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맥주가 맛있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11 [food] 멸치볶음 (8)
예전에 K선생님이 주신 마늘편을 넣은 멸치볶음이 너무 맛있어서 몇 번 해먹었다.  누리가 생기기 전에.  한국서 부모님께 받아온 멸치가 동이 나기도 했고, 임신을 하면서 딱딱한 음식을 기피하다보니 (잇몸이 부실하여) 더는 안해먹게 되었다.  이후로도 누리에게 건강한 반찬을 해줄겸 멸치볶음을 만들어볼까라는 생각을 안한 것은 아니지만, 이곳 한국슈퍼에서 살 수 있는 수산물, 대부분이 중국산이다,에 믿음이 가지 않고 판매하는 단위도 작긴해도 박스라 선뜻 손이 가지 않는 음식재료였다. 

이번에 한국에 갔을 때 후배가 지어준 밥에 반찬으로 나온 멸치볶음이 맛있어서 조리법을 물어왔다.  재료를 따로 볶고, 양념은 끓인 후 따로 볶은 재료를 섞는게 비법.  전수 받은 비법(!)과 나물씨 책을 참고해서 만들었는데, 그도 한달 전이라 이 맛이었는지, 다른 맛이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래도 먹을만해서 기록차원에선 남겨둔다.

멸치볶음

재료 : 볶음 멸치 100g, 간장 1T, 현미씨유 1T, 설탕 2T, 꿀 1T, 견과류 150g

한국에서 돌아오기 전 언니에게 생협에서 멸치를 사다달라고 했다.  돌아와서 냉동실에 넣었다가 이번에 꺼내보니 300g짜리였는데, '왜 이렇게 작은가'하면서 저울에 대접 올려놓고 100g 덜어보니 양이 꽤 된다.  혹시 모를 실패를 생각해서 100g만 만들어봤다.  케이크 만들면서 남겨둔 견과류 호두, 호박씨, 해바라기씨, 알몬드 슬라이스와 크랜베리를 종류별로 담았더니 150g이 훌쩍 넘는다.  배보다 배꼽이 큰 모양이지만, 예전에 한국에서 본 '꽃보다 누나'에서 여행 떠나기 전 견과류를 열심히 볶던 여배우 김희애를 생각하며 그대로 진행.

양념장 비율을 찾아보니 보통 물, 간장, 설탕, 물엿, 맛술의 비율을 같은 양으로 만든다.   취향 따라 조절해가면서.  짠 것이 싫어서 간장을 줄이고, 물엿이 없어 꿀로 대신해 넣었다.  단 것도 싫어서 꿀의 양을 절반으로 줄였다.  후배가 시킨대로 멸치와 견과류를 따로 볶아 끓인 양념과 섞어보니 조금 짠맛.  식힌 후에 먹어보니 단맛이 조금 더 났다.  사람들은 음식이 식으면 짠맛이 더 살아난다고들 하는데, 반대로 느껴졌다.  멸치를 따로 볶으면서 너무 볶았던지, 혹은 설탕이 많았던지 약간/많이 바삭해서 지비는 과자 같다고 했지만 달달하고 짭쪼롬한 멸치를 누리는 '아기물고기'라며 정말 좋아했다.  밥 반찬이 아니라 간식으로.  티스푼으로 한 스푼 정도 먹고 물을 한 컵 들이켜야 했지만.

일단 있는 멸치가 다 할때까지는 열심히 먹어볼 생각.  맛도 있고, 몸에도 좋다고 믿으면서. 

+

프랑스 여행에서 돌아오는 길에 auchan이라는 마트에서 치즈와 맥주를 사왔다.  프랑스에서 치즈는 납득이 되겠지만 맥주라니.  우리는 정말 맥주파다. 

프랑스 맥주라곤 크로넨버르그 밖에 모르는데 그건 영국서도 흔히 살 수 있다.  프랑스에서 거의 마지막 일정이었던 여행지 몽생미쉘의 식당에서 홍보하고 있는 수도원 주조 맥주를 마트에서 발견하고 사왔는데 집에 와서 보니 벨기에 맥주였다.  털썩.

그런데 어제 동네 마트에 장보러 갔더니 거기에도 팔고 있었다.  털썩2.

이 맥주가 그 맥주.  이 맥주를 위해 오랜만에 쥐포님도 모셨다.  우리집에선 귀한 쥐포님은 오븐에 모신다.

집에 조리열기구가 유리상판이라 쥐포를 구울 수가 없어, 캠핑 때만 쓰는 휴대용 버너를 꺼내 굽곤 했는데 얼마전에 집에 놀러오신 L님에게 쥐포를 대접코저 휴대용 버너를 꺼냈더니 "전자렌지에도 굽는다던데요?"해서 급검색.  그런데 전자렌지에 굽는 방법은 이 귀한 쥐포님을 태울 가능성이 있어 오븐에 구워봤다.  두어 번의 시행착오를 통해 예열 없이 180도 8분 30초라는 우리집 오븐에 맞는 '적정조리시간'을 찾았다.  그래서 맥주와 쥐포를 순식간에 먹었다는 구구절절 변명.
앞으로 동네 마트에서도 살 수 있는 맥주를 바다 건너 실어오지는 말자는 다짐을 하였다가도 가격 생각하면 또 실어오는 게 낫다 그런 결론.

