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되는 일이 어디 있나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2.29 [+1197days] 육아에서 안되는 일 (10)
가끔 놀이터에 뜬금없는 복장으로 나타나는 아이들이 있다. 한 여름에 겨울코트를 입고 오는 아이도 있고, 때도 아닌데 백설공주 옷이나 근육질의 스파이더맨 옷을 입고 오는 아이도 있다. 요즘은 '겨울왕국 frozen'의 엘사 옷이 대세. 비가 오지 않는 날 장화를 신은 아이는 늘 있는 정도. 처음 그 아이들을 볼 땐 귀엽기도 하고, 부모가 안됐기도 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그 부모 마음이 팍팍 이해가 간다.

어제 새로 산 장화.

신던 장화가 작어져 비가 많은 가을부터 사려고 했는데 한국 다녀오고, 어린이집 가고 어영부영 하다보니 못샀다. 샀어도 바빠져서 장화 신고 공원 산책할 틈이 없었을 것도 같고. 어제 커피 마시러 나갔는데 클락스 clarks 절반 가격으로 할인해서 9파운드에 팔고 있길래 냉큼 샀다.

지난 밤 비가 와 땅이 젖기는 했지만 물 튀길 웅덩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오늘 꼭 장화를 신고 나가겠단다. 그러겠다면 신어야지 하고 내버려둔다.

+

연휴에 방문한 친구네에 디즈니 미니마우스가 있어 어디서 샀냐고 물었더니 딸이 생겼을 때 선물 받았단다.

자신들은 아이가 생겨도 디즈니는 안보여주고, TV도 안보여주고, 캐릭터 상품도 안살꺼라고 했단다. 아이가 생기고 보니 생각대로 되지 않는 것도 많고, 생각이 바뀐 것도 많다고. 사지 않을 꺼라 생각했던 물건들을 선물 받기도 하고, 자신의 손으로 직접 사기도 하고, TV도 아이가 좋아할만한 것으로 찾아 보여준다면서.

다들 그렇다. 나도 그렇고. 아이 키우면서 안되는 게 어디 있나. 그랬으면 하는 바람만 많을 뿐.

누리는 아직 달달구리 사탕, 초코렛을 잘 모른다. 이제 세 살 먹겠다해도 어쩔 수 없다.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맛이라 어쩌다 손에 넣게되도 맛만 보고 만다.
먹는 것 뿐 아니라 모든 면에서 지비는 내가 너무 무르다고 한다. 나는 사실 위험한 것 빼고 안되는 게 거의 없다. 사람 사는데 '절대로' 안되는 일이 몇 가지나 있겠나. 안되는 일의 목록이 길면 길수록 아이를 바라보는 나만 힘들다는 게 내 생각. 지금까지는 그렇다. 시간이 흐르면 나도 보다 긴 목록을 가지게 되려나.

'탐구생활 > Coo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10days] 아주 흔한 일  (0) 2016.01.11
[+1207days] 육아와 커피   (4) 2016.01.09
[+1197days] 육아에서 안되는 일  (10) 2015.12.29
[+1186days] 학부모  (2) 2015.12.18
[+1179days] 반칙  (4) 2015.12.11
[+1178days] 혼자서 보내는 오후  (4) 2015.12.10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olours 2015.12.30 14: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 예전에 친구가 자기 딸이 디즈니 공주 드레스 입고 유치원 가겠다고 해서 고민이라던 생각이 나네요. 그래도 누리 저 패션과 자태(?)는 너무 멋진걸요~ ^^

    • 토닥s 2015.12.30 21: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우리가 어릴 땐 목에 둘러 매는 보자기 정도가 전부였는데 요즘 아이들은 그럴싸한 복장을 한가지쯤은 다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여긴 특히 파티 문화가 있어 더 그런 것도 같고요.

