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파자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13 [+755days] 월동준비 완료 (6)

"언제 한 번 만나"하고 연락을 했던 해롤드가 2주 뒤에, 이번 금요일,에 연락이 와서 일요일 오후 동네에서 만나 커피를 한 잔 했다.  사람들이 "언제 한 번 만나"라고 인사하면 그건 그냥 인사인데, 이 친구는 그게 이미 약속이다. 그리고 늦어진데 대해서 미안해 한다.  요즘 세상에, 더군다나 이 코쟁이문화에 참 드문 사람냄새 폴폴 나는 친구이다. 


까페에 자리를 잡고 앉으니 누리의 생일 선물을 늦게 준다고 미안해 하며 본인이 고른 원피스를 내민다.  사실 누리의 첫번째 생일에도 이 친구는 옷을 사왔다.  그뿐 아니라 듬성듬성 누리 옷을 사온다.  나보다 옷고른 눈이 나은 것 같아서 "네가 골랐어?"라고 물어봤더니 '그럼 누가?'하는 눈빛이 웃음과 함께 되돌아온다.  골라도 참 여성적인 걸 골라와서 한 번 떠본 것이다.  커다란 핑크 리본이 달린 원피스였다(사진으로 다음 기회에).


이래 받기만 해도 될런지..


지난해 가을에 사서 가을겨울봄 열심히 입었던 누리 잠옷/실내복들을 꺼내 입혀보니 손목이 달랑.  8월에 주문해서 아껴서 배로 받으면 완전 추워지기 전 10월쯤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그땐 한국이 한참 더울때라 내가 원하던 옷들이 잘 없었다.  있어도 지난해 이월상품들인지 내가 원하는 사이즈가 없었다.  그러다 스위스, 폴란드 다녀오고 누리 아프고 그러면서 9월이 쑥 지나가 버렸다.  영국의 9월은 기온이 기록적으로 높았던 9월이었다.  그런데 정말 9월 30일 넘어가는 순간부터 바람이 쓍~ 다르게 느껴졌다.  여기서 둘러보니 딱 맘에 드는 게 없고, 가격도 높아서(애들 파자마 두 세트가 24파운드다) 한국에서 만원 이하 상품으로 5개를 사서 받았다.  배로 받을까 하였는데, 정말 작년에 입었던 게 갑자기 작아보여 급한 마음에 언니'님'에게 부탁해서 비행기로 받았다.  저렴하다고 한국서 사서 이렇게 받으면 여기서 사는 거랑 같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하였지만, 나는 요기 아이들 실내복/잠옷이 별로 마음에 안든다.  그야말로 파자마 형이라 길이가 길면 애가 지근지근 밝고 다닌다.  쫀쫀 시보리(?)가 손목발목 꽉 조여줘야 하는데.  두께도 너무 얇고.


며칠 만에 비행기를 타고온 잠옷/실내복.  역시 한국의 겨울은 추운지 두껍다.  그래도 이불을 늘 차버리고 자는 누리라서 한 겨울에 유용할 것 같다.  그런데 옷들이 길이는 충분히 긴데, 폭들이 다 좁다.  '후라이'라던가.  그런게 유행인 모양이다.  내복 같지 않아 밤에 잘 때 재우고 낮에도 집안에서 입혀 놓는데, 이웃의 엄마들이 보면 다들 어디서 샀냐고 물어본다.  한국 아이옷 참 이쁘다.  가격도 좋고.  특히 양말은 최고.  한국 다녀올 때, 혹은 이래저래 받아서 한국양말만 신겼는데 언제까지 이렇게 살겠냐며 요기서 양말 사서 신겼는데 자주 벗겨진다.  한국양말로 돌아가야 할 것 같다.


쑥쑥 자라는 아이니까 지난 계절에 입었던 옷, 신발은 다시 못입고 못신는다.  운 좋으면 봄에 입었던 옷 가을에는 입어진다.  평범한 T셔트들.  그런데 신축성이 없는 옷이나, 신발은 두 계절 못입히고, 못신긴다.  여름 끝나고 다시 봄/가을/겨울 옷 입히니 작아져 못입는 옷들이 대부분.  우리가 조금 사고, 또 선물 받고해서 옷장(서랍)이 확 물갈이 되었다.  언니'님'의 은혜로 겨울 날 잠옷/실내복까지 넉넉하게 완비되었으니 누리 월동준비 완료!