프랑스에서 마트를 떠나는 마지막 순간에 지비가 장바구니에 담은 치즈.  전자렌지에 4분 데워 퐁뒤를 간편하게 즐기는 치즈라는데(그림으로 우리는 그렇게 이해했을뿐 진실은 알 수 없다) 또 어렵게 라클렛 스타일로 준비해서 먹었다.  다만 라클렛 팬이 없으니 치즈는 오븐에 굽고 감자는 삶아 으깨고 채소는 굽고 난리법석.  다시는 이런 치즈는 사오지 말자고 둘이서 다짐했다.  냉장고에 냄새가 냄새가 김치 저리가라였다.

뭐 이렇게 먹고 살았다는 이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6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행복한 캠퍼들 Chapter 2.  (6) 2016.08.10
[etc.] 커피를 찾는 남자들  (4) 2016.07.24
[food] 멸치볶음  (8) 2016.07.11
[life] 육아와 가사의 딜레마  (6) 2016.07.07
[life] 마미를 부탁해 누리야  (4) 2016.05.19
[coolture] 빙 Bing  (0) 2016.05.14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7.12 11: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6.07.12 22: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기물고기를 와구와구 먹습니다.ㅎㅎ 저도 예전엔 딱딱한 게 싫어서 먹지 않는 멸치였는데, 사람 입맛도 변하는지 그게 또 맛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눅눅해지지 않게 조리한 후배의 조리법을 듣고 와서 만들었습니다.

      맥주는 참 맛있어요. 영국엔, 유럽엔 마실 맥주가 많다는 게 참 좋아요.
      저도 건강하게 간단하게 먹으려고 노력하는데 잘은 안되요. 점심도 라면으로 후룩..먹은. 사실 저는 건강하게 먹기도 해야겠지만 소식도 해야하는데, 저 디쉬 자체는 간단했지만 치즈의 칼로리가 너무 높아 소화시키느라 고생을 했습니다. 치즈는 짜지 않아서 좋다고 남편과 평가했는데, 당분간은 이런 류의 치즈를 냉장고에 들이지는 않을 생각입니다. 냄새가.ㅎㅎ 아직 하나가 남아서 이번 주말에 먹어치울 예정입니다.

  2. 유리핀 2016.07.13 1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냉장고 냄새는 오래되거나 곰팡이 펴서;;; 먹기 싫은 식빵을 넣어두면 많이 없어져요. 소주를 작은 그릇에 조금 부어서 넣어둬도 좋고. 전 커피내리고 가루를 바짝 말린거랑 자투리 식빵, 소주 세가지를 모두 쓰는데 냉장고에서 김치냄새 안나요.
    멸치볶음은 역시 멸치보다 견과류가 더 들어가야 제 맛! 성공하셨군요. ^^/

    • 토닥s 2016.07.13 16: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냉장고가 작아서 그게 들어갈 자리가 있을런지.ㅎㅎ

      우리집엔 김치 같은 반찬이 없어. 냄새가 날만한 것이라곤 양파나 파 정도인데 가끔 김치가 생기면 그 냄새가 확실히 나. 자주 있는 일이 아니니 적당한 용기가 없어서이기도 하고.
      그런데 치즈가 말이다.. 냄새가 정말 김치랑 비교가 안돼. 프랑스에서 올 땐 사서 아이스박스에 넣어 차 뒤에 싫어놓고 페리 타면서 차에서 내렸다 영국에서 다시 차에 탔는데 냄새가.. 너무 많이 나서 막 웃었지. 집에오니 웃을 일이 아니네.ㅎㅎ

      멸치를 볶을 때 뜨거워서 그랬던지 말랑말랑하더라고. 계속 열심히 볶았더니 딱딱한듯. 담엔 '적당히' 볶아얄텐데그게 어려워.

  3. 2016.07.20 03: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6.07.21 06: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만들고서 열심히 먹었는데 요즘 갑자기 더워진 날씨로 면만 먹다보니 요며칠 안먹었네요.

      누리는 멸치볶음에서 멸치만 골라서 10마리쯤 먹어요. 10마리라고 해봐야.. 정말 티끌 같습니다.

      게으른 엄마는 '밥이랑'이라는 한국산 후리카케를 종류별로 구매해놓고 날마다 바꿔가며 먹입니다.ㅠㅠ
      (미쿡도 그렇지만 영쿡엔 웬만한 한국제품은 다 있어요)

  4. 일본의 케이 2016.07.22 21: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퐁뒤에 찍어 먹고 싶어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