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쿠다 히데오(2007). ≪면장선거≫.  이영미 옮김. 은행나무.

가볍게 읽을 책으로 구입하였다.  남쪽으로 튀어를 읽고 오쿠다 히데오에 대한 호기심이 일었고, 공중그네를 읽고 오쿠다 히데오의 (감히) 패턴을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내가 생각한 그의 패턴을 확인하기 위해 이 책을 읽었다고 하면 변명이 너무 구구절절한가?

하종강, 김진숙 등 지나치게 몰입되고 마는 책을 읽고서 쉼표같은 책이 필요했다.  정말 가볍게 읽을 책이 필요했던 것이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으며 생각했다.  앞으로 오쿠다 히데오의 책을 읽지 않게 될 것 같다고.

재미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냥 무덤덤.  공중그네의 이라부가 또 등장한다.  일종의 강박증, 컴플렉스를 가진 사람들이 등장하고.  공중그네와 같지만 그보다 더 읽는 속도가 떨어진다.
그냥 그런 책이었다고.

공중그네 2편을 읽고 싶다면 읽고, 그렇지 않고 오쿠다 히데오의 책을 읽어보고 싶다면 남쪽으로 튀어를 권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래된 정원 > 2007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ste] '아이스하드'  (0) 2007.07.15
[album] <Lucky7> / 015B  (0) 2007.07.03
[book] 면장선거 / 오쿠다 히데오  (0) 2007.07.03
[book] Art & Play / 이상은  (0) 2007.07.03
[photo] '수진 딸, 지민'  (0) 2007.07.02
[etc.] '플랜B'  (0) 2007.06.29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쿠다 히데오(2005). ≪공중그네≫. 이영미 옮김. 은행나무.

고슴도치, 공중그네, 장인의 가발, 3루수, 여류작가.
단편으로 묶인 책인지 장편으로 보아야할지 애매하다.
마치 시트콤 같다고나 할까.

이라부 병원에 찾아오는 조폭, 서커스 단원(플라이어), 의사, 야구선수, 여루작가의 이야기다.  그들은 조금씩 다르지만 비슷한 병을 앓고 있다, 강박증.
해결책은 '가벼워지는 것'이다.  나사 하나쯤 풀린듯한 의사 이라부가 이 강박증 환자들을 돕는다.  사실 돕는다라기보다 막 대한다.  막 대하는 이라부를 통해 환자들은 '별일 아닌' 것으로 치부하면서 강박증을 벗어버린다.

이 책에 대한 광고는 주로 '박장대소'로 압축할 수 있는데 이 책을 읽은 나는 그러지를 못했다.  그래도 미소 정도는 머금어진다.

사실 이런 책을 읽고 웃지 못하는 건 내게 문제가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요즘 내가 그렇다.  뭐가 문제일까 싶을 정도로.  웬 넋두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쿠다 히데오(2006). ≪남쪽으로 튀어!≫. 양윤옥 옮김.  은행나무.

결혼을 앞둔 김소를 만났는데 무슨 이야기 끝에 "남쪽으로 튀어에서나 가능한 이야기지"라고 말을 마무리 하는거다.  그게 뭐냐니까 신욱선배와 함께 읽은 소설인데 옛운동권 아버지를 둔 평범하지 않은 가족의 이야기라고.  오랜만에 재미있게 읽은 책이라며 준다는거다, 그래서 사서 읽는다고 했다.  사실 이 책을 사기 전부터 이 책의 존재는 알고 있었다.  책 사는 인터넷 서점에 늘 떠 있는 이미지였으니까.  나의 경우는 그래서 구매를 피해갔다고나 할까.

요즘 통 책이 읽히지 않아, 롤랑 바르뜨의 책이 문제였다, 술술 넘겨 읽을 만한 책이 필요했다.  그래서 구매.
또 한 가지 구매요인은 제주도 여행이었다.  별다른 여행지를 돌아다니는 것보다 쉬는 여행을 만들겠다는, 제주 귤이나 까먹으며 책이나 보겠다는 컨셉의 여행을 하겠다는 계획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1권을 하루만에 읽어버리고 2권을 펴자니 제주에 가서 할일이 없어질까 걱정이 되는거다.  그래서 2권을 닷새나 미루어 읽었다.

개인적으로 운동에 대한, 그리고 운동권에 대한 이야기들을 매우 불편하게 읽는다.  이 책도, 1권을 읽는 동안, 가족이 이리오모테 섬으로 떠나기까지 매우 마음이 불편했다.  다만 책장이 잘 나갈뿐 확 재미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불편함의 이유는 운동과 운동권이 웃음거리로 보여졌기 때문이다.  그 불편함은 2권을 읽을때까지 정도가 덜 했을뿐 없어지지는 않았다.

뭐가 그리도 우스울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