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갈비양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8.19 [food] 주간 밥상 (4)

사실 내가 요리를 잘 하는 사람도 아니고, 요리하는 방법을 구구절절 올릴 것도 아니면서 음식 사진 올리는 게 좀 부담스럽기는 하였다.  G선배가 한 번은 못먹어본 사람들이 음식 사진 올리며 빈티 낸다는 비슷한 뉘앙스의 말씀을 하셨는데(그럼에도 G선배는 올릴꺼라면서 메롱 하신), 난 그런 건 아니다.  그보단 '이 없으면 잇몸으로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정도.  


구경다니는 블로그 중에 진짜 요리가 직업이신 분들도 있는데, 그 분들도 구구절절 올리지 않더라면서 나도 '주간 밥상'으로 대체하기로 하였다.  한마디로 '몰아서'.  물론 블로그가 직업이면서 요리 과정을 상세히 올리는 분들도 있다.  나는 그분들의 도움으로 이곳에서 연명하고 산다.  이 자릴 빌어서 고마움의 인사를 - 꾸벅!


돼지갈비양념 스테이크


이름이 요상한 이유는 돼지갈비양념을 사용하긴 하였으나 돼지갈비는 아니라서.  숄더 스테이크라는 부위를 사용하였다.  아, 물론 돼지갈비 양념은 샀지!


숄더 스테이크라는 부위가 있다.  한국에선 어깨살(?)이라고 하나?  하여간 이 고기가 이름은 스테이크지만 몇 번 먹어보니 스테이크론 어울리지 않게 두껍다.  그래서 슬로우쿡, 오래 조리하는 음식에 어울리는 부위인데.  한 시간쯤 오븐에 넣어도 익기는 하지만, 그렇게 부드럽지는 않다.  그런데 로스팅 백에 가루양념을 넣어 조리하는 것이 있는데, 그렇게 로스팅 백에 넣어 조리하면 슬로우쿡으로 익힌 것 마냥 고기가 부드러운데 착안하여 로스팅 백만 따로 구입하고, 거기에 한국 마트에서 구입한 돼지갈비 양념을 넣어 한 시간쯤 오븐에서 구워봤다.  부드러운 갈비맛!


로스팅 백은 투명한 비닐봉투인데 느낌은 셀로판지 같다.  온도에 견디는 정도가 강해 오븐에 넣어 조리할 수 있다.  입구를 묶어주는 끈이 있는데, 이렇게 입구를 묶어 조리를 하면(입구를 약간은 풀어주어야 터지지 않는다) 오븐 안에서 빵빵하게 부풀어오른다. 그러면 오븐 안에서 압력솥에 익히는 느낌으로 조리가 되고, 수분이 날아가는 정도도 적어 고기가 딱딱하게 익는게 아니라 부드럽고 촉촉하게 익는다.  요즘 오븐에서 익히는 고기는 모두 이 로스팅 백에 넣어 익힌다.  새로운 favorite 아이템!


그래서 일주일 혹은 열흘에 한 번 꼴로 이 돼지갈비양념 스테이크를 먹는다.



토마토 스프


누리에게 새롭게 먹여볼 음식을 연구(?)하는 단계에서 처음 만들어본 토마토 스프.  시간이 걸릴 것 같아서 평일에는 못하고, 토요일 아침 누리 아침 먹이고 지비 늦잠 자도록 내버려둔 후 만들어봤다.


인터넷엔 다양한 방법들이 있는데, 대략 감자, 양파 등을 잘라 볶고, 토마토와 토마토 페이스트를 넣고, 육수와 크림/우유/치즈를 넣는 정도.  만들 때 주의할 점은 토마토의 씨가 신맛을 주기 때문에 씨를 넣으면 안된다는데, 그걸 어찌 따로 뺄 수가 없어서(나는 껍질이 벗겨진 플럼 토마토 캔을 이용했다) 그냥 넣었더니 정말 새~콤한 토마토 스프가 되었다.




예전에 폴란드에 갔을 때 토마토 스프에 짧은 파스타나 밥을 말아 먹던게 생각나 남아있던 찬밥도 한 숟가락 밑에 깔았다.



치즈 넣는 걸 잊어먹어서 다시 파마산 좀 뿌려주고.


하지만 맛은 뭐랄까?  토마토 파스타 소스를 그냥 떠먹는 기분?

괜찮으면 누리의 식단에 추가할까 하였으나 시도도 않는다.  다시 연구를 한 다음 도전해봐야겠다.  조금, 한참 뒤에.  아이~셔!


바질 페스토 파스타


웬만한 국적의 요리는 요즘 한국에선 다 일상이 되어버린 것 같다.  특히 이탈리안.  이제 사람들은 파스타를 먹으면서 토마토 소스, 크림 소스 그런 건 요리 축에 끼지도 못하는 것 같다.  하지만 내겐 여전히 어려운.  예전엔 이래도 해보고, 저래도 해봤는데 요즘은 그냥 만들어진 소스를 사먹는다.  대신 이 브랜드, 저 브랜드 먹어보니 괜찮은 브랜드가 찾아져 그것만 먹는다.  그 브랜드에서도 누리가 좋아하는 카르보나라.  그것만 먹으니 지루해져, 누리는 여전히 좋아하지만, 시도해본 바질 페스토 파스타.  스파게티 면 자체가 오랜만이다.  누리가 먹기 쉬운 펜네 면만 늘 먹다보니.


