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한국 방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13 [+482days] 총알 같은 일주일 (11)

한국에서의 일주일은 정말 총알 같이 지나간다.  누리의 엉덩이 중병으로, 시차적응으로 집에서 주로 보냈다.  그 동안 외출은 부산진시장, 교대 앞 친구네, 대전.


부산진시장


한복도 사고, 누리 양말을 사러 나갔다.  양말은 짱짱한 한국산이 최고, 가격대비.  한국의 추운 날씨에 대비하기 위해 속이 기모로 된 아기 바지 하나 사고, 모자도 하나 샀다.  정말 한국 춥다.  이런 추위 속에서 어떻게 살았는지 도대체 적응이 안된다.

한복은 내 한복.  아주 가끔 어쩌다 있을지 모르는 '이벤트'를 위해 한복을 샀다.  천 재질 그런것 보다는 가격과 모양을 중심으로 결정.  속치마, 길이연장 땜 2만원을 더 주긴 했지만, 한복 10만원이면 잘 샀다.  영국서 차려 입어야 할 일이 있을 때 드레스 보다 나을 것 같아서.  주로 결혼식.  주변에 결혼식 없이 살고 있는 커플이 몇 있는데 한 두 해 안에 결혼식을 할 것 같아서 한복을 사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한복은 며칠 뒤에나 온다.


교대 앞 친구네


딸, 아들과 살고 있는 친구 S네에 들렀다.  그리고 이웃으로 살고 있는 또 다른 S도 함께 만났다.  딸, 아들 키우고 있는 S를 보니 딸, 아들의 확연한 차이가 보인다.  나이 차이도 있겠지만, 3~4살 아들은 장난감에 몰입하고, 6살 딸은 엄마와 엄마의 친구들의 대화를 오간다.  친구 딸이 그린 본인과 동생 그리고 누리.

6살인데 그림에 디테일이 있다.  6살인 본인이 가장 크고, 그 다음 동생, 그리고 누리가 가장 작다.  음악회를 한단다.  나도 어릴 땐 그림 신동이었는데.( ' ');;




한국에서 아이 키우는, 직장 다니면서 아이 키우는 이야기 많이 들었다.  그런 이야기 들으면 가족이 떨어져 있는 것이 어렵긴 해도 아이 키우기엔 영국이 그리 나쁜 것 같지는 않다.  비록 보육비용이 엄청나게 비싸긴 해도.

그런 걸 떠나서 아무리 겨울이라도 누리를 데리고 갈 곳이 없는 이곳이 난 좀 낯설다.  과연 애 딸린 엄마가 갈 곳은 쇼핑 밖에 없단 말인가.  놀이터가 없다.  놀이터가 아니라도 애를 풀어 놓을 곳이 없다.  그게 좀 그렇다.


대전


대전에 한시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후배 H를 보러 다녀왔다.  G선배와 함께.  마침 대전에 직장을 잡은 후배 G도 H네로 오라고 불렀다.  우리 집도 아니면서 오지랖은.( _ _)a



4~5개월인데 8KG 육박하신 H의 딸님.  참 이런말 거시기 하지만, 누리가 고만할 때 생각이(주로 고생스러웠던 것들) 소록소록 떠올랐다.  내가 그때 영국서 혼자 헉헉 거리고 있을 때 사람들이 그랬다.  열에 아홉쯤.  그때가 편한 때라고.  딱히 동의도 반대도 하기 어려운 말이다.  그래서 나는 그런 워딩을 후배 H에게 날리지는 않았다.  

(그런 워딩이 위로가 되지는 않는다는 걸 사람들은 아는지 모르는지)



생각만큼이나 육아도, 살림도 성격처럼 해내고 있는 H.  애가 생겨도 내가 애 없을 때보다 더 살림을 반들반들하게 한다.  그 정신 없는 와중에 누리 선물을 사놨다.  신기한 건 나도 생각하지 못한 스카프/턱받이를 사놨다.  고만한 애를 안키워본 애가 그런 게 유용할 꺼란 건 어떻게 알았을까.  완전 신기.  한국의 넘쳐나는 육아정보의 힘인가.  고마워, 옷은 잘 입힐께.



