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26 [taste] 떡볶이 (3)
  2. 2004.06.10 [taste] '떡볶이'

어제 잡채에 이어 오늘 저녁은 떡볶이를 해먹었다.  익숙해진 간장맛과 달리 고추장은 지비에게 상당히 다른 맛이었나보다.  나도 돌이켜 생각해보니, 영국에서 볶음 고추장을 이용한 비빔밥을 제외하고 고추장으로 요리를 한 건 처음이다 싶다.

 

떡볶이를 맛본 지비의 첫 말은 "spicy"였다.

두번째는 "sweety"였다.

그리고서 하는 말이 "strange"였다.

 

상반되는 맛이 공존(거창도 하다)하는게 신기한 모양이다.

 

"떡! 볶! 이!"라고 또박또박 말해주고, 식사라고는 할 수 없고 스낵이라고 하니 이상하단다.

이 친구들 사고로 스낵이라면 칩 정도여야하는데 소스가 스낵이라니 상상하기 어려울 것이다.

 

대표적인 학생 간식으로 어느 학교 앞을 가도 이 음식을 파는 곳이 있다하니, "오.."한다.

어제 한국 슈퍼마켓에서 사온 조미김.  이것만 있어도 밥 한 그릇 먹겠구나.  미역이나 김 같은 해조류를 먹지 않는 이곳이라 지비는 김의 원래 모양과 만들어지는 과정이 궁금하단다.  한국가면 어디 김공장이라도 견학가야겠다.

젓가락으로 김 한 장을 집어 밥 위에 놓고서, 다시 그 젓가락으로 말아쥐듯 밥을 싸먹는 모습에 지비가 감탄을 한다.  그러니까 너도 연습해, 얼른-.( ˇ_ˇ)

아침 먹고 만든 푸딩을 디저트 삼아 먹고자 하였으나, 한 마디로 이건 '뭥미'였다.  아침에 혼자서 정의한 푸딩과 젤리의 차이는 우유를 넣어 만든 것과 물을 넣어 만든 것 정도였는데, 대체 푸딩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겠다.

 

떡볶이와 푸딩, 절반의 성공과 실패로구나.( ' ');;

 

sony w70

신고

'런던일기 > 201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전화 좀 받아주세요  (2) 2010.05.02
[life] 요가  (2) 2010.04.29
[taste] 떡볶이  (3) 2010.04.26
[taste] 3월 Mahdi  (0) 2010.04.25
[life] 폴란드  (0) 2010.04.17
[life] 눈물  (6) 2010.04.01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g 2010.04.29 05: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맛있었겠다!! 떡볶이는 아직 안해먹어봤는데..
    떡사서 한 번 만들어봐야겠다.ㅎㅎtg

    • 토닥 2010.04.29 06: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런던오면 내 해줄께. 어서 와. :)
      아, 나 유선전화로 전화할 수 있는데. 주말에 한 번 전화할께. 잘 있지?

    • tg 2010.05.01 05: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응 잘있다. 런던이야 언제든지 기회만 된다면 가고 싶은곳이지. 민양표 떡볶이가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하니, 당장 날라가고 싶다.ㅎㅎ 요즘 여러가지 알바하면서, 바쁘고 재미있게 살고 있다. 통화함 하자.ㅎㅎ잘 지내.tg

얼 마전 친구의 결혼식에서 본 또 다른 친구에게 우편으로 사진을 보내주기 위해 오후에 집을 나섰다.  마침 장날이라 길이 좁았다.  우리 동네는 3일, 8일 장이 선다.  집에서 우체국까지는 대략 멀지 않은 버스 한 코스 정도이다.  팔려고 내놓은 물건들을 둘러보며 슬리퍼를 질질 끌고 우체국으로 갔다.
흔하게 과일, 싸구려 옷가지와 이불들이 있었다.  또 기껏해야 내놓은 물건이 집에서 기른듯한 상추 네 무더기가 전부인 이도 있었고, 도장을 파는 이도 있었다.  장날에는 파리바게뜨도 가게 앞 길거리에 테이블을 차리고 빵을 판다.  장날에 조용한 곳은 금은방이나, 나뚜르 정도이다.  금은이나 아이스크림은 내놓고 팔기가 어렵지 않은가.

