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휴가의 장단점 빈둥빈둥 보내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4.11 [day11] 긴 휴가의 장단점 (2)
휴가가 6주쯤 되니 특별한 일 없이 빈둥빈둥 보내는 일도 있다.  긴 휴가의 단점이기도 하고, 장점이기도 하다.  3박 4일, 5박 6일 그렇게 정해진 휴가라면 상상하지 못할 일이겠지만.  나는 병원 두 곳을 다녀오기는 했지만 누리에겐 특별한 일이 없었던 하루였다. 
내가 병원 간 사이 할아버지 할머니와 집청소도 하고, 저는 돕는다지만 도움은 그닥 되지 않는, 할아버지 방에 들어가 할아버지의 여가생활에 참견도 한다.

예를 들면 이런 여가생활,

 
그리고 보자기 하나 뒤집어쓰고 빨간 모자/두건/망토 아이도 되었다가 하늘을 나르는 히어로가 되기도 한다.


그런데 보자기가 초록색이네. 

+

이렇게 금쪽 같은 휴가 하루가 흘러갔다.  정말 금쪽 같이 보낸 하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길을 떠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13] 아들의 귀환  (2) 2017.04.13
[day12] 영국이 여기저기  (2) 2017.04.12
[day11] 긴 휴가의 장단점  (2) 2017.04.11
[day05] 뽑기  (0) 2017.04.10
[day04] 돌봄노동도 돌봄이 필요하다  (6) 2017.04.04
[day02-03] everyday holiday  (0) 2017.04.03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4.12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7.05.21 06: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못하는 걸 누리가 많이 배워왔습니다. 누리가 할아버지와 나눌 수 있는 무언가를 가졌다는데 만족하기로 했습니다.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