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석'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8.31 [book] 지금은 없는 이야기
  2. 2011.10.25 [book] 가난뱅이의 역습 (1)
  3. 2006.06.05 [book] 사이시옷 / 손문상 외


최규석(2011). <지금은 없는 이야기>. 사계절.


잠은 잘수록 늘어난다더니 내가 딱 그 격이다.  잠은 계속 늘고, 반대로 책은 읽지 않기 시작하니까 더 잘 안읽혀진다.  읽던 책이 너무 생소하고(일본고대사..켁..), 너무 무거웠다는 변명을 하면서 무조건 작고 가벼운 책으로 골라들었다.  최규석의 우화, <지금은 없는 이야기>.


'세상은 이야기가 지배'한다는 최규석의 머릿말.  '그런가?'하면서 읽기 시작했다.


장르는 우화인데, 우화라면 왠지 동물나오고 아름답지는 않아도 뭔가 마음에 남는 깨달음과 함께 조금은 훈훈한 마무리여야 할 것 같은데, 글쎄 이 우화는 읽고 나면 '씁쓸'하다.  그리고 우리가 사는 현실이 '슬프기'까지 하다.  하지만 분명한 건 그 모습이 바로 우리들의 모습이라는 것.  '동물'이 아닌 '짐승'으로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


'하면 된다'류의 정신무장을 강요하며 다다른 사람들의 모습을 짓밟으며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우리 사회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책이다.


최규석을 기억하게 한 만화는 <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이지만, 그 사람이 궁금해지기 시작한 건 <대한민국 원주민>이다.  '이 사람 뭐야..'하는 생각을 하게 한 만화.  1977년생의 만화지만 1960년대 1970년대 정서를 알고 있는 그의 만화.  비록 내가 그 시대를 살지 않았어도 그 시대를, 사람들의 역사를 아는 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해 준 만화다.  꼭 권함.  이 책 말고, <대한민국 원주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런던일기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ste] 포토벨로 마켓  (0) 2012.09.06
[keyword] squatting right 무단점거의 권리  (3) 2012.09.03
[book] 지금은 없는 이야기  (0) 2012.08.31
[book]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  (0) 2012.07.27
[keyword] Olympic  (5) 2012.07.25
[life] 행복한 캠퍼들 Chapter 1.  (2) 2012.07.10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쓰모토 하지메(2009). <가난뱅이의 역습>. 김경원 옮김·최규석 삽화. 이루.

NHK의 워킹푸어에 실망하고 가능하면 일본발 책은 사지 않으려고 했다.  그냥 이 책은 최규석의 만화책인줄 알고 샀다.  책을 받고서 약간 당황했지만 그 묶음의 책 중에서 가장 먼저 읽은 책이다.  이유는?  책이 가벼워서.  물리적인 무게가 무지 가벼웠다.  이런 책 좋아한다.  무거운 책 들고다니는 건 너무 고역이다.

책의 무게도 가볍고 화법도 가볍지만, 번역을 잘한 건가?, 그렇다고 내용마저 가벼운 것은 아니다.  이 책을 읽을 즈음 한국의 야권 정당들이 통합을 하네, 합당을 하네 그러고 있었다.  그런 이슈에 관한 나의 입장은 워낙 선명해서 한국의 문제를 깊이 있게 들여다보지는 않았지만 통합이든 합당이든 참 오래된 틀 속에서 요란하게 서로에게 상처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꼭 하나여야 한다는 시대는 지나지 않았나 싶다.  서로 다른 걸 한 곳에 구겨 넣으려는 노력은 힘만들고 서로 공평하게 얻을 수 있는 게 있을지 의문이다.  상식적인 '연대' 아래 각자가 잘하는 게 좋지 않을까가 개인적인 의견.

이런 생각들이 머릿속을 오락가락하고 있을때 읽은 책이라 재미있게 읽었다.  마쓰모토 하지메가 중고물품 가게를 기반으로 해내고 있는 다양한 커뮤니티 실험과 선거가 아주 새롭지는 않지만, 그의 문제접근 방식만은 새롭다.  그의 다양한 활동이 새롭지 않은 이유는 한국에서도 그와 같은 커뮤니티 활동을 하는 곳이 많기 때문이다.  문제접근 방식이 새로운 이유는 마쓰모토는 모든 것을 정치적으로, (좀 웃긴 표현이지만) 계급적인 이슈로 연결해 풀어나간다는 점이다.  이른바 선거작전.