슈퍼맨이 돌아왔다


한국에 오기전에 전혀 몰랐던 프로그램인데, 만나는 사람마다 이야기하던 프로그램.  어제 저녁에 하길래 잠시 봤다.  추성훈의 딸 추사랑이 그렇게 이쁘다길래 얼마나 이쁘나 하면서.  정말 이쁘더만.  다른게 아니라 아빠랑 단 둘이도 다닐 수 있고, 뭐든지 잘먹어서.  누리도 저 나이되면 이뻐질까.(  i i)




원래 아기들은 아기를 좋아하는지라 저랑 비슷한 수준(?)의 아이가 화면에 나오니 읽던/보던 책을 내려놓고 보던 누리.  견제의식인지 웃으면서 보지 않는다.  '저 정돈 나도해?' 그런 표정.

(휴대전화 카메라의 렌즈가 더러웠던지 사진이 영 구리다)


누리의 엉덩이 중병도 이젠 거의 다 나았고, 시차도 적응이 된 것 같다.  그런데 날씨가 영 춥다.  나가기가 힘들다.  정말 시간이 총알 같이 지나가고 있구나.

'탐구생활 > Coo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503days] 누리 설날  (4) 2014.02.03
[+485days] 머리카락을 잘랐어요!  (8) 2014.01.16
[+482days] 총알 같은 일주일  (11) 2014.01.13
[+477days] 두번째 한국방문  (6) 2014.01.09
[+471days] 아슬한 혹은 아찔한  (4) 2014.01.02
[+459days] 저명인  (2) 2013.12.21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iaa 2014.01.13 02: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유리핀과 베이비! 나도 놀러갈래

  2. 엄양 2014.01.13 23: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스포원 키즈랜드 놀이터
    겨울에 종종 이용하는 곳이야
    노포동 근처

    • 토닥s 2014.01.14 05: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좋은 정보. 스포원 수영장엔 가볼까 했지. 멀지도 않고. 그 밖에도 아쿠아리움, 실내동물원 함 가볼려고 해.

    • 엄양 2014.01.14 22: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스포원 수영장은 지금 애들은 이용 못할듯
      거긴 여름에도 좀 춥더라
      경주에 스프링돔(한화)이 온천물이라 겨울에도 따뜻해서 꼬맹이들이 간다
      센텀 신세계안에 동물키즈까페 주렁주렁 있다더라 괜찮다는 평을 하더라 지인이^^

    • 토닥s 2014.01.15 12: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찾아보니 센텀 신세X는 쥬라지 파크, 센텀 X데는 햇살미니동물원이 있는데 야외고 주렁주렁은 장산에 있네. 센텀이면 좋은데. 좋다 말았어잉. 스포원은 좋다고 하던데. 놀이터는 누리가 아직 즐기기엔 좀 일러. 다른 애들이 어린 누리를 배려하지 않는한.

  3. juley 2014.01.18 17: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바쁘게 돌아다니셨네요. 한국 정말 많이 춥죠? 특히 부산에 있다가 대전이나 서울 가시면 더욱 추우셨을 것 같네요. 12월에 부산 갔는데 따뜻해서 정말 좋았는데. 만약 제가 있을 때 토닥님이 대전에 오셨으면 어디를 갔을까하는 생각을 잠깐 했어요. 저희 동네에 괜찮은 식당도 있고 (가보지 못했지만) 키즈카페도 있었는데... 그렇게 잠깐 동네 생각에 잠겼네요. 하하;; 아직도 한국에 계신지요?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오세요! (강조)

    • 토닥s 2014.01.20 08: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대전에 간 날은 마침 포근한 날이었답니다. :)
      맛있는 것들은.. 목록을 만들어왔는데, 어떤 식당에 간 첫날 그건 몇년 뒤로 미뤄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이를 데리고 식당에 가는 건 만만찮은 일이더라구요. 더군다나 하이체어가 같은 아기 편의시설이 없는 곳이 대부분이기도 하고, 다른 손님에게도 피해가 될 것 같아서요.
      엄마의 생신 때문에 왔으니 그것으로 만족하기로 했답니다.

  4. 프린시아 2014.01.25 02: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국 다녀오셨군요^^;
    정말 춥죠? (앗, 윗분이랑 댓글 시작이 똑겠네요)
    이젠 그냥 그러려니 한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아이들을 좋아하면서 나름 견제도 하는 군요.
    표정이 엄청 귀여워요.

    누리가 저렇게 누워있을 때 사진을 본 지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이제 걸어다니며 책도 읽고 그러는 군요.
    곧 학교가는 것도 보겠어요...(^^;;)

    • 토닥s 2014.02.05 1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게 참 저도 신기합니다. 지난 번 한국 올땐 기지도 못했는데, 이젠 의자를 밀고 가서 싱크대에서 물장난을 하겠다고 난동입니다. 다음엔 어떨까가 기대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