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끝 없는 아이 뒤끝 있는 엄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31 [+924days] 뒤끝 없는 아이와 뒤끝 있는 엄마 (6)

오늘 오전 집에서 가까운 공원 안 아동센터에서 열리는 유아프로그램에 갔다.  프로그램 이후에도 계속 남아 시간을 보내는 M님과 아들 M에게 인사를 하고 돌아나왔다.  보통은 바로 옆 놀이터에서 잠시라도 시간을 보내다 오는데 오늘은 비는 안왔지만 내가 유모차를 끌고 가기에도 버거울만큼 바람이 불어 누리를 바로 유모차에 넣고 집으로 향했다.  5미터나 움직였을까.  누리가 더 안가겠다고 발버둥을 쳤다.  유모차 안전밸트가 있었는데도 온몸을 비틀어 유모차를 벗어났다.  그 다음은 유모차에 다시 타지 않겠다고 자기를 안으라고 공원 바닥에 때굴때굴.(- - )


모르긴 몰라도 누리 몸무게가 13kg는 되지 싶다.  예전 같으면 아이를 한 팔에 안고, 힘들긴 해도 유모차를 밀 수 있었으나 이젠 그게 어려워 그럼 넌 여기 있으라며 걸어갔더니 울며불며 공원 바닥에 때굴때굴.


내 성격 같으면 그냥 두고 왔을텐데, 공원 앞엔 바로 차도로고 보는 눈(?)도 있어 누리를 한 팔에 안고, 유모차를 한 손으로 끌고 어찌어찌 공원 앞 차도는 건넜다.  그 순간에도 누리는 계속해서 울고 있었다.


한 50m쯤 걷고서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길가에 있는 무릎 높이 담장에 앉았다.  유모차는 멀찍이 세워두고, 누리는 엉엉 울고, 나는 땅바닥에 시선을 두고 있었다.  생각 같아서는 팔이 좀 덜 아플 때까지, 누리가 울음을 그칠 때까지 앉아 있었을텐데 2~3분 간격으로 길을 지나는 사람들이 계속 괜찮냐고 물어본다.  물론 "yeah, fine(괜찮아요)"라고 답했지만 그 뒤에 물어봐줘서 고맙다는 "thank you"라고 말할 여력은 안됐다.  그나마 한적한 길이라서 다행이지, 원.  한 4번 정도 괜찮냐는 말을 듣고 그냥 일어섰다.  누리는 계속 울었지만 어찌어찌 집으로 왔다.  집에서 그 공원 아동센터까지 5분이면 갈거린데, 집에 와서 보니 50분이 흘러 있었다.


팔도 아프고, 마음이 상해서 오자 말자 신발, 겉옷만 벗겨주고 침대 위에 大자로 뻗었다.  이젠 유모차 쓰지 않겠다 생각하면서.  그 와중에도 옆에 와서 손씻겠다고 계속 우는 누리.(- - )


안아주니 엉엉 울다가 잠이 들었다.  한 시간 반을 안긴채로, 내 옷에 침을 흘리며 자던 누리는 평소처럼 눈뜨자 말자 "#$@$$@" 알지 못할 말들을 고개를 갸우뚱갸우뚱 해가며 쏟아냈다.  아동센터로 가기 전에 준비해둔 피자를 늦은 점심으로 구워주니 "smell nice(냄새 좋아)"라며 오븐 앞에서 킁킁.  배를 채우고 평소와 달리 뽀뽀를 남발하며 오후 시간을 보냈다.  '참 뒤끝 없는 아이로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 그 나이 아이들이 다 그런가.  하지만 나는 뒤끝이 있는 사람이라 끝내 웃어주지 못했다.




4월이 코앞인데 기온이 10도 15도를 넘지 않는다.  그런 와중에도 꽃은 피었다.  하지만 폭풍같은 비바람에 다 떨어졌다.  겨울엔 봄만 되면 다 해결될 것 같은 기분이었는데, 봄도 더디 오고 나아지는 것도 찾기 어렵다.  거참 어렵다.


더 쓸말도 없지만 팔이 아파 더 못쓰겠다.  자야겠다.

'탐구생활 > Coo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929days] 부활절 연휴-ing  (3) 2015.04.05
[+925days] 첫 스쿠터 라이딩  (0) 2015.04.02
[+924days] 뒤끝 없는 아이와 뒤끝 있는 엄마  (6) 2015.03.31
[+923days] 우리는 좀 반대  (4) 2015.03.30
[+921days] 친구  (0) 2015.03.28
[+905days] 봄이 오면  (7) 2015.03.1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씨 2015.04.01 08: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친구 애랑 이런일이 종종 있었지요. 내가 뒤끝뿐 아니라 뭐에 홀린건가-_- 왜 쟤는 나라잃은 백성처럼 울다가 다시 아무일없다는 듯 생글생글 웃고 뛰어다니는 건지-_-;;;; 싶었어요.
    어제 바람은 정말... 아오.. 정말 나가기 싫은 날이었어요 ㅠ.ㅠ

    • 토닥s 2015.04.01 10: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뒤끝 없는 게 좋긴하지만서도 그런 일이 있었다고 표정을 잃어버린 엄마를 더 속좁게 비치도록 만드는 게 억울할 따름입니다.(- - )

  2. 유리핀 2015.04.02 09: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눈물나... ㅜㅅ ㅠ 유모차 안타겠다고 길거리서 울고불고 난리친 애 여기 하나 추가요! 난 어찌됐든 무조건 우겨넣고 말긴 하지만. 올 가을에 오면 그 유모차 제게 팔고 가세요. ㅜㅅ ㅠ

    • 토닥s 2015.04.02 15: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누리 정도 되면 그 힘을 감당하기 어려워. 누리는 평소엔 유모차를 잘 타는데 안타는 애들을 보면서 저도 그런 생각이 드는 모양. 어제부터 스쿠터 태워주니 좋아해. 당분간은 적응기가 필요할테지만 이젠 유모차가 없어도 될 나이긴 해. 우리 편하자고 유모차 태우는 것이었으니.

  3. 이상아 2015.04.02 18: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주아주 예전에 댓글 단 적 있는, 22개월 아기 키우는 뒤끝작렬 엄마에요. 폭풍 공감해 댓글을 안 달 수가 없네요. 블로그 글 재밌게 보고 있답니다!

    • 토닥s 2015.04.03 22: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반갑습니다. 이런 글이 공감간다는 현실은 참 슬픕니다. (ㅜㅜ ) 그나저나 링크 따라 가보니 너무 잘 먹이시네요. 저희도 그렇게 못먹는 처지라. 그나저나2 웨이트로즈가 한국에 들어간 건 정말 놀랄 일 입니다. (o o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