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선의 유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6.13 [etc.] 영국 사람들의 유머 (4)

내가 본 관점에서 영국 사람들의 유머는 특이한 면이 있다.  좀처럼 잘 웃기지 않는데, 웃음은 늘 씁쓸함을 동반한다. 어떨 땐 인종차별과 성차별까지 아슬하게 넘나든다.  하지만 그런 이유로 TV 프로그램이 비판대에 오르지 않는 것은 조롱의 대상이 인종차별과 성차별임을 알기 때문이다.  하여간 한국처럼 국가 원수의 희화한 포스터 한 장 붙였다고 잡아가진 않는다.  그런 일이 매일 밤 TV 프로그램에서 채널별로 벌어지니까.


지비가 월드컵이 시작되는 어제 퇴근 길에 받아온 가디언 The Guardian의 홍보물이다.  월드컵 기간동안 신문을 살 때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이 날짜 별로 들어 있는 카드 케이스.  겉면의 문구가 정말!




Straight. Unbiased. 

We'd never get a job at FIFA.

바르게.  공평하게.

우린 FIFA에 절대로 취직못할테니.


가디언은 BBC와 함께 FIFA의 부정을 고발한 언론사다.  영국 사람들의 유머는 이런 식이다.  가끔은 양 볼을 꽉 꼬집어 주고 싶게 귀여운 유머도 있다.  지난 해 윌리엄 왕자의 아들Son이 태어났을 때 영국의 The Sun은 다음날 제호를 바꾸었다, The Son으로.



http://www.vanityfair.com/society/2013/10/kate-middleton-post-baby-life



정보와 웃음을 동시에 주는 영국 언론들.  한국 언론들은?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 2014.06.17 18: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쿡언론은 이런 하이개그는 못해요...
    유머코드같은건 별로 들어있는것같지 않아요...

    • 토닥s 2014.06.17 18: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한국언론에겐 너무 수준 높은 이야기죠. 실제로 언론인들 중 퇴직이후를 미리 준비하는 사람들이 꽤 있고(정관계쪽으로) 그 사람들이 바르고 공정하긴 어려운 것 같아요.

  2. 프린시아 2014.07.07 14: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이해할 수 있다는 가정 하에) 이런 유머 코드 너무 좋네요 ㅋㅋ

    • 토닥s 2014.07.07 23: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잘 웃기지 않는 영국 사람들이지만, 그래서인지 유머 코드를 무척 중요하게 여기는 것 같아요. 어제 2014년 윔블던 테니스 챔피온 쉽이 끝났는데, 시상식 뒤에 관중을 배경으로 1위와 2위 인터뷰를 했어요. 아주 떨리는 그 순간에도 관중들에게 웃을 기회를 주는 선수들의 인터뷰가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물론 그 선수들은 영국 사람은 아니었지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