바질 페스토를 한국에서 직접 만드는 분도 계셔서 깜짝 놀람.  만들수도 있지만 생 바질은 비싸니까 나는 그냥 사다가 먹는 걸로.


사실 나는 바질 페스토를 잘 몰랐다.  우리가 사먹는 이지쿡 음식(오븐에 넣기만 하면 조리가 되는 음식) 중에 바질 페스토 연어가 있다.  이걸 보면 연어를 가운데 잘라 그 안에 바질 페스토만 넣은 것인데 맛이 좋아서 손님이 오면 자주 준비하는 메뉴 중 하나다.  그걸 사먹으면서 내가 연어사고, 바질 페스토 사서 만들어 먹으면 안될까 하고 생각했지만, 그러다 맛없으면 어쩌나 하면서 늘 중간에서 포기했다.  그래서 잘 사지지 않았던 바질 페스토를 큰 맘 먹고 샀다.


바질 페스토는 바질(이라는 허브)에 잣, 올리브오일, 치즈 등을 넣고 만든 페이스트.  겉보기는 시금치 으깨어 놓은 것 같다.  여기서는 샐러드 드레싱에도 쓰고, 생선 조리에도 쓰고, 파스타 양념(?)으로도 쓰인다.



수많은 바질 페스토 파스타 조리법을 살펴보던 중 어떤 블로그에서 이 음식의 기원 때문에 감자와 줄콩이 들어가아 한다고(그런데 그 블로그 다시 못찾겠다).  그런가 하면 또 많은 바질 페스토 파스타 조리법은 새우와 함께 조리하길래 감자, 새우를 함께 넣고 만들었다.  그런데 줄콩은 없어서 생략.  한 마디로 냉장고의 남은 채소들을 다 쓸어담았다는 말이지.


그런데 의외의 맛.  지비가 맛있다 하고(심지어 다음날 점심으로 싸가서 먹고는 맛있다며 감사의 전화를 할 정도), 누리도 잘 먹는다.  의외로 만들기도 편하고, 카르보나라보다 무겁지도 않아서 좋다.  누리 식단에 추가해야겠다.

'런던일기 > 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 시골빵집에서 자본론을 굽다  (0) 2014.09.02
[life] 또 비행기를 놓쳤다.  (0) 2014.08.29
[food] 주간 밥상  (4) 2014.08.19
[etc.] 사부님네 BBQ  (3) 2014.08.18
[taste] 생축 기념  (8) 2014.08.13
[food] 쌀국수 pho  (4) 2014.08.07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ley 2014.08.20 16: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은근히 스테이크는 만들기 쉬운 것 같아요. 고기만 딱 구으면 보기에도 그렇듯 하고 맛도 보장되니깐. 특히 미국에서는 스테이크를 굽는 게 남자들 일이라서 제가 좋아하는 요리 중 하나예요. 로스팅백이 본 적이 없는것 같은데 고기를 보통 그릴이 아니면 따로 슬로우 쿠커를 사용해서 굽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요. 요리 포스팅은 언제봐도 기분이 좋아요.

    • 토닥s 2014.08.22 16: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스태이크가 간단한 음식이긴 한데, 고기가 믿을만 해야한다는 어려움이 있는 것 같아요. 그런데 믿을만한 고기는 또 비싸다는 맹점이.ㅋㅋ
      예전엔 저희도 고기는 지비가 구웠는데 고기 종류 막론하고 너무 바싹 익혀 어쩌다보니 제가 굽네요. 사실 구워먹는 일이 잘 없어요. 오븐에 다 넣어버리는 식이라.ㅋㅋ
      로스팅백은 고기를 마치 슬로우쿡 한 것 마냥 익혀줘서 다소 저렴한 부위인 숄더 스테이크도 먹을만하게 익혀줍니다. 아X존에서 찾아질 것 같은데. 한 번 사용해보세요. ;)

  2. gyul 2014.08.24 17: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페스토는 한번 만들어두면 일주일 내내 먹어도 질리지 않을만큼 너무 맛있는것같아요...
    바질이 없을때 루꼴라로도 만들어 먹었는데 그것도 꽤 괜찮았고
    어떤사람들은 이걸 깻잎으로도 만들어먹는다는데 저는 아직 거기까지는 안해봤어요...
    그나저나 이 요리법의 기원이 있다니... 저도 검색을 좀 해봐야겠는걸요? 궁금해요...^^

    • 토닥s 2014.08.24 22: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호.. 깻잎! 페스토! 허브면 다 되는 모양이군요. 방아(를 아시려나?)나 쑥갓도 깻잎만큼 멋질 것 같아요. 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