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드리드 여행'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7.01.15 [20170114] 밥상일기 (2)
  2. 2016.12.31 [20161229] 식사하셨어요?
  3. 2016.12.29 [20161228] 식사하셨어요?
  4. 2016.12.28 [20161227] 식사하셨어요?
한국서 언니와 조카가 오기 전 내가 할 수 있는, 해봤던 음식 중에서 먹을만 했던 음식들을 다시 해봤다.  맛있는 밥 많이 해주려고. 그런데 종류를 떠나 늘 2인분, 많아야 지비 도시락 포함해서 3인분 겨우 준비하던 수준이라 어른 4인분 혹은 그 이상을 준비하는 게 어려웠다.  넉넉할 것 같았던 3주가 이제 다 흘러가고 다시 짐을 싸야할 시간.  늘 아쉽다.  마드리드 여행갔을 때 먹어보고 "비슷하게 할 수도 있겠다" 싶었던 Huevos rotos.  그래서 해준다고 큰소리(?)쳤던 그 음식을 저녁으로 해먹었다. 


감자튀김+스페인 건조햄+달걀로 쌓아올린 음식.  내식대로 굴소스+마늘로 볶은 아스파라거스와 샐러드를 더했다.


간단해서 종종 우리집 저녁으로 등장할 것 같다.  문제는 누리가 먹을 게 별로 없어 따로 챙겨야 한다는 정도.  누리는 감자튀김도, 달걀흰자도 좋아하는데 오븐에 구운 냉동감자가 영 맛이 없는지 잘 먹지를 않더란.  감자튀김을 잘 안먹는 건 다행인데 잠들기 전 출출한지 계속 먹을 것을 요구해서 바나나 1/2개를 먹여야했다.

누리가 잠들고 언니가 사온 사이다 - 여기서 사이다는 탄산과일주다.  샴페인보다는 맥주에 가까운 느낌.

 
요며칠들어 밤마다 이 사이다를 마셨다.  언니가 보고 있는 가이드북에 꼭 먹어봐얄 리스트에 나온 사이다.  나는 한국서 손님이오면 인근에 공장이 있는 풀러스 Fuller's의 맥주와 에일을 준비하곤 한다.  이젠 이 사이다도 더해질 것 같다.  우리가 마신 건 아일랜드 것이지만.  어쨌거나 우리는 사이다의 팬이 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탐구생활 > 밥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122] 밥상일기  (0) 2017.01.23
[20170114] 밥상일기  (2) 2017.01.15
[20170111] 밥상일기  (8) 2017.01.12
[20170107] 밥상일기  (2) 2017.01.08
[20170105] 밥상일기  (0) 2017.01.06
[20170104] 밥상일기  (4) 2017.01.05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1.17 07: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7.01.17 0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밥상일기기 올라오면서 다른 모든 것이 올라오지 않죠. 역시 전 용적이 적나봅니다.ㅠㅠ

      huevos rotos는요 감자튀김+하몬(스페인 건조햄)+달걀을 올리는데요. 샐러드와 아스파라거스는 제가 더했어요.
      저는 오븐용 냉동감자를 이용했기 때문에 간단했는데요, 영어로 레시피를 찾아보니 양파를 넣고 한국 감자볶음하듯 만든 것도 있더군요.
      달걀 노른자를 덜익혀 소스가 되도록 먹는게 포인트인가도 싶네요. 그래서 달걀하몬감자를 한 포크에 콕 찍어 먹습니다. 간단하고 든든해서 좋네요.

한국에서 두 번 에어비엔비를 이용해보고 애 딸린 우리들에겐 딱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아이가 어른밥을 먹지 못할 때.  이번 마드리드 여행에서도 에어비엔비를 이용해서 숙소를 잡았다.  뒤늦게 여행인원이 1명 늘어나면서 선택한 숙소가 좁게 느껴지기는 했지만, 위치나 여러가지 면에서 에어비엔비는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다.

마드리드에 도착한 첫날은 크리스마스 다음날이라 문을 연 상점이 없어 먹거리를 구할 수가 없었다.  그 다음날 아침도 마찬가지.  휴일이 끝나고 상점들이 정상운영되면서 빵도 사고, 과일도 사서 아침과 저녁을 해결했다.

