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감기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8 [+44weeks] 누리는 투병中 (10)

누리가 아프다.   정확하게 말해 나아가고 있는 중.  지난 수요일 아침 일어나니 콧물이 찔끔해서 지비랑 "왜 이래?"했는데, 오후되고 저녁되니 콧물이 줄줄.(ㅜㅜ )  밤에 콧물 때문에 한시간 ~ 한시간 반 간격으로 칭얼대서 누리도 나도 잠을 잘 못잤다.  그 순간에도 지비는 틈틈이 잘 잔다.






다행히 목요일 오전 GP(보건소 격)에 베이비클리닉이라 데려가기로 마음을 먹었다.  GP에 가니 베이비클리닉은 맞지만 그건 성장체크나 예방접종을 할 수 있지, 아픈 아이를 보일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내일 올래?"하는 접수원에게, "아기가 아파 아기도 나도 잠을 못잤다"하니 콧물 줄줄 누리 얼굴 한 번 보더니 성장체크를 하는 의사의 웨이팅 리스트에 올려줘서 15분 정도 기다려 의사를 만났다.


체온체크하고, 귓속을 보더니 체온은 괜찮은데 입주변(목)과 코가 감염이 되었고, 귀 안도 약간 붉어졌다고 했다.  다행히 폐는 괜찮으니 항생제를 쓸 필요는 없지만, 처방해주는 감기약을 먹고 이틀 정도 경과를 본 후 차도가 없으면 항생제를 먹여야 한다면서 항생제 처방전도 주었다.  사실 영국에선 돌 이전엔 웬만한 감기엔 약을 처방해주지 않는다고 들어서 갈까 말까 망설였다.  하지만 항생제가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이야기까지 들으니 GP에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의사에게 경과가 있는지 없는지 내가 어떻게 알 수 있냐고 물었더니 애가 아프면 웃지도 않고 놀지도 않는다면서.  물론 잘 먹지도 않고.  누리가 콧물을 흘려서 오랜만에 긴팔을 입혔는데 어째야할지를 모르겠다하니 이미 체온이 약간 오른 상태기 때문에 열이나면 긴팔 옷이 덥다면서 짧은 팔을 입히는 게 좋겠다고.  막힌 코는 어쩌나, 우유를 더 줘도 되나 그런 자질구레한 질문을 더하고 처방전 두 장을 받아들고 나왔다.  한 장의 처방전은 감기약과 코를 위한 식염수, 다른 한 장은 항생제를 위한 것이었다.  의사는 두번째 처방전을 가지고 있다, 꼭 항생제가 필요하다고 생각될 때 쓰라고 했다.


최근에 수영장을 다녀온 일도, 날씨가 덥다고 짧은 보디슈트만 입힌 것도 걸려서 이유가 뭐냐고 물었더니 "그냥" 사람들한데 옮는거라면서.  항체가 없어서 걸릴 뿐, 걱정하지는 말라면서.  '어떻게 걱정을 안합니까?'만은 가능한 릴렉스하게 받아들이기로 했다.  성격상 그런 거 참 안되는데.  릴렉스.. 릴렉스..하면서.( _ _);;


약국에 들러서 약을 받아들고 왔다.  누리는 16세 미만이라 처방전을 통해서 받는 약은 무료다.




약을 건네주면서 2.5ml씩 먹이되 하루에 네 번 이상은 먹이지 말라고 한다.  네 번 이상 먹이지 말라는 건 알아듣겠는데 2.5ml를 어떻게 아냐고 했더니 숟가락을 하나 준다.  한쪽은 5ml, 한쪽은 2.5ml.  '오.. 신기..'.  잘 챙겨놨다가 다음에도 써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바로 마음 고쳐 먹고 다음엔 쓸 일이 없기를 바라기로 했다.


파라시타모paracetamol가 들어있는 약을 이틀쯤 먹이니 줄줄 흐르던 맑은 콧물이 조금씩 걸쭉(?)해지기 시작했다.  코 아래 흘러내린, 그리고 말라버린 콧물이 웃겨서, 만화 같아서 찍어두려고 했는데 저도 인격이 있는지 사진촬영을 극력하게 거부한다.

파라시타모는 감기약 성분인데, 완전 만병통치약 격이다.  출산전에 진통이 오면 그때도 파라시타모를 먹으라고 한다.