아 겨울 외투는 작년 것이 안맞겠다.  입혀보고 그것도 사야하나.  하여간 우리집에서 옷 자주 사기로/많기로는 누리>지비>나 순.

누리도 다른 집 아이들에 비하면 옷이 많지도 않다.  외투 빼고는 보이는 게 전부니까.


+






아침에 일어나 아기 침대에서 이불 끌고 나와 뒤집어쓰고 외친다.


"where are you"

(어디 있니)


물론 누리 발음으론 "웨 와 유".  자기가 숨어놓고, 찾고, 외치고, 혼자서 좋단다.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리핀 2014.10.14 04: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작년과 올 봄까지 누리가 준 옷을 잘 입었는데 올해 자기의 원조가 끊겨 ^^; 이번 늦여름부턴 저도 지우 옷을 사게 되네요. 인터넷, 마트, 시장에 h&m과 유니클로를 차례로 돌며 실내복과 외출복, 외투도 한두벌 골라놨어요. 역시 행사 이월상품과 시장이 최고. 진시장 가서 바지 7벌, 웃옷 9벌 고르고 95000원 줌.
    애 옷 사며 싼거 싼거만 찾는다고 뭐라하시던 울 엄마, 백화점에서 애 옷 한 세트에 100만원 붙여놓은 거 보시곤 이제 암 말씀도 안하십니다 ㅎㅎ
    다음에 누리를 만나면 가볍고 따뜻한 외투 한벌 선물해야겠네요

    • 토닥s 2014.10.14 23: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낡은 옷이라도 너라면 알뜰이 입혔을 것 같아 챙기는 마음도 좋았는데(한국까지 짊어지고 가는 게 좀 버겁기는 했지만) 당분간은 한국 안가질듯해서 올 여름까지 입던 옷은 요기서 다 나눠줘버렸네. 아.. 내년 봄여름 신발은 보내줄 수도 있겠다.ㅋ

      나는 옷을 받아 입힐 곳이 딱히 없어서 새옷을 사입혔지만 몇 벌 안되는 걸로 자주 세탁하다보니 낡도록 입혔네. 누리가 키는 크고, (여기 아이들보다)머리는 커도 살집이 있는 건 아니라서 개월 수 지난 옷들도 꼭 맞게 입혔다. 사실 옷을 살때부터 그렇게 꼭 맞는 스타일을 사지도 않지만.
      여긴 애들옷이 비싸다는 생각은 안드는데(저렴한 것만 입히니) 신발은 작아도 어른신발 가격이랑 차이가 안난다는데 놀란다. 한국도 그렇겠지. 신발을 지어 신길 수도 없고.. 타잔처럼 맨발로 키울 수도 없고 말이지..

  2. 2014.10.18 10: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s 2014.10.20 2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정말 오랜만입니다. 저도 오랜만에 블로그로 건너가 밀린 글들을 읽었어요. 이제 좋은 일만 남은거죠? 늘 원하시던 일 하면서, 소박하게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누리요, 요즘 말이 많이 늘었습니다. 물론 다른 집 아이들처럼 유창하진 않지만. 매일매일 새로운 단어를 들려줍니다. 물론 우리가 가르치지 않은, 하지만 어디선거 주워들은. 오늘의 새로운 단어는 '브-크'. 자세히 들어야 '부-크'와 구분이 되는 '브-크'. 스쿠터의 '브레이크'를 말하는 모양입니다. '부-크'는 '북book'이고요.:)

  3. 산들무지개 2014.10.20 17: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리 예쁘네요. ^^
    아이가 하나 일 때에는 옷도 마음대로 잘 챙기고 예쁜 옷 입히고 하더니......
    아이 셋이 생기니 옷이 너무 많아 정리가 안 되며....
    아이들 편한 옷만 골라 맨날 츄리닝 스타일입니다. ㅠ,ㅠ
    그래도 여자아이인데....... 좀 예쁜 옷 입혀줘야할 텐데.... 맨날 이러고 있어요. ^^

    • 토닥s 2014.10.20 21: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옷입는데 꽝인 사람이라 누리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삽니다.ㅋㅋ
      이쁘게 입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미안하다..하면서요.

      아이들은 편한 옷이 좋죠. 저도 그러한 이유로 집에서는 내복/실내복 차림, 밖에 나갈땐 레깅스바지와 후디만 입힙니다. (^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