      다행스럽게도 여기 어린이집은 롤플레이 섹션이라고 해서 각종 의상들이 있는 곳이 많아요. 듣자하니 어린이집 평가 기준에 다양한 놀이 구성을 갖추었는가를 보는 게 기준에 들어가는데 거기에 롤플레이 섹션도 포함된다더군요. 그래도 집에서부터 자신의 신상(!)을 입고 오는 애들이 더러 있더라구요.ㅎㅎ

  2. meru 2016.01.25 14: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토닥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예요. 추운 겨울 잘 지내고 계신지...
    공감가는 글이네요. 저도 애아빠랑 다르게 안 되는 게 거의 없는 엄마예요. 한국 엄마들이 보통 그런걸까요...?
    위험하거나 교육적으로 정말 안 되는 거 빼고는 많은 부분을 아이가 원하는 쪽으로 허용하는 편입니다.
    제 딸은 이제 겨우 20개월 넘었지만 고집이 너무 세요...날씨 멀쩡한날 장화신고 나가는 거 예삿일이구요ㅋㅋㅋ
    벌써 양말이나 신발을 자기가 신고 싶은 거, 심지어 옷도 자기가 입고 싶은 것으로 입으려고 하고 --;;;;
    영하의 날씨에도 장갑은 절대 안 끼겠다고 버텨서 그냥 맨손으로 다녀요. 남들이 보면 좀 엄마가 너무 나약하죠ㅎㅎㅎ
    앞으로가 두려워 지네요^^;;;;

    • 토닥s 2016.01.25 23: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남편은 제가 무르다하지만, 평소에 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걸 가르는 것 제 몫이랍니다. 허용하는 게 많아보이지만 남편보다 아이와 보내는 시간이 많아 그런게 아닐까도 싶고요.

      누리는 조금 단순한 편이예요. 고집을 부려도 먹는 것에 잘 넘어오곤해요.

      개인적으론 아이와 사사건건 날을 세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그렇게되면 엄마는 피곤하고, 아이는 점점 고집이 세질 것 같아요. 말씀처럼 위험한 것만 안된다 정도 간단한 기준을 가지는 게 모두가 편안해지는 길. 하지만 안되는 건 저도 누리가 콧물눈물 흘려도 들어주지 않아요. 저도 고집 있(었)거든요. ^^;

  3. SJJS0406 2016.02.18 0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 키우면서 안되는 게 어디 있나. 그랬으면 하는 바람만 많을 뿐.'라는 구절
    정말 가슴에 꽂힙니다. 주변 친구들을 보면 누리의 고집은 애교처럼 보이네요 하하. :)
    사사건건 다 간섭하고 하지 못하게 하면 아이들은 할 것이 아무도 없겠지요.
    영재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에서 보면 부모들이 '저희들이 한건 하나도 없어요' 라고 하던데
    그들이 한 가장 큰 일은 '아이들을 저지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는 것을 생각했던 때가 있었지요.
    누리 엄마의 이야기가 참 공감이 많이 되고 도전도 되고 힘도 되네요 ^^

    • 토닥s 2016.02.21 23: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많은 일을 아이가 못하게 하면 엄마만 힘들 것 같아요. 다행히 남편은 '예스맨'이 아니라 아이가 엄마와 아빠 사이에서 혼돈하는 일은 없는데 집에 예스맨이 있으면 엄마가 더 힘들다고.

      누리는 투정도 잘부리지만 달래기도 쉬운 편이예요. 단, 배고플 땐 잘 통하지 않아요.ㅎㅎ

      멀리서 저도 응원할께요.

  4. Mia 2016.02.25 10: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우연히 토닥님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제 아들은 다음주에 19개월이 되구요.토닥님 글을 읽으면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예습이라고 할까요?^^ 누리랑 제 아들이 비슷한 점이 많아 선행학습 하는 것 같아요. 전 뉴몰든이랑 킹스톤에서 멀지 않은 곳에 살고 있습니다. 아들 친구를 만들어 주고 싶고 저도 육아를 공유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하는데 한국분들이 안 계신것 같아요. 전 블로그를 하지 않는데요, 토닥님 글을 읽고 나니 우리 아들과의 추억을 잘 정리해 놓는 것도 좋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은 글들 많이 읽고 갑니다.

