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한 아이 여권 사진은 누가 물어주나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4.13 [day13] 아들의 귀환 (2)
누리가 어릴 때 한국에서도, 영국에서도 아이가 아들이냐는 말을 정말 많이 들었다.  그때는 '어딜봐서!'하며 혼자 화륵화륵 했는데 지금와서 지난 사진을 보면 내가 봐도 아들 같아 보인다.  눈에 콩깍지가 씌였었나 보다.

+

내일은 먼 길을 떠나는지라 조신하게 보냈다.  나는 당분간 받지 못할 물리치료를 받고 약을 챙겼다.  누리는 미뤄둔 여권사진을 찍었다.

영국에 돌아가 영국여권을 갱신하기 위한 사진이다.  영국에서는 보정 같은 과정 없이 여권사진 규정에 맞춰 찍어만 준다.  5년 동안 쓸 여권사진을 이쁘게 찍고 싶어 한국에서 찍고 싶었다.

 
하나 밖에 없는 동네 사진관에 가서 여권사진을 찍겠다고 하니 머리를 묶어달라고.  두 가닥으로 묶을까 고민하다 한 가닥으로 묶었다.  그런데 아저씨가 애써 앞으로 쓸어내렸던 곱슬 앞머리를 챡 갈라 차분히(?) 붙이셨다.

찾아온 사진을 보니 이렇다.

가르마도 가르마지만 잔머리까지 포토샵으로 다 밀어버리고 나니 완전 아들이다.  흑..ㅠㅠ

+

다시 찍을까 진지 고민 중이다.  머리 풀고 앞머리 내리고 '다른 사진관'에서.  만2천원인데 그래도 될까?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길을 떠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15] 가족상봉  (2) 2017.04.15
[day14] 피로 사회  (0) 2017.04.13
[day13] 아들의 귀환  (2) 2017.04.13
[day12] 영국이 여기저기  (2) 2017.04.12
[day11] 긴 휴가의 장단점  (2) 2017.04.11
[day05] 뽑기  (0) 2017.04.10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5.02 10: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7.05.21 06: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결국 한국에서 돌아오기 전날 미용실에서 머리하고 다시 사진을 찍었는데 아들같지는 않았지만 사진을 영 맘에 안들게 찍어서 맘이 상했지요. 돈도 아깝고 해서 두번째 찍은 사진으로 오늘 다시 여권 갱신 신청했는데 두고두고 후회할 것 같아요. 에이구.. 돈이 뭔지.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