대충 이 정도.  영국에서 판매되는 많은 과일, 채소가 스페인 생산인데 스페인에서 먹는 과일이 더 맛있었다.  비록 마트표지만.  그건 프랑스도 마찬가지.  물가가 프랑스보다 더 싼 느낌이다.

여행경비를 아끼려고 한 것은 아닌데 누리님의 급체력저하로 (꼭 그것이 아니더라도) 저녁을 숙소에서 해결하니 예상보다 여행경비가 많이 남았다.  그래서 아끼지 말고 먹어보자는 요구와 꼭 타파(스)를 체험해보자는 요구가 더해져 마드리드 여행의 마지막 식사는 둘째날 갔었던 산 미구엘 시장 - 거대한 술집 같았던 -에서 '골라' 먹기로 했다.  정말 사람 많고 시끄러운 곳에서 누리님을 데리고 먹겠다고 한 시도 자체가 놀라운 것이었다.  그래도 마드리드에 왔다면 꼭 해 볼 거리 하나를 완료했다는데 의의를 두기로 했다.

믿거나 말거나 이 음식들에 작은 맥주 3잔을 더해 60유로를 썼다.  사진에는 없는 미니 버거 2개가 있기는 했지만 너무 터무니없이 비싼 건 사실.  재미있는 경험이었지만 다시는 하지 않을 것 같다.
런던 버로우 마켓처럼 관광객을 위해 존재하는 마켓 같았다.

그 길로 우리는 솔 광장에 들러 레알 마드리드 샵에 들러 축구공을 사들고 귀영.
짙은 안개로 비행기가 연착했고, 집으로 오는 길도 더뎠다.  거기에 가족들과 함께하는 입국심사로 많은 시간을 썼다.  11시가 넘어 도착해 짜파게티와 냉동만두를 먹고 잠들었다.  다시 한 번 희미해진 다짐을 되새겼다.  여행 후 귀가는 오후 6시라는 수칙.  늦은 귀가는 너무 힘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탐구생활 > 밥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231] 식사하셨어요?  (4) 2017.01.02
[20161230] 식사하셨어요?  (0) 2017.01.01
[20161229] 식사하셨어요?  (0) 2016.12.31
[20161228] 식사하셨어요?  (0) 2016.12.29
[20161227] 식사하셨어요?  (0) 2016.12.28
[20161226] 식사하셨어요?  (2) 2016.12.27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드리드 여행 3일째.  여행은 늘 그렇듯 길이 익숙해지고 방향감이 잡힐만하면 떠나게 된다.  내일이 벌써 마지막 날.

영어가 전혀 통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나는 매번 놀라고, 지비는 이제 그 사실이 놀랍지도 않으며(어디 프랑스에서는 통하더냐며), 언니는 불친절함은 당연히 생각하게 됐다.

오늘은 마드리드 근교 세르반테스의 고향 에나레스라는 도시에 다녀왔다.   어제만해도 여러 가지 맛보고 싶었던 우리는 깔끔해보이는 식당에 들어가 네 명 모두 같은 메뉴를 시켰다.  음료만 자기 취향대류 샹그리아, 와인, 맥주, 쥬스 골고루.  그 메뉴는 마드리드를 걸을 때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었던 감자+하몬+달걀 요리인 후에보스 로토스huevos rotos.  이렇게 읽나?

맛있는 연어샐러드와 함께 먹으며 '아 이래서 사람들은 가이드북을 보고 메뉴를 고르고, 거기엔 실패할 확율이 적은 메뉴가 있는거로구나' 싶었다.  앞으론 내 취향을 따르기보다 가이드북을 따르는 것으로 다짐했다.

마드리드에 돌아와 전망대 한 곳에 들렀는데 마침 공사중이라 헛걸음하고 돌아와 저녁을 먹었다.

아껴둔 짜파게티와 인근 마트에서 장을 본 음식들로 저녁을 먹었다.  재미있는 건 언니와 조카, 나는 짜파게티를 먼저 퍼담고 지비는 고기와 샐러드를 먼저 퍼담았다는 사실.  MSG는 며칠가지고 디톡스가 안되는 모양이다.

