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열고 살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05 [life] 호의 (4)

[life] 호의

런던일기/2013년 2013.09.05 22:46 |

더운 날씨도 피할 겸 대충 때운 점심도 보충할 겸 장보러 갔다가 별다방에 들렀다.  우리가 옆 자리에 앉을 때부터 호의를 보이시던 할머니가 계속해서 말씀을 걸어오신다.  


애가 몇 살이냐, 나는 어디서 왔느냐, 애 아빠는 영국인이냐, 애 아빠는 직업이 뭐냐, 이 동네는 얼마나 살았냐, 애가 너무 귀엽다는 등등.  12개월, 한국, 폴란드인, ... 쭉 단답형으로 답하다 내가 너무 뚱-한듯해서 영국인은 아닌 것 같다고 물었다.  영어는 잘해도 이 동네 영어는 아닌듯해서.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오셨단다.  그렇게 쳐도 유창하지는 않아서 거기서 자랐나고 물었더니 네덜란드에서 나고 자랐고,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오래 살았단다.  런던엔 4개월 전에 일 때문에 왔고, Chiswick엔 지난 금요일에 이사왔다고.  이야기가 끝나지 않을 것 같아 그닥 배고파 하지 않는 누리에게 줄 이유식을 주섬주섬 꺼내 먹였다.  나도 참.

내가 이유식을 먹이는 사이에도 아이가 너무 이쁘다며 계속 감탄하신다.  고맙다고 고맙다고 인사는 했지만 나도 모르게 계속 거리를 두려고 노력했다.


집에 가야할 시간이 되서, 정말로, 주섬주섬 일어서는데 이 동네 살다보면 또 볼 날이 있지 않겠냐며 잘 가라고 인사하신다.  아마도..잘지내라고.. 인사하고 돌아서는데 그냥 미안한 마음이 든다.
한국도 여기도 호의를 호의만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회가 되버려서.  하지만 영국인들은 잘 묻지 않는 자잘구레 개인사를 물어오시니 나도 모르게 뒤로 물러나게 됐던 것이다.  새끼 낳은 동물처럼 보인 건 아닐까.. 집으로 걸어오는 내내 뒷덜미가 찜찜하다.  돌아가서 "그게 아니라요.."하기도 그렇고.


어떤 사람들은 길거리에서 좋은 인연을 만나기도 하고, 바르셀로나의 S가 남편을 길거리에서 만났다, 어떤 사람은 버스 옆자리 앉은 사람이 일자리를 소개해주었다는 이야기도 들어봤는데.  좀 열고 살아야 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이건.. 그냥.


'런던일기 > 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od] 스콘 scone  (4) 2013.10.12
[keyword] 그래피티 Graffiti  (0) 2013.09.22
[life] 호의  (4) 2013.09.05
[life] 생일  (10) 2013.08.15
[food] 다시 고엄끼 Gołąbki  (6) 2013.08.14
[food] 옥수수  (4) 2013.08.13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9.06 15: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3.09.06 17: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그런 사람도 많겠지만, 그런 면에서 한국인들은 참 뚱-해요. 저를 포함해서요. 그런 상황에 대한 외국인들의 대응은 아주 식상한 인사와 말들인데, 우린 그조차도 잘 못하는 것 같아요. 가끔은 그런 식상한 인사와 말들의 고마움을 느껴요.

  2. gyul 2013.09.08 17: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국사람의 경우는 약간 극과 극의 노선을 타는것같아요...
    아예 관심없거나 아니면 너무 과한 관심을 주거나...
    그러다보니 후자의 경우가 조금 더 부담이 되어 더욱 무심해지는것같기도 해요...
    이 모든것은 역시 대화하는법, 관계를 맺는법에대해 우리가 많이 배우지 못한탓은 아닐까 생각도 해봐요...
    학식의 부족이 아니라 사회환경이 주는 자연스런 배움같은것들요...
    타인과의 관계 이전에 가족안에서의 관계조차 아직 자연스럽지 못한것이 한국사람들의 현실이기도 하니까요...

    • 토닥s 2013.09.10 18: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무 자르듯 '툭!' 특히 부산/경상도 사람들은 더하답니다.(ㅜㅜ )

      집도, 학교도 그런 걸 가르쳐 주지 않는 사회가 되어버렸어요. 아니면 그런 것도 사교육의 영역으로 들어가버렸거나. 감정코칭..이라면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