    • 토닥s 2016.02.25 14: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뉴몰든 킹스톤은 영국에서 한국인 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이 아닌가요.ㅎㅎ 사실 저도 영국에서 딱히 공부를 하거나 일을 한 처지가 아니라서 '아는 사람 별로 없는' 시기를 보냈고, 여전히 그렇습니다.

      Mia님 글보면서 누리의 18개월 즈음을 떠올려보았어요. 그런 시기인 것 같아요. 아이랑 둘이서 씨름하게 되는. 2살되고, 3살되면 바깥 활동이 많아지고 의외의 곳에서(주로 또래 아이들이 모이게 되는 놀이터나 수영장 등등)에서 한국인이 별로 없다고 생각한 이 동네에서도 한국인을 만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또 그 시기는 (제 경우는) 의식적으로 한국말을 아이에게 많이하니 다른 한국엄마가 저를 한국인으로 알아 볼 수 있어 인사를 나누게 된 경우도 있구요. 누리가 딱 2살 반 정도가 된 작년 이맘때부터 알게된 한국엄마들이 대부분이랍니다. 그때는 다들 절실(?)해서 만나게 되었는데 또 아이들이 어린이집을 들어갈 나이부터 조금씩 연락이 뜸해지기도 하고요.

      뉴몰든 킹스톤이면 차로 (제 초보운전으로) 30~40분, 멀지 않은 곳에 계시지만 애 딸린 몸(?)이라 선뜻 "차 한 잔해요" 말꺼내기가 어렵네요. 그래도 늘 응원할께요. 같이 힘내요. :)

  5. Mia 2016.02.25 21: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감사합니다..다들 비슷하시구나 생각하니 맘이 한결 편해지네요. 제가 돌아다니는 걸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도 아기 데리고 이곳저곳 토들러 그룹 다니면서 '나는 열심히 하고 있다' 스스로 다독여 주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괜찮은데 더 어릴때는 새로운 곳만 가면 많이 보채서 둘만 있는 시간이 많아서 새로운 곳, 새로운 얼굴을 싫어하는 줄 알았거든요. 근데 이제와 생각해 보면 다 때가 있는 것을..기다려 줘야 하는 거였는데..초보 엄마라 아기가 고생이었죠.

    저는 5 Zone에 있는 Stoneleigh라는 곳에 살고 있어요. 그래서 그런지 한국분들은 한번도 뵌적이 없네요^^;;

    알죠알죠..아기랑 같이 이동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저도 왠만하면 걸어다닐 수 있는 거리만 다녀요. 지인분이 아기 데리고 나오라고 하는데도 지금은 정말 무리예요..남자아이라 그런가 가만히 있질 않네요. 그래서 토들러 그룹에서도 스토리 타임은 생략 ㅋㅋ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데 감기 조심하세요.

    • 토닥s 2016.02.29 15: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누리가 어릴 땐 도서관 rhyme & story를 가곤 했는데 아이가 어려서 그랬던지, 언어 능력이 또래 아이들에 비해 떨어져서 그랬던지 잘 적응을 못하더라구요. 그래서 언어가 필요없는 뮤직 session이나 수영, 축구 몸쓰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했어요. 지금은 한참 말을 배울 나이라 책 읽어주는 거 좋아해요. 영어든, 한국어든. 남편이 폴란드어로 책을 읽어주면 밤에 잘잡니다. 도통 알아듣지 못하는지. ㅎㅎ

      Stoneleigh는 역시 처음 들어보는 지명이네요. 우스터 파크 남쪽이로군요. 거기만해도 한국사람들이 많이 산다고 들었는데. 인연되면 꼭 만나진다고 믿습니다. 늘 건겅하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