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가든 magic garde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15 [+1426days] 매직 가든 (4)

우리는 특별한 일이 없으면 토요일은 누리를 데리고 외출을 계획하는 편이다.  일요일도 외출을 하기는 하지만 '동네'의 바운더리를 잘 벗어나지 않는다.  이번 토요일은 오래전부터 가보자고 마음 먹었던 런던 외곽 햄튼코트 팔래스 Hampton court palace에 생긴 매직 가든 Magic Garden이라는 놀이터에 다녀왔다. 

누리의 방학을 앞두고 가볼 곳을 부지런히 검색했더니, 그 검색 기록이 남아 페이스북 타임라인데 계속해서 노출이 되어 잊을래야 잊을 수가 없는 곳이었다.  다만 예전에 했던 로얄 팔래스 연간 회원권을 할 것이냐, 이 놀이터만 1회 입장료를 내고 갈 것이냐 고민을 좀 했다.  그런데 이 놀이터가 부활절 연휴부터 10월까지만 개장한다는 조건 때문에 1회 입장료만 내고 가기로 했다.  햄튼코트 팔래스 입장권을 사면 이 놀이터도 갈 수 있지만, 햄튼코트 팔래스 입장권이 21파운드로 꽤 비싼 편이다.  그런데 합리적이게도 놀이터와 정원의 미로 (magic garden & maze)만 입장권을 7파운드에 판매한다.  심지어 5세 미만은 무료다.


로얄 팔래스 연간 회원권이 있을 때 햄튼코트 팔래스는 2~3번 갔다.  그때도 이 놀이터가 있었나 기억이 나지 않았는데, 가서 보니 올해 5월에 생긴 핫한 놀이터.  아직 새로운 시설이라 그런지 시설도 깨끗하고 사람도 붐비지 않아 좋았다.



무엇보다 팔래스/궁을 모티브로 한 디테일이 좋았다.  앉는 의자도 왕들이나 앉았을법한 의자 모양이었고, 의자들의 크기들이 재미 있어서 마치 동화 속에 와 있는 기분이었다.

놀이터 이미지로 자주 등장한 용이 생각보다 커서 놀랐다.  아이들은 입구에서부터 이 용을 보고 다 "와!" 한다.



사실 이름있는 놀이터에 비하면 놀이기구가 많다거나 볼 거리 가짓 수가 많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었는데, 한 가지 한 가지가 재미있게 만들어져 있었다.  그네, 시소 같은 놀이기구는 없고 언덕, 성을 모티브로 한 건물, 용, 모래밭 그런 것들이 있어서 아이들이 정해진 틀 안에서 노는 것이 아니라 자유롭게 채워가며 놀 수 있었다.







지비는 개인적으로 그 어떤 놀이터보다 좋다고 했다.  집에서 그렇게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켄징턴 팔래스 옆 다이애나 왕비 기념/추모 놀이터 ( ☞ http://www.todaks.com/1100 ) 는 누구나가 좋아하는 놀이터인데 그것보다 낫다고.  사실 그 놀이터는 일년 내내 사람들로 붐빈다.  그에 비하면 이 매직 가든은 크기는 작고, 비록 유료기는 하지만 아직은 방문객도 많지 않다.



날씨가 뜨겁지는 않았지만 습한 탓인지 누리는 순식간에 땀으로 젖어버렸다.  사실 쉬지 않고 뛰어다니고, 굴러 다녔다.  결국 반팔 셔츠를 벗어버리고 런닝/속옷 차림으로 놀았다.  수영복 차림으로 노는 아이들도 제법 되었다, 물이 상당히 차가웠는데.


모래밭에 몇 군데 펌프가 설치되어 있었는데, 아이들이 물을 펌핑하면 그 물이 모래밭으로 딱 발을 적실만큼 흘렀다.  질벅질벅하면서 노는 게 맛인데, 어떤 아빠는 모래로 댐을 만들어 흘러가는 물을 막고 그 안에는 펌프질로 물을 꽤 깊이 채웠다.  아이들보다 더 열심히 댐을 만들었다.  가끔 지비에게서도 그런 모습을 본다.  누리 장난감이 자기 장난감인줄 아는.  그 아빠는 모래로 댐을 만드는 사이 그랬을테다.


여름이 가기 전에 한 번 더 갈 시간이 있을 것 같지 않지만, 벌써 그늘은 제법 서늘하고 물은 차갑다, 내년에라도 꼭 다시 찾을 놀이터다.  런던에 여행오는 사람이 런던 외곽에 위치한 햄튼코트 팔래스까지 가기는 쉽지 않겠지만, 시내에서 기차로 갈 수도 있고 궁전도 의미있고 볼만하니 아이를 동반한 여행이라면 꼭 추천하고 싶은 방문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17 02: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6.08.17 05: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학교 다닐 때 보도사진 강사(현직 사진기자셨던)분이 그래요. 자신의 집 사진첩을 보면 과부 사진첩이라고. 부인하고 아이만 있다면서. 우리는 그 반대지요. 남편과 아이만 있어요. 제가 사진을 찍으니 피할 수 없는 운명이지요. 그래서 가끔은 사진을 취미로 하는 아빠가 있는 집들이 부럽습니다.

  2. 2016.08.18 15: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6.08.18 16: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지비는 왕관이 올려진 초록색 동산과 피크닉을 주로하던 초록색(인공잔디) 분지를 보고 텔레토비 동산같다고요.ㅎㅎ

      누리는 정말 땀으로 홀딱 젖도록 뛰어다녔답니다. 동산은 온몸으로 굴러다니고요.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 게 모래밭인데요(엄마들은 참 싫어하는 게 모래밭ㅎㅎ) 골고루 아이들이 좋아할 요소를 갖춘 곳이었어요.

      보통 큰 공원이나 궁엔 이런 놀이터가 있는데, 서울에도 그럼 어떨까 생각해봤어요. 경복궁 빈터 많든데..ㅎㅎ 그럼 사람이 너무 몰리겠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