다음주에 지비 고향에 가서 여러가지로 신경이 쓰인다.  계속 이집저집 다니면 누리가 다시 피곤해져 감기가 낫지 않고 오래 갈까 걱정이고.  집집마다 애들이 있어서 누리가 감기를 옮길까 걱정.  그래서 지비는 처음부터 항생제 먹이는건 어떨까라고 했는데, 그럼 다음에 어렵다고 말렸다.  다행히 감기약만 먹고 나아지는 것 같아서 다행이긴 하지만.  누리는 아파도 평소랑 다름 없이 잘 먹는다.  이유식을 먹던만큼 먹고 우유를 좀 더 먹는 것 같다.  그래서 한국에서도, 지금도 아파도 잘 견디는 것도 같다.  얼릉 나아라, 누리야.


'탐구생활 > Newbi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46weeks] 돌잔치는 없다.  (7) 2013.08.19
[+45weeks] 소신과 계획  (6) 2013.08.08
[+44weeks] 누리는 투병中  (10) 2013.07.28
[+43weeks] 여름나기 - 선크림과 선풍기  (9) 2013.07.21
[+42weeks] 난데없는 유목생활  (11) 2013.07.16
[+41weeks] 잠이 태부족  (2) 2013.07.06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엄양 2013.07.29 00: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기들은 아프면서 크니 넘 걱정말고.^^
    이제부터 시작일거야
    엄마로부터 받은 면역력이 끝나가면서 곧 겨울이 오고ㅋ
    아기들은 중이염과 폐렴을 항상 조심하고 감기가 시작되어 거기까지 넘어가지 않도록 적절한 진료와 약물치료가 필요해
    항생제 무서워하다 치료시기 놓치고 중이염 오면 더 독한 항생제를 더 오래 먹여야 하고
    감기만 왔다하면 중이염도 세트로 따라 오게되는 경우가 다반사.
    약을 너무 꺼려 하지는 마라
    적절한 약은 아기와 엄마를 덜 고생 시키니...

    아파도 잘먹는 누리는 밥이 보약이니 금세 나을거야
    오늘도 즐육아 홧팅!!^^

    • 토닥s 2013.07.29 11: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중이염 체크를 하는거구나. 한국의 엄마는 한국에선 아기 감기에 무조건 항생제 같이 먹인다고 하더니 그런 이유였구나.
      감기가 나을듯하다 오늘은 콧물이 다시 나고 막 그러네. 날씨도 서늘하고 비바람까지. 긴팔 챙겨 입혀야겠다.

  2. 유리핀 2013.07.29 04: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 아픈 것 보다 애 아픈 게 더 쓰린 듯 하시니 진짜 엄마되셨군요. 감기 한 번 안 걸리고 크는 아이가 있을까요? 자기 말대로 자라는 과정이다 생각하면서 과한 걱정은 말아요. 엄마가 그러더라구요. 한번씩 감기 앓고 나면 애가 수척해져 그렇지 또 한뼘씩 자라있더라고 ^^

    • 토닥s 2013.07.29 1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우리언니 표현대로 나는 '골골골' 잔병체질이라 웬만해선 '나를 다루는데' 익숙하지. 근데 남이 아픈 건 답이 없네.
      일전에 지비 사촌형이 아이가 코를 못푸는 게 힘든 것 중에 하나라더니, 그 말 실감하고 있지. 콧물빼는 튜브는 누리가 기겁을 하고 싫어해서 혼자서는 도저히 쓸 수가 없네.

  3. 프린시아 2013.07.30 06: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아간다니 다행이네요!
    아플 때의 표정과 나아졌을 때의 표정이 확연히 다르네요^^
    더 기운 차 보이는 것 같아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 토닥s 2013.08.08 10: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천천히, 너무 천천히 나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도 나빠지는 건 아니니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

  4. gyul 2013.07.30 16: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무래도 아가들은 면역력이 좀 떨어지다보니 가끔 이렇게 아프고 그런것같아요...
    친구들 애기들도 보면 꽤 자주 아프더라구요...
    아무쪼록 누리 빨리 나아서 지비님 고향에서도 다들 즐겁게 지내고오시길바래요...^^

    • 토닥s 2013.08.08 10: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기들은 아프면서, 한 번에 하나씩 항체를 가진다고 하는데 옆에서 보긴 좀 그래요.
      폴란드에 다녀온 지금도 누리는 콧물이 찔끔 한답니다.
      천천히 나아지겠죠. ;)

  5. 2013.08.06 08: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