선거라는 공간을 자신들의 목소리를 외칠 수 있는 공간으로 보고, 사실 선거가 그런 것 맞지 않나?, 지역의 중심지인 역 앞에서 DJ욧시의 공격적인 사운드를 배경으로 "이 망할 부자놈들아!"하고 마구 소리를 질렀단다.  그리고 주민들과 막말 토론을 벌였다.  또 정치에 무관심한 젊은이들에게 선거에 관심을 가지도록 독려했다.  생각보다 결과도 좋다.  당선되려면 2000표를 받아야 하는데 1000표 넘게 받았단다.  400표 넘겨 공탁금도 돌려받았단다. 

정치하는 사람들은 한국야당이나 일본야당이나 참 똑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박장대소한 부분이 있다.  사실 웃을 일은 아니지만서도, 그게 우리 정치를 계속 20세기에 잡아두고 있으니.  그래도 웃긴 건 웃기다.  재활용품 가게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그들에게 재활용품을 판매할때 검증을 해야하는 PSE법에 반대하기 위한 시위를 준비하면서, 이 법은 대기업들의 압력으로 생겨난 아이디어 아니겠는가, 정당의 선전차량을 빌리기 위해서 전화를 하는 대목이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정당의 선전 자동차다.  우리가 역앞에서 떠들면 화를 내는 주제에, 정당의 자동차가 확성기로 연설을 하면 그냥 두지 않나.  뭐 이런 게 다 있어!  자, 어떻게든 그 차를 빌려보자.  그래서 PSE법 실시에 반대하는 야당에 전화를 걸었다.  민주당은 빌려주기 싫단다.  뭐야, 인정머리 없기는!  공산당은 "일본공산당이라는 커다른 글자를 앞에 걸면 빌려주겠다"고 하니 머리털이 쭈뼛 섰다!  사민당은 "지금은 말이지, 자동차가 없어서..."하는 것이다.  아이고!  아니 이런 비상시에 자동차가 없다니 사민당은 그래 가지고 굴러가긴 굴러가는 거야?!  그런데 최후의 수단으로 옛날에 사민당에서 갈라져 나온 신사회당이라는 최약소정당에 전화를 했더니 "으응, 좋아, 마음대로 써"하는 것이다.  앗싸!  이럴때는 약소정당이 힘이 되는구나!


정신없고 대책없는 일본 젊은이들의 활동이라고 보기엔 생각보다 날카롭다.  시장자본주의에서, 특히 일본같은 국가주의(또는 군국주의 엇비슷)에서 가난한 자신들의 문제가 무엇이고 어떻게 풀어나가야 하는지를 장난처럼 진지하게 보여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런던일기 > 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ok] 꽃같은 시절  (0) 2011.11.15
[film] Sing Your Song  (2) 2011.10.27
[book] 가난뱅이의 역습  (1) 2011.10.25
[life] 여행가가 직업이려면  (2) 2011.10.20
[plant] 빨간 토마토  (0) 2011.10.20
[plant] 토마토  (2) 2011.09.30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07 14: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손문상 외.(2006). ≪사이시옷≫. 창비.

손문상·오영진·유승하·이애림·장차현실·정훈이·최규석·홍윤표가 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가 기획한 만화.
≪십시일반≫에 이은 만화다.
'사이시옷'의 의미는 낱말과 낱말을 이어 하나의 낱말로 만들때 필요한 것으로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역할을 이 책이 해주기를 바라는데 있다고.

차별은 없어져야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그 대상이 이전보다 다양해진 느낌이다.
청소년 미혼모, 군인이 새롭다.
어느것도 개인의 문제라기보다 사회의 문제로 안고 풀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손문상 화백의 '완전한 만남'에서 소름이 돋아버리고 말았다.
백수 아들의 첫출근에 기뻐하던 어머니는 철거촌 주민과 철거반 용역업체 직원으로 마주하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