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 게바라의 모터사이클 다이어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01.14 [book] 체 게바라의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 체 게바라



체 게바라(2004). ≪체 게바라의 모터사이클 다이어리(The Motorcycle Diaries)≫. 홍민표 옮김. 서울 : 황매.

사실 같은 이름의 영화를 보기 전까지 이 책의 존재를 몰랐다.  영화가 책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는 글을 읽고 책을 찾아 읽게되었다.

책을 받고서 약간 놀랐다.  책이 너무 앏았기 때문이다.
나의 꿈(?) 중 하나인 라틴아메리카 여행기가 어떻게 이렇게 얆을 수가 있는지 놀랐다.
어쨌거나 '체 게바라', '라틴 아메리카', 그리고 '여행'은 나에게 충분한 동기가 되었고 나는 빠르게 읽기 시작했다.

이 책은 논문에 대한 스트레스가 절정일 때 구입했다.  그리고 책장에 꽂아두었다.
'논문 끝내면 책에 파묻혀 살아야지.'
(물론 지금 그렇게 살고 있지 않다. 먹고 사는데 고민이 많아서.(-_- );;)
일종의 '뽕(마약)'이었던 셈이다.  뽕이면서 나에게 주는 상(賞)이었다.
논문을 끝내고 게바라의 딸, 알레이다 게바라 마치가 쓴 책 머리를 읽고 나는 고개를 끄덕였다.

  한 없는 사랑과 호소력 그리고 진실하게 씌여진 이 글은 나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아버지의 숨결을 가장 가까이 느끼게 해준 심장과 같은 것들이다.  나는 한국의 독자 여러분들도 나의 아버지, 아니 이제는 '만인의 아버지'가 되어버린 체 게바라의 숨결을 느끼며 아버지의 여행에 동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혹, 여러분이 실제로 아버지의 발자취를 따라갈 기회가 생긴다면 슬프게도 아직 많은 것들이 변하지 않은 채 그대로 남아 있으며, 심지어는 더욱 나빠진 것들도 많다는 점을 깨닫게 될 것이다.  하지만 불의에 굴복하지 못하는 체 게바라처럼 비참한 현실을 외면하지 않는 젊은이라면, 그리고 더 공평하고 더 정의로운 세상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한번 도전해볼 만한 것이다.
  이제, 살아있는 동안 온몸으로 보여주었던 그 강인함과 그 부드러움으로 인해 내가 너무나 사랑했던 그 사람을 당신들과 함께 남겨둘 시간이다.
  한국의 독자들이여,
  즐겁게 읽으시기를!
  그리고, 전진!


무척이나 선동적인 마지막 글귀를 읽고선 부르르 떨었다.
많은 것이 변했다.  그러나 또 많은 것이 변하지 않았다.
그것이 내가 과거를 주목하는 이유다.

책으로 들어가면,
사실 그렇게 만족스러운 책은 아니다.
(보는 눈만 높아져서.(-_- );;)
월터 살레스의 연출력에 박수를 보내는 바이다.  그의 영화적 상상력이 나를 이 책으로까지 이끌었으니.

에르네스토 게바라가 어떻게 체 게바라가 되었는지를 가늠할 수 있게 만드는 부분부분들이 마음에 남았다.
그러나 그 부분부분만으로도 충분다는 생각이 든다.
그의 본업은 혁명가이지 문학가가 아니다.
철 없는, 그러나 인간적인 체 게바라를 만날 수 있는 책이다.

체 게바라에 대한 이상스런 바람을 타고 실천문학사의 ≪체 게바라 평전≫을 펼쳤다 끝을 보지 못한 사람들, 그래서 (재미 없는 책을 읽어내지 못하는)자신에 대한 실망감에 빠졌던 사람들에게 권한다.
(나는 실천문학사의 평전시리즈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본다.)

RE!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