을 지냈고, 올 3월부터 부산의 대학에서 공부를 한다고 한다.  나는 처음 대학에서 태권도를 가르친다고 이해했는데, 이야기를 들으면 들을수록 R이 공부를 한다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특이한 이력이라 한 번 만나보자 했는데, 생각보다 밝은 사람이라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사실 그의 이력을 지비에게 들을 때만해도 건성으로 "응.. 응.." 들었는데, 멀리서 보고 깜짝 놀랬다.  훈남 스타일이라서.  '어이.. 여자 꽤나 따르겠다'했는데 벌써 한국인 여자친구가 있으시다고.  그런데 별 진척은 없다며 투덜대지만, 지비랑 지나서 생각해보니 R이 한국에 머무는 이유는 여자친구 말고는 딱히 없어보였다.  그럼 그 여자친구 > R 이런 관계 아닌가.(^ ^ );;


R과 만나기 전날 우연하게 런던에서 지인에게 소개 받았으나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Y님이 부산에 있다는 걸 지비가 페이스북을 통해서 알게 됐다.  Y님의 남편도 폴란드인, 당연 Y님은 한국인.  Y님이 부산 출신이었던 것이다.  페이스북에서 급메시지를 주고 받아 R을 만날 때 함께 만났다.  사진으로만 봐온 딸님 S도 함께.

런던에서 Y님과 만나려고 두어번 시도했었는데 Y님이 아프고, 연락이 엇갈리고 그래서 만나지 못했다.  사실 런던에서도 버스로 대략 15분 거리에 살면서 만나지 못하고, 한국와서 만나게 되다니 참 신기.  우린 정말 인연인가.  어쨌든 악연은 절대 아닌 것이다.




사실 R은 지비와 해운대라도 가서 술 한 잔 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누리가 백화점을 사방팔방 돌아다녀 내가 지쳐버렸다.  내가 친구를 만날 때 지비가 누리를 담당해주는데, 이렇게 힘든 것이었구나 싶었다.  어쨌든 누리 앞으로 싸온 음식도 없어, 아쉽지만 커피만 마시고 헤어졌다.



누리처럼 절반 폴란드인, 절반 한국인 S.  Y님은 동양적인 외모인데, S는 아빠를 닮았나보다.  S에 비하니 우리 누리는 완전/거의 아시아인에 가깝구나. 


누리야, 만 3살 넘은 언니야보다 니 머리가 더 크다.  지비가 찍은 사진은 그나마 잘나왔는데, 이 사진은 표정이 왜저럴까.


짧아도 기억에 오래 남을 만남이었다.  Y님은 런던에 돌아가 다시 만나게 되겠지만,  R은 언제 다시 보게 될까?  혹시 모른다.  다음 만남엔 S와 누리처럼 절반 폴란드인, 절반 한국인 아기 하나 안고 나올지.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탐구생활 > Coo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519days] 서서 밥을 먹는 일  (6) 2014.02.20
[+510days] 뱀파이어 누리  (4) 2014.02.10
[+505days] 폴란드 사람들 in Busan  (2) 2014.02.06
[+503days] 누리 설날  (4) 2014.02.03
[+485days] 머리카락을 잘랐어요!  (8) 2014.01.16
[+482days] 총알 같은 일주일  (11) 2014.01.13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린시아 2014.02.19 10: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리가 언니 옆에서 왠지 부끄러워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귀여운 표정 ㅎㅎ

    • 토닥s 2014.02.20 00: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맞아요! 누리가 예전엔 안그랬는데 낯선이가 있으면 부끄러워해요. 그 사람이 잘해줘도. 감정을 하나씩 가지며 사람이 되어가나 봅니다.

01.




영화 <너는 내 운명>을 보면서 이 사진이 떠올랐다.
글감으로 써야지 생각하고 찍었던 사진.

fuji superia 100, canon AE-1


02.

베트남(이라 쓰면 안되지만 이 글에서는 그냥 쓰기로 한다)에 다녀오고서 인연을 맺게 된 쑤언에게 언니와 언니 친구들이 고마움의 표시로 한겨레21을 정기구독해줬다.
그에게 날아간 첫번째 한겨레21 커버스토리가 국제결혼에서 요즘 베트남 처이들이 각광 받고 있다는 뉴스였다.  쑤언은 그 뉴스를 어떤 마음으로 읽었을까 궁금했고, 또 걱정이 됐다.

베트남 여행 중 호객행위를 하거나, 물건 강매를 요구하는 장사꾼을 만날 때
그리고 구걸하는 아이들을 만날 때 쑤언은 몹시 당황했다.
아니 당황했다라기보다 참담함이 그의 얼굴에서 읽혔다.

그 전에도 이런 광고판이 많았는데, 확실한 건 예전엔 조선족 결혼이 많았다, 내가 못본걸까?
인연이란 그런거다.
전에 보이지 않는 것들도 눈에 들어오고, 베트남에서 쑤언이 느꼈던 만큼의 참담함은 아니지만 나도 베트남에 대해서 안타까움을 가지게 됐다.
인연이라는 것도, 운명이라는 것도 작은 씨앗 같은 만남에서 비롯되며 결국은 사랑하고, 미워하고 그런 거다.
운명이라는 게 '턱!'하고 하늘에서 떨어진 것 같지만 그런 게 아니라는 거다.

그런데 인생을 함께 할 인연을 물건 고르고 물건 사듯 만든다는 게, 국제결혼 자체를 부정적으로 보지는 않는다,
그런 현실이 나는 참담함으로 다가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