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피오카 펄을 코리아푸드에서 샀어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06 [20170905] 밥상일기 - 여름의 끝물 (3)

9월이 되고 며칠이 지났을뿐인데 벌써 춥다.  이상 고온에 시달렸던 유럽과는 달리 올 여름 영국은 계속 서늘했다.  오늘 누리는 놀이터로 가면서 플리스 자켓을 꺼내 입었다.  여름 같지 않았던 여름의 끝, 우리는 여름에 어울리는 간식 몇 가지를 발견했다.  버블티와 냉동과일을 이용한 스무디. 


블티


내가 영국에 오기 전에도 한국엔 이 음료가 있었다.  나랑은 어울리지 않는 음료라 마셔보지 않았다.  영국에 와서 일식집, 베트남음식점에서 마셔보게 됐다.  독특한 맛이었다.  타이베이 여행을 앞두고 검색쟁이 지비가 버블티의 원조가 타이완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지비는 타이완에 가기 전까지 버블티를 마셔보지 않았다.   버블티가 타이완에서 해야 할, 먹어야 할 미션 1호였다.  타이베이에서 두 번 마시고 우리는 팬이 됐다.  런던에 돌아와서 한 번쯤 마시고, 한 때 버블티 DIY 키트를 사려고 검색을 했던 지비.  인터넷으로 검색하니 DIY 키트는 비싸고 타피오카 펄/젤리만 인터넷으로 사보려니 1kg씩 팔아서 접었다.  얼마전 한국마트에 장을 보러 갔다가 발견한 타피오카 펄/젤리.  250g에 2파운드 정도여서 당장 장바구니에 담았다.


타피오카를 조리법에 따라 준비하고, 밀크티는 누리와 함께 먹기 위해 카페인이 없는 티를 이용해서 만들었다.



생각보다 조리가 간단한 타피오카 펄.  끓는 물에 넣어 모두 떠오르기 시작하면 불을 줄이고 2분, 불에서 내리고 뚜껑을 덮어 2분, 찬물이 담그면 된다.  간단한데 사먹는 버블티와 비슷해서 신기했던.



누리는 질긴 건 싫어하는데 언젠가부터 젤리 같이 쫀득한 느낌을 좋아해서(심지어 떡국도 좋아한다) 타피오카 펄도 좋아한다.  젤리가 녹말 덩어리라 그런지(그렇겠지?) 마시고 나면 든든한 느낌이다.  3명이 마주 앉아 신기해 하며 마셨다.  여름이 끝나는 이 시점에 여름 간식 하나를 알게 되어 아쉽다고 지비와 이야기 나눴다.  그래도 여름은 또 오니까.  내년을 위해 저장.


냉동망고 스무디


여름이면 밤 간식으로 우유와 바나나, 딸기를 넣은 스무디를 잘 마셨다.  누리가 기저귀를 뗄 무렵부터 밤엔 가능하면 음료 간식은 주지 않고 과일을 먹기 시작했다.  얼마전 언니와 장을 보러 갔다 냉동과일을 보게 됐다.  한국에서 종종 사다가 스무디를 만들어 먹었다고.  지난 주 장을 보러 갔다 우리도 냉동망고 한 팩을 사왔다.  우유와 넣어서 갈아보니 딱 망고쉐이크 그런 맛이다.  조금 뻑뻑한 그릭요거트와 갈면 프로즌망고요거트겠다면서 지비가 좋아했다.  여름 내내 하루 한 번 아이스크림을 먹는 낙으로 살았던 누리는 두 말 할 필요도 없이 좋아했고.  정말 이번 주말엔 그릭요거트나 내츄럴요거트로 만들어봐야겠다.



티케이크


영국에는 티케이크라는 이름을 가진 달달구리가 꽤 되는 것 같다.  그 중에 하나인데 몇 주 동안 머릿속에 맴돌던 달달구리였다.  M&S라는 마트에 가면 살 수 있다는 걸 알지만 그쪽으로 갈 일이 없었고, 내가 주로 장을 보는 마트엔 이 티케이크가 없다.  누리의 교복을 사러 M&S에 들렀다가 냉큼 집어 들었다.



초코파이 안에 든 머쉬멜로 비슷한 것을 초코렛으로 싼 달달구리다.  진한 커피가 어울리는 달달구리인데, 이름은 티케이크지만, 누리 몰래 먹으려니 한 밤중이라 우유랑 먹었다.  맛은 - 상상과는 다르게 너무 달달.  스팸처럼 머릿속에 맴돌아서 사게되면 후회하게 되는 제품이 될 것 같다.  티케이크야, 이 달달함이 잊혀질 즈음에, 내년에 다시 만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탐구생활 > 밥상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905] 밥상일기 - 여름의 끝물  (3) 2017.09.06
[20170904] 밥상일기 - 고향의 맛  (0) 2017.09.04
[20170122] 밥상일기  (0) 2017.01.23
[20170114] 밥상일기  (2) 2017.01.15
[20170111] 밥상일기  (8) 2017.01.12
[20170107] 밥상일기  (2) 2017.01.08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라우지니 2017.09.09 21: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티피오카 펄을 이렇게 쉽게 만드는군요. 전 필리핀에 있을때는 입에 달고 살던 음료입니다. 단 차가 아닌 여러가지 과일쥬스속에 넣거나 커피맛이 나는 것에 넣어서 먹었었죠. 지금도 필리핀에 가야만 먹는 음료중에 하나입니다. 여기서도 있음 먹고싶네요. 쫀듯한 펄맛이 일품인디..^^

    • 토닥s 2017.09.11 18: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간단함에 놀랐답니다. 요즘 여기 아시안 식당은 버블티를 팔기 시작했는데요, 내년 여름되면 대유행이 될 것 같아요. 올해 여름부터 프랜차이즈 식당에서 팔기 시작했으니.
      지니님도 아시안-중국 마트에 가면 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야말로 유행이니. 사실 제가 이전에 찾아보지 않았을 뿐 그 전부터 팔고 있었을지도 모르겠어요.
      누리가 좋아해서 주긴 하는데 대체 타피오카가 무엇인지, 카페인은 없는지 좀 걱정은 됩니다. 저는 이제까지 디카페인 밀크티에 넣어서 줬는데, 우유 같은데 넣어줘도 좋을 것 같네요. 타피오카의 색과 우유도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좋은 아이디어 고맙습니다.

    • 토닥s 2017.09.11 18: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는 독일어를 몰라서 배송료가 있다는 말인 것 같은데요. 그런데 물건이 영국서 가나봅니다. ㅎㅎ

      http://www.ebay.at/itm/WUFUYUAN-Black-Tapioca-Pearl-250-g-/152691727303?hash=item238d22dbc7:g:X7gAAOSwEfBZrnfb

티스토리 툴바