마드리드를 떠나기 전 목표는 타파(스)를 먹어보는 것인데 과연 해낼 수 있을지.  일단 그게 내일의 목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탐구생활 > 밥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230] 식사하셨어요?  (0) 2017.01.01
[20161229] 식사하셨어요?  (0) 2016.12.31
[20161228] 식사하셨어요?  (0) 2016.12.29
[20161227] 식사하셨어요?  (0) 2016.12.28
[20161226] 식사하셨어요?  (2) 2016.12.27
[20161225] 식사하셨어요?  (0) 2016.12.26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페인 마드리드 여행을 준비하면서 언니가 꼭 먹어보자고 한 메뉴 델 디아 - 3코스 런치 메뉴. 웬만한 식당에 들어가 이 메뉴를 주문하면 가격 대비 실망할 일이 없다고.  15-20유로.  우리는 산 미구엘 시장 근처 식당에 들어가 먹었다.  늦은 점심을 서둘러 먹기 위해, 누리님이 노하시기 전에, 급하게 찾아들어간 식당이 텅텅 비어 걱정이 많았다.  우리가 밥을 먹는 도중 식당에 손님이 꽉꽉 찬 것으로봐서 우리에게 늦은 점심 - 1시가 이곳엔 이른 시간이었나보다 하고 추측만 해본다.  마음은 급한데 식당에서 영어가 전혀 통하지 않아 주문하는데 구글번역기 동원하고 난리생쇼.  결국 오리, 소고기, 생선 정도 영어 가능한 여성점원이 와서 도와주었다.  눈물이 날뻔했네.

우리는 3코스 런치 메뉴가 아닌 2코스로 먹었다.  스타터로 역시 파에야, 스페인이니 파에야.  해산물 샐러드도 맛났다.
별로 도움은 안되겠지만, 우리가 간 식당의 메뉴 델 디아 스타터/전체의 종류는 쌀(?), 파에야, 해산물샐러드, 콩스튜, 구운 채소였다.  주메뉴는 소고기 스테이크, 생선, 오리, 문어, 오징어, 또다른 소고기였는데 나는 오징어를 선택했다.
영국에서는 오징어가 흔하지 않아 오징어를 먹을 기회가 생기면 나는 늘 오징어를 선택해본다.

전체로 나온 파에야는 전날 공항 파에야보다 맛났고, 해산물 샐러드가 생각보다 좋았고, 오징어도 연하고 맛났다.

주문할 땐 완전 카오스였지만 만족스럽 게 식당을 나섰다.  식당이 바로 타파(스) 등 먹거리로 유명한 산 미구엘 시장 앞이었다.  하지만 배가 불러서 도전해보지 못했다.  결국 하나 골라든 생선.  어른들은 비위가 약해 먹기 어려웠는대 누리는 국수라 생각하고 꽤 먹었다.  보는 우리가 놀람.

그 유명한 산 미구엘시장은 거대한 선술집이라고 결론 내렸다.  거기에 아이들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소음과 많은 사람에 취약한 우리는 오래 머물지 못했다.

그리고 마요르 & 솔 두 개의 광장을 거쳐 백화점으로 추측되는 건물 지하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 잔하고, 장보고 숙소로 돌아와 저녁을 먹었다.  나름 서두른다고 했는데 커피 한 잔할 곳을 찾는 것도, 장을 보는 것도, 화장실에 가는 것도 너무 오래 걸리고 사람이 많아 누리님 기진맥진.  그 누리님을 돌아가며 안고, 업고 오느라 우리도 기진맥진.

다행히 30분 가까이 줄서 기다려 사온 닭, 해물샐러드, 새우튀김이 먹을만했다.

누리님은 평소 접해보지 못한 디즈니 채널의 세계로 빠져버림.

힘들었지만 마무리가 나쁘지 않았던 하루는 네델란드 맥주(?)와 마무리.
(스페인 맥주로 사오라고 했더니 네델란드 맥주가 할인이라며 업어온 지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탐구생활 > 밥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1229] 식사하셨어요?  (0) 2016.12.31
[20161228] 식사하셨어요?  (0) 2016.12.29
[20161227] 식사하셨어요?  (0) 2016.12.28
[20161226] 식사하셨어요?  (2) 2016.12.27
[20161225] 식사하셨어요?  (0) 2016.12.26
[20161224] 식사하셨어요?  (1) 2016.12.25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