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체중 증가보단 체형 변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3.12 [life] 밤이면 밤마다 (4)

'밤이면 밤마다'란 단편 코미디가 있었다.  유머 일번지의 한 꼭지였다.  도둑들이 검은 옷 입고 담벼락에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었는데 요즘 내 옷차림을 볼 때면 내용 상관없이 그 단편 코미디의 타이틀이 떠오른다.  다 검은 색.


사실 '다'라고 붙이기도 뭐할만큼 적은 옷 가지 수다.  짙은색 바지 세 개쯤.  임신 초기 때 부터 입었던 검은색 원피스형 니트.  역시 짙은 색 가디건.  그리고 잡다한 반팔 티셔츠.  나머지 옷들, 예전에 입던 옷들은 임신과 출산을 지나면서 다 버렸다.  낡아졌고, 작아져서.  그래서 작은 서랍 두 개에 다 담겼다(외투 제외하고).  심지어 양말, 잠옷, 속옷 다 포함해서.


계절이 바뀔 때 옷을 사볼까해도 늘어난 사이즈가 도저히 인정이 안된다(몸무게는 비슷하다, 그런데 체형이).  그래서 살까말까 들었다놨다를 망설이다 결국은 안사게 된다.  '살 빼서 사야지'하면서.  언제쯤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나는 밤이면 밤마다 생각한다.


근데, 도저히 못참겠다.  검은색들..

'런던일기 > 2014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보석 같은 시간들  (4) 2014.03.21
[food] X시아나 스타일 펜네  (5) 2014.03.14
[life] 밤이면 밤마다  (4) 2014.03.12
[food] 반숙 간장 맛달걀  (8) 2014.03.06
[book] 19년간의 평화수업  (0) 2014.03.06
[life] 만나고 싶은 사람  (2) 2014.03.04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린시아 2014.03.13 01: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밤이면 밤마다 오랜만에 들어보는 코너 이름이군요^^

    보통 전 옷을 사고 못 입으면 돈 아까우니까 거기에 맞추자고 생각하긴 하지만..
    체형이 바뀌셨으면 그것도 쉽지 않으시겠네요.
    검은색 옷이 시크(?)하긴 하지만, 사람은 종종 색깔 있는 옷을 입어줘야 기분이 나아지는 것 같아요.

    • 토닥s 2014.03.13 14: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검은색이 날렵하게 입으면 시크해도 (저 같이) 넉넉하게 입으면 약간 게을러 보입니다.(ㅠㅠ )
      맞아요, 사람은 다양하게 입어줘야 하는 것 같아요.

  2. gyul 2014.03.15 19: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요즘 늘 같은스타일 같은 컬러예요...
    네이비네이비네이비... ㅋㅋㅋ

    • 토닥s 2014.03.15 22: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검은색이라고 표기하지 않고 '짙은색'이라고 표기한 건 다 네이비네이비랍니다.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