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열쇠 다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30 [day2] 파리의 다리들 (2)


루브르 박물관을 떠나 노트르담 성당 Notre Dame de Paris으로 가던 길에 발견한 다리, Pont des Arts.  사랑의 열쇠들이 난간 가득 채워져 있다.  한국도 그러하지만, 오래지 않아 생긴 것인듯.  분명한 건 내가 여행을 갔던 2000년에는 없었던 것 같은데.  모르겠다, 내 기억이 잘못된 것인지도.







이 다리 이름을 찾기 위해 검색해보니 시떼 Cite섬을 잇는 다른 다리에도 이 비슷한 것이 있나보다.  열쇠들의 무게들 때문에 다리에 무리가 가서 열쇠들을 걷었다가 말았다가 그런 논란이 있었지만, 이 역시 관광자원인지라 그냥 두기로 한 모양이다.



그날도 세느강은 계속 좌우로 흘러주시고.


여름에 파리를 간다면 유람선은 꼭 타볼만 한 것 같다.  특히 밤에.  조명과 어우러져 볼거리가 된다.  유람선에서 샴페인을 마시며(밥코스도 있지만 가격이 좀 나가는걸로 안다) 사진찍고 그러는데, 난 벌써 해봤으니까 통과.  그리고 이 때는 겨울인지라 생각도 안해봤다.


템즈에서도 유람선은 타볼만한 것 같다.  비교적 짧은 구간을 대중교통 수단격인 보트를 타고 템즈를 따라 도시를 구경할 수 있다.  추천코스는 엠바크먼트에서 세인트 캐서린 도크.  빅벤 앞에서 타면 타워 브릿지 뒤에 내려준다.  시간 없는 런던 관광객에게 강추.





Pont des Arts를 뒤로 하고 노트르담 성당이 있는 시떼 섬으로 총총.


아, 그런데 익숙한 저 다리.  바로 영화 〈퐁네프의 연인들〉'퐁 네프Pont neuf'되시는 다리.  아홉번째 다리. 

그 영화는 참 재미없었는데, 지금 다시 보면 다를까.  생각난 김에 한 번 찾아봐야겠다.



나만 저 다리를 알아본 것은 아니었다.  잘 입으신 중년 한 분도 멀리서 퐁네프와 시떼섬을 작은 카메라에 사진으로 담으셨다.





우리가 퐁네프로 세느 강을 건널 때 비와 바람과 햇빛이 뒤섞인 날씨였다.  그래서 참 영화 같은 빛깔이라고 생각했다.  그러거나 말거나 겨울바람이 부는 다리를 건너는 사람들은 옷깃을 여미고 바쁘게 걸어갈뿐이다.  우리도 그 대열에 섞여서 서둘러 발걸음을 옮겼다.

'길을 떠나다. > 2011년 Par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2] 파리의 다리들  (2) 2013.12.30
[day2] 루브르 박물관  (2) 2013.12.29
[day1] 오르세 미술관  (4) 2013.12.19
[day1] 에펠타워  (4) 2013.12.18
[day1] 유로스타  (6) 2013.12.17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수민 2014.02.17 17: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끔씩 페북에 올라오는 글을 따라 여기 와서 소소한 재미난 얘기들을 읽다가 옛글까지 읽게 되었네요.글을 읽다가 파리에 살고 있는지라 우리가 흔히 잘못 알고 있는 퐁뇌프에 대한 정보 하나 수정해 드릴려구요. 퐁뇌프는 아홉번째 다리가 아니라 새로운 다리란 뜻. 16세기 말 짓기 시작해 17세기 초에 완공되었는데 당시에는 없었던 돌로만 만들어진 다리에다 보행자들을 위한 보도를 갖추고 있어 새로운 다리란 이름이 붙었대요. 아이러니 하게도 그 새로운 다리가 지금은 파리에서 가장 오래된 다리랍니다. 파리에 3년 넘게 있으면서 아직 영국을 못가봤는데 가게 되면 이 블로그가 유용할 듯. 런던 가게 되면 연락 한 번 하지요.

    • 토닥s 2014.02.19 15: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선배님! 그렇군요. 그래도 글은 정정하지 않고 남겨둘께요. 사람들이 댓글까지 읽어주길 바라면서.

      성일 선배로부터 말씀을 듣고 제가 한 번이라도 뵌적이 있는분일까 궁금해하며 오래된 사진을 꼼꼼히 봐도 잘 모르겠더라구요. 기억마저 오래된 것인지. 그래도 만나면 반가우리라 믿어요. 꼭 연락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