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만나긴 어렵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09 [+447days] 크리스마스 이벤트 완료(또는 종료) (6)

차 없는 우리를 굽어살핀 친구들이 뉴몰든에 데려다줬다.  일전에 만났을 때 차 없는 생활이 그닥 불편하지는 않지만, 여행이 아쉽고 뉴몰든에 가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고 했더니 뉴몰든 정도는 같이 가자고 해서 지난 주말 날을 잡았다.  도심 습지 공원WWT에서 열리는 크리스마스 이벤트에 오전에 갔다가 뉴몰든에 점심을 먹으러 가는게 계획이었는데 친구들이 약속시간 보다 한 시간 늦게 와서 WWT의 크리스마스 이벤트는 다음날 우리끼리 가기로 하고 바로 뉴몰든 근처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점심을 먹고 근처 한국마트에서 장을 보고 나니 날이 벌써 어두워져 멀리 차마시런 못가고 한국마트 코 앞에 있는 X리스피 크림 도넛으로 갔다.  지비가 좋아한다.


가서 도넛 한 개씩 손에 들고 커피 마시면서 식당에선 정신 없어 나누지 못했던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나눴다.  그 사이 누리는 다른 아이들에게 풍선 하나 얻어서 열심히 활보.  바람에 딸려들어온 낙엽도 주워가면서.






풍선을 달라고 애원하는데도 누리 머리로 정전기 일으키기 놀이(?)에 열중하고 있는 지비.  그냥 '애줘라'.(- - );;



누리가 얻은 풍선에 열광하고 있는 사이 누리의 장난감 인형(퍼펫)에 열광하는 친구 커플.  남친이 이번 크리스마스 선물은 뭘로 사야할지 알 것 같다면서.


친구들의 도움으로 다시 한국 식품을 냉동실 가득 채웠다.  사실 뉴몰든으로 간 주목적으 쌀이었다.  누리가 이유식을 하면서, 그리고 요즘 우리와 함께 밥을 먹으면서 은근 쌀을 많이 먹게 됐다.  9kg을 한 달 정도 먹는 것 같다.  예전엔 세 달 정도 먹었는데.


하여간 토요일 늦어져 가지 못한 WWT의 크리스마스 이벤트에 일요일에 다녀왔다.  별 건 아니고 £5 내고 "호호호" 웃는 산타 무릎에 앉아 덕담 나누고, 사진찍고 그런 이벤트였는데 우리가 도착하니 산타를 만나기까지 한 시간 반 줄서야 한단다.(- - );;


나는 혼자 밖에 줄서고 지비는 누리 데리고 실내 전망대로 갔다.  다들 그런 모양인지 줄이 줄어들지 않는다.  부모 중 한 사람은 줄서서 기다리고 나머지 가족들은 다른 곳을 구경하거나 까페에 있거나 하는 모양인데 그 줄 선 사람 한 명 앞으로 여러 명의 아이가 있으니 줄이 쉽게 줄어들지 않는 것 같았다.  그래서 20분 만에 포기했다.  누리는 아직 산타 모른다고 우리끼리 합리화하면서.


그대신 개들이 끄는 산타의 수레를 타보기로 하였다.  무료.  그건 10분도 안기다린 것 같다.




말라뮤트 구경하는 누리.


누리 모자는 크리스마스 때때옷의 일부.  산타를 접견하고자 빨간색 코트와 루돌프 모자 급구매해서 갔건만.(- - );;




수레는 허스키가 끈다.  동물학대 아니냐고 따져묻지 말기.  허스키는 끄는 시늉만하고 뒤에 청년이 수레를 민다.




허스키 잡고 좋다는 누리.  개를 직접 만질 일이 잘 없으니까.





어젠 유모차 없이 집을 나섰다.  WWT가 먼 거리는 아니다.  차로 가면 10~15분이지만 우린 차가 없고 버스로 가면 한 번 갈아타야 하는데, 누리가 버스에선 유모차에 앉아 있으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그냥 나섰다.  둘일 땐 이젠 유모차 없이 나서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다.


비록 산타는 접견하지 못했지만 이걸로 크리스마스 이벤트는 대충 완료한 걸로.  누리가 자랄 때까지 크리스마스는 없는 걸로.( ' ');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 2013.12.10 19: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렸을때 핀란드던가? 암튼 산타할아버지에게 편지를 쓴적이 있어요...
    그게 초등학교때던가 중학교때던가...
    산타할아버지에게 편지를 쓰면 선물을 받을수 있다기에 고심하며 편지를 보냈지만
    그저 프린트된 답장이 온것으로 끝났던 기억이.......
    ㅎㅎㅎㅎ
    선물이 꼭 받고싶었던것보단... 산타할아버지가 직접 쓴 손카드정도 받고싶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전세계에서 보내는 편지에 그렇게 다 답장을 보내는업무에만도
    어마어마한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더라고요...
    그나저나 누리는... 이날을 기억할까요? ㅎㅎㅎㅎㅎ

    • 토닥s 2013.12.10 23: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햐.. 정말 '어린이'였군요. 전 그런 어린이 다운 기억이 별로 없네요.

      그 편지를 한글로 썼는지도 마구 궁금해집니다.ㅋㅋ

    • gyul 2013.12.11 14: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편지는 당연히 산타할아버지가 알아봐야하니 영어로 썼어요...
      그떄는 지금처럼 유아때부터 영어를 배울떄가 아니어서 그리 잘하지는 못했지만 학교에서 배웠던 영어로만 가능할정도의 초초초초초급수준의 영어를 썼었죠...ㅎㅎ
      그 카드를 아직도 가지고 있지만... 산타는 제 편지를 가지고 있을까요?

    • 토닥s 2013.12.11 15: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마 그 편지를 다 가지고 있다면, 세계각지에서 온, 폐지 팔아도 갑부가 되겠어요. 하지만 그 어딘가 있을지도 몰라요. 런던 베이커스트릿에 있는 셜록박물관에 가면 사람들이 셜록에게 보낸 편지가 있더라구요.
      (아 혹시 BBC 셜록보세요? 1월 1일에 살아돌아온다는데..)

    • gyul 2013.12.13 17: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어후!!! 셜록 완젼 기다리고있어요!!!
      시즌 1,2 다 너무 재미있게 봤고 그 배우들을 너무 좋아하게되었거든요...ㅎㅎ
      새해선물을 기다리는 기분이예요...^^

    • 토닥s 2013.12.13 22: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크리스마스엔 미니 에피소드도 공개된다고 합니다. DTV 레드버튼을 통해서. 그건 크리스마스 선물이 되겠군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