우체국에 가서 190원을 주고 편지 한 통을 부치고 돌아 오는 길에 나도 무엇인가 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산딸기 한 그릇(일회용 용기에 담아서 팔더라(' ' ):)을 살 것이냐, 옥수수를 살 것이냐 잠시 망설이다가 우체국 가는 길에 봐두었던 오뎅(어묵 아니고 오뎅이다.(^^ )) 파는 노점으로 갔다.  
가는 길에 눈여겨 봐두었던 이유는 튀김솥을 걸어놓고 반죽을 그 자리에서 튀겨 오뎅을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오뎅.(^^ )  오뎅 천원, 떡볶이 떡 천원, 그렇게 까만 비닐 봉지에 담아 앞뒤로 흔들며 집으로 왔다.
이렇게 약간은 충동적으로, 장날 분위기에 취해(?) 떡볶이를 만들어 먹게 되었다.

냉장고와 싱크 아래에서 필요한 양념들을 꺼내놓고 떡과 오뎅을 손질했다.  손질이래야 떡은 반으로 자르고 오뎅은 길게 반으로 한번, 다시 사선으로 한번 잘라서 흐르는 물에 씻었다.  떡과 오뎅을 손질하는 동안은 냄비에 멸치를 넣고 물을 끓였다.  집에는 언제나, 대체로 언제나, 다싯물이 있는데 오늘은 없는 것이다.  그래서 멸치를 넣고 물을 끓였다.




다싯물이 끓기 시작할 때 멸치를 건져내고 떡과 오뎅을 넣었다.  오늘 만든 떡과 오뎅이라 충분히 말랑하지만 보통 땐 떡과 오뎅이 말랑하도록 끓여야 한다.
끓는 동안 양파, 파, 다진 마늘을 넣는다.  양념으로는 고추장 2 숟가락, 고춧가루 반 숟가락, 설탕 1 숟가락, 꿀 2 숟가락을 넣는다.  집에는 이래저래 비싸지 않은 꿀들이 좀 있다.  두면 뭐하냐고 엄마는 요리엿 대신 꿀을 사용한다.
이렇게 손질한 떡과 오뎅, 양념들을 넣고 뒤적뒤적 그러다보면 떡볶이가 된다.  




다싯물을 끓이기 시작할 때 옆불에 올려둔 달걀들.
달걀을 삶아서 먹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가끔 샐러드를 만들 때 달걀을 삶는데 늘 달걀이 깨지는게 불만이었다.  물속에서 깨진 달걀을 본적 있는가.  흰자를 풀어헤치고 있다.(__ ):  어차피 샐러드에 들어갈 달걀이라 으깰 것이라 생각하고 그냥 먹어왔는데 어느날, 뒤늦게 알았다.  센불에서 달걀을 삶으면 깨진다는 사실을.('_' )
한번 끓기 시작한 이후, 또는 처음부터 중간불에 삶으면 달걀이 깨어지지 않는다.
대략 준비한 재료들을 냄비에 몰아넣고 뒤적뒤적할 즈음 달걀이 얼쭈 익는다.  나는 완숙을 좋아하지 않음으로 이때가 딱 적당하다.
떡볶이 냄비의 불을 낮추고 달걀을 깐다.  까는 족족 떡볶이 냄비에 넣고 역시 뒤적뒤적.




그리하여 완성!(^^ )v




사실 혼자서 사진 찍으랴, 달걀 껍질 까랴 무척 바빴다.
그리하여 때를 놓쳐 달걀을 늦게 넣는 바람에 양념이 배어들지는 않았지만 맛은 좋다.(^^ ):
절대로 내가 만들어서, 혹은 사진이므로 맛을 식별할 수 없기에 하는 빈말이 아니다.
나름대로(?) 음식 솜씨 좋은 엄마도 인정했다.(^^ )

고춧가루를 더한 떡볶이는 약간 매우므로 우유와 함께 먹으면 딱 좋다.
꼴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래된 정원 > 200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photo] '이쁜 레모네이드'  (0) 2004.06.13
[photo] '스타일의 변화'  (0) 2004.06.13
[taste] '떡볶이'  (0) 2004.06.10
[etc.] '꼽표 두 개'  (0) 2004.06.09
[book] 무라카미 라디오 / 무라카미 하루키  (0) 2004.06.07
[song] '그런 너, 그런 나'  (0) 2004.06.07
Posted by 토닥s
TAG 떡볶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