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도 비빔밥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30 [+1410days] 한국인 엄마의 레시피 (4)
비오는 오늘도 별다른 스케줄이 없는 누리는 트램폴린 파크에서 뽀잉뽀잉뽀잉.

트램폴린, 지겨울법도 한데 절대로 지겨워하지 않을 것도 같다.  휴대전화로 찍으니 제대로 된 사진은 없지만 어쩌고 노는지 궁금하다면 - https://youtu.be/q0sCnGMxaQY

IKEA 입성

꼭 누리가 크면, 그보다 내 운전실력이 향상되면 가보고 싶었던 곳 IKEA.  멀지는 않은데, 차로 15~20분, 가려면 일년 내내 하루 종일 차가 막히는 거대한 로터리를 지나가야 한다.  후덜덜.  그래서 혼자서는 못가고 늘 지비에게 사정사정(?)을 해야했다.  사람 많다고 싫어하는 지비.
트램폴린 파크를 나서면 11시.  점심을 먹으러 가기에 참 어중간한 시간이다.  식당은 문을 열지 않았을 시간이고, 까페에서 먹는 샌드위치가 빵 좋아하는 나도 지겨워서 다른 것을 먹겠다고 IKEA로 향했다.  물론 자그마한 살 거리도 한 두가지 있었다.  탁상용 스탠드, 접시, 빵(?) 등등.

누리는 좋아하는 감자튀김(사실은 닭 너겟이 주인 어린이 메뉴)을 우유와 함께 먹고, 나는 치즈 샐러드를 우유와 함께 먹었다.  마시고 싶었던 커피는 IKEA 노란 간판을 보는 순간 입맛이 사라졌다.  IKEA 커피는 뭐랄까 - 비행기에서 마시는 기내용 커피 맛이다.

평온한듯 보이는 이 사진 전에는 누리가 우유 한 통 엎질러 테이블만 대충 청소 해주고, 자리를 한 번 옮겨야 했다는 뒷이야기.  아직 우리는 우아해질 수 없구나.

누리를 작은 쇼핑 카트에 태우고 쇼룸은 건너뛰고 필요한 물건을 담아 계산대로 가니 사람이 없어 기다림 없이 바로 계산을 할 수 있었다.  정말 IKEA에서 흔하지 않은 신기한 경험이었다.

한국인 엄마의 레시피(조리법)

집에 와서 커피 한 잔 마시고 누리는 누리대로 놀고, 나는 이른 저녁 준비에 들어갔다.  역시 샐러드 접시 하나로는 끼니가 되지 않았다.  내가 배가 고파 서두른 저녁 준비.

발코니 화분에서 키운 열무와 쑥갓을 잡았다(?).  비빔밥을 하려니 번거로워서 김치비빔국수에 샐러드 대신 데친 열무와 생 쑥갓을 넣었다.

그리고 파전도 준비했다. 보통은 누리용 파전, 우리용 김치전 두 가지를 만드는데 열무 자르고 데치고 동시에 누리 목욕 시키고 저녁 먹이느라 지쳐서 우리도 그냥 파전으로 먹었다.  누리 저녁은 감자치즈 필링의 폴란드 만두와 토마토 오이.

지비가 도착하고 본격적으로 파전을 굽는데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누리도 나중에 파전을 만들게 될까.  지금은 내가 하는 모든 걸 자기가 돕겠다며 부침가루 섞다 흘리고, 채소를 썰겠다며 내 손을 잡고 그러지만 말이다.

나야 여기서 맨땅에 헤딩하는 마음으로 인터넷의 바다를 헤엄쳐 부지런한 블로거님들의 도움으로 여기서도 (맛있고 없고를 떠나) 잡채도 해먹고, 떡볶이도 해먹지만 누리가 그럴 수 있을까.  게다가  그런 레시피를 따르다보면 우리에겐 과하다 싶은 양념, 혹은 구할 수 없는 양념들이 있다.  그래서 우리에게 맞게 바꿔먹고 줄여먹는데 그런 걸 기록해두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누리가 나중에 한국인으로 파전도 해먹고, 김밥도 만들어 먹으려면.  물론 미국에 있는 한국인 블로거 중에 영어로 한국 요리를 올리는 사람도 있지만, 간단하게 우리 입맛에 맞춘 레시피를 좀 남겨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  해야만 하는 일은 없는데 한 번쯤 해보고 싶은 일은 줄줄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리핀 2016.07.31 15: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혹시 유튜버 망치(Maangchi)님 레시피 보는거에요? 이 분 영상은 보는 재미가 있죠. ^^ 양념 듬뿍에 손이 커서 간은 세보이지만 그래서 더 한국식같달까.

    • 토닥s 2016.07.31 22: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글쎄, 누군지는 모르겠네. 예전에 여기 친구 알려주려고 영어로 된 한국음식 레시피을 찾아봤는데 미국 사는 한국분이 하는 블로그가 있더라구.
      대단타.. 감탄했지.

      나는 한국블로거님들을 추종하지. 그 분들의 노고에 여기서 먹고 산다. 이 자리를 빌어 고마움의 인사를..꾸벅.

  2. 쪼꼬미엄마 준 2016.08.01 10: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고, 저희 신랑도 IKEA가자고 하면 아주 싫어 한답니다.
    가기만 하면 사람이 잔뜩인데 뭣하러 가냐며.. ㅠㅠ;;
    잘 보지도 못한다고 차라리 다른 가구점에 가서 보자며;;;
    저희도 그래서 집에서 한시간 거리에 있는 IKEA에 두번정도밖에 못가봤네요.
    아기 태어나고 한번. ㅎㅎ

    직접 기르신 열무에 쑥갓에 파전에...
    대단합니다. :) 저도 집 한구석에 화단을 만들고 싶은데
    이눔의 집구석은 왜 그런 공간이 없는지;;

    집에서 밥을 해먹으면서
    저도 모르게 제가 엄마의 레시피대로 하고 있을 때가 가장 신기하답니다.
    어릴적 먹던 그 입맛이 있어서 그런지 저도 모르게 엄마의 레시피대로
    흉내를 내고 있더랍니다. 저희 신랑은 장모님 음식을 엄청 좋아하는데요,
    장모님 음식이 제 음식이랑 비슷하대요.

    엄마의 정성을 먹고 자란 누리도 분명 자라서
    엄마의 냄새가 나는 음식을 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ㅎㅎ

    • 토닥s 2016.08.04 07: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는 반대작용이랄까요. 부모님의 식성과는 달라서, 부모님은 지극히 평범한 한국인의 입맛, 닮아가지는 않는 것 같아요. 부모님은 짜고 맵게, 저는 심심하게 먹거든요.

      집 떠나서 살기 전까지 먹는데, 정확하게는 직접 음식을 해먹는데 의미를 두지 않던 사람이라 여기서 인터넷과 유일한 한국요리책 - 나물씨 책으로 배워가며, 실험해가며(?) 먹고 삽니다. 그래서 부지런한 한국의 요리블로거님들께 늘 고마운 마음입니다. :)

      발코니 화분 텃밭은요, 정말 손바닥 만한데 그걸 잘못합니다. 오늘은 강풍에 4개월 넘게 기른 토마토가 부러져 